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포토에세이] 러시아 인형 마트로시카 [포토에세이] 러시아 인형 마트로시카 여행 중, 동행한 친구의 손자가 마트로시카를 사 오라고 해서 상트페트로브르크의 전용 매장을 찾았다. 목각인형 속에 인형이 들어있는 구조로, 나로서는 처음 대하는 신기한 인형이었다. 가장 큰 것이 20개들이로 25만원이었고, 대중적인 5개들이는 3만원 초반대였다. 글과 사진 / 사외독자 이수응 님 (서울)
[포토에세이] 비박을 하다 [포토에세이] 비박을 하다 비 오고 바람 심하게 불던 날, 봄을 만끽하려 떠난 서광목장 비박지. 촬영일 / 2019년 3월 중순 촬영지 / 서광목장 (활성산)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에피소드] 5,000원 미용실 ‘앗! 수요일이다.’ 미용실에 도착해서 문이 잠겨 있는 것을 보자마자 수요일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무 생각 없이 머리 좀 깎아야겠다며 집을 나섰었다. 날이 많이 풀렸다고 해도 한낮에 부는 바람조차 겨울바람의 매서움이 많이 남아있다. 다시 그 찬바람을 맞으며 털레털레 되돌아가야 한다는 것이 무척이나 아쉬웠다. 집에서 10여 분의 거리를 걷는 것을 마다하며 이 미용실을 찾는 이유는 가격이 저렴해서이다. 조금 넓다 싶은 미용실이면 커트 한번 하기도 부담스러운 값을 내야 한다. 가끔은 억울할 때도 있었다. 앉자마자 뚝딱뚝딱하면 “다 되었습니다, 손님.” 그러면 서둘러야 일어서야 했다. 채 30분도 안 되는 시간이었다. ‘아! 아까워.’ 그래서 우리 동네에는 저렴한 집이 없으려나 눈을 씻고 찾아봤지만, ..
[포토에세이] 하늘을 날고픈 아이들 [포토에세이] 하늘을 날고픈 아이들 맑은 하늘에 공중부양을 한다는 아들과 이를 따라 하는 일곱 살 딸아이. (^_^)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겠지요? 촬영지 / 고흥 해수욕장 글과 사진 / K4 제조1팀 윤위성 책임
[포토에세이] 일몰 [포토에세이] 일몰 답답했던 마음이 아무 생각 없이 걸으면 좀 나으리라. 높지 않은 산이라 생각했는데, 숨이 차오르며 정상은 멀어 보였다. 이윽고 힘들게 오른 뒤의 정상에서, 바라보는 석양은 ‘많이 힘들었니?’하고 위로해주는 느낌이었다. 촬영지 / 청량산 글과 사진 / K5 제조1팀 고현희 사원
[포토에세이] 튤립 향연 [포토에세이] 튤립 향연 봄비와 어우러진 형형색색 튤립. 강렬한 그 색깔이 좋다. 촬영지 / 순천만 국가정원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포토에세이] 그림 같은 노을 [포토에세이] 그림 같은 노을 10년 만에 둘만의 해외여행은 처음. 저녁 식사를 하다 너무 아름다운 노을에 반해 훌쩍 뛰어나가 사진을 찍다. 아름다운 노을처럼 앞으로도 아름다운 추억을 많이 쌓아가길. 촬영지 / 보라카이 화이트비치 글과 사진 / K4 제조2팀 백유진 사원
[에피소드] 공중전화 휴대전화를 두고 나왔다. 목적 지역에 다 도달해서야 알게 되었다. 이 주머니 저 주머니 찾아봐도 헛수고였다. 기억을 더듬어 보니 세수를 하기 위해 침대 위에 던져 놓았던 것 같다. 아니, 정신없이 나오다 보니 책상 위에 올려놓고 챙기지 못한 것일 수도 있다. 아무튼 지금 내 호주머니에는 휴대전화가 없다. 갑갑했다. 휴대전화는 전화를 걸기 위해 필요는 한데 수중에는 없는 것이다. 전화도 없이 남의 집을 불쑥 방문한다는 게 예의에 맞지 않아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내야 했다. 승강장은 오고 가는 사람들로 한창 붐볐다. 길을 막고 사정 얘기를 하면 나에게 도움의 손길을 줄 이는 있겠지만 선뜻 마음이 나가지 못했다. 예전에는 앞면 철판을 깔고 무작정 시도를 해보았을 텐데 나이를 한살 한살 먹어가다 보니 그런 용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