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포토에세이] 그 겨울 바다 [포토에세이] 그 겨울 바다 그 겨울 바다엔 낭만 그리고 쓸쓸함이 베여오는 느낌이 있다. 푸른 겨울바다를 바라보며 상념에 잠긴 날. 촬영지 / 12월 마지막 일, 경포 그리고 영덕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포토에세이] 기해년 일출 [포토에세이] 기해년 일출 일출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낙산사에서 사랑하는 딸과의 첫 일출을 감상하다. 촬영지 / 낙산사 의상대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정민성 수석
[에피소드] 닭서리의 추억 며칠 전 내린 눈으로 골목은 빙판길로 변하고, 바람이 몰고 온 강추위 속에 “찹쌀떡이나 메밀묵 사려. 찹쌀 떠∼억!”이라 외치던 찹쌀떡 장수가 생각나면서 50여 년 전의 추억 속으로 잦아든다. 이날도 동생들과 냇가에서 앉은뱅이 썰매를 탄 것 외에는 별다른 즐거움을 맛보지 못하고 아랫방에 배를 깔았다. 머슴이 해놓은 갈비로 아랫목은 철철 끓었지만 외풍이 심하여 얼굴만 삐죽이 내놓고 호롱불에 의지하여 그 당시 우리에게 인기였던 ‘학원’을 읽고 있었다. 그것도 지루하여 시나브로 잠에 빠질 즈음, 똑, 똑, 똑, 텃밭으로 내놓은 조그마한 창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반가움과 놀라움에 뛰어나가 보니 옆집 또래였다. “강 건너 친구 집에서 어제저녁에 제사를 지내 또래들이 전부 모이기로 했다.”면서 같이 가자는 권유..
[포토에세이] 겨울비 [포토에세이] 겨울비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책 속 성냥팔이 소녀의 이야기를 생각하며 불우한 이웃을 생각하고 나누어 주는 따뜻한 겨울을 보내는 건 어떨까. 촬영지 / 신가동 거리 글과 사진 / K4 제조5팀 강춘환 수석
[에피소드] 아버지의 면도기 남자들이 귀찮아하는 일이 하나 있다. 하지만 싫다고 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바로 ‘면도’다. 여성들이 매일매일 화장을 하고 고치고 지우는 일을 반복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갖고 있다면, 남자들에게는 이 면도가 참 골치 아픈 일이다. 수염이 빨리 자라는 친구들은 아침에 한 번 하고 오후에 다시 한번 면도를 하기도 한다. 더군다나 고객을 상대하는 직업이라면 깔끔한 이미지는 필수이기 때문에 면도는 제일 먼저 해야 하는 일이 되는 것이다. 거품을 내서 얼굴에 바르고 면도기로 이쪽저쪽 오가며 면도하는 일이 귀찮아서 큰 마음먹고 전기면도기를 사는 친구들도 종종 봤다. 여성들에게 화장품만큼이나 필수품이며 매일 함께해야 하는 친구와 같은 물건이 면도기인 것이다. 내가 면도기를 처음 알게 된 것은 화장실 거울 ..
[에피소드] Right here waiting Wherever you go Whatever you do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Whatever it takes or how my heart breaks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의 한 부분이다. 당대 꽤 유명했던 가수 리처드 막스가 불러 많은 이의 심금을 울렸다. ‘어디 있든 무엇을 하든 나는 여기서 당신을 기다릴 테요.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내 마음이 찢어지는 아픔이 있더라도 이 자리에서 그대를 기다리리다.’ 아름다운 노랫말과 감미로운 목소리가 조화를 이루어서 많은 인기를 얻었다. 노래가 좋아서 테이프에 녹음하여 듣고 또 듣고를 반복하며 많이 따라 부르기도 했었다. 그 노래가 운동을 막 끝낸 후 집에 돌아가려는 ..
[시 한 편] 쉬어 가자 [시 한 편] 쉬어 가자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걷다가 지친 마음 쉴 수 있게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아픈 추억 아물 때까지 잠시 쉬어 가자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부르다 부르다 지친 사랑 노래마저 부를 수 있게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저린 가슴 달랠 수 있게 잠시 쉬어 가자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불안한 마음 달랠 수 있게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아름답던 기억마저 내려놓고 갈 수 있게 잠시 쉬어 가자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운명을 받아들일 수 있게 사랑아 잠시 쉬어 가자 미련만 남아버린 시간 잊을 수 있게 잠시 쉬어 가자 글 / K4 제조5팀 강춘환 수석
[에피소드] 말이 돼요 집에는 원목으로 다듬은 17cm 두께의 바둑판이 있다. 40여 년 전, 바둑판을 하나씩 매고 다니는 사람으로부터 거금을 주고 산 명품이다. 친구들과의 대국과 독학으로 아마 1단 정도는 된 후에,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하여 세상사를 나누며 즐긴다는 게 구매할 때의 다짐이었다. 대국할 기회는 여러 번 있었지만, 시력이 좋지 않아 한두 판에도 눈의 피로가 심하고 흥미가 일지 않아 책만 여러 권 구매해 놓고는 베란다 구석에 애물단지가 되어 처박혀 있었다. 그러던 차에 손자가 바둑학원에 다니고부터 빛을 발하고 있다. 바둑 자체는 걸음마 단계라 대국할 형편이 못되지만, 바둑알 까기는 우리 가족 사이에서는 고수의 반열에 올랐다. 어른이 들기에도 무거운 바둑판이라 두 손으로 질질 끌고서 거실까지 옮겨다 놓고는 만만한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