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포토에세이] 앰코코리아에 내린 가을 [포토에세이] 앰코코리아에 내린 가을어느 가을날, 노랗게 물든 출근길에서. 촬영지 / 앰코코리아 K3공장 앞글과 사진 / K3 주재기자 방광일 수석
[에피소드] 위하는 마음 같이 일하는 아저씨가 있다. 평소 명랑하고 붙임성이 좋아 친해지게 되었다. 나이가 우리보다 열 살 이상 많다 보니 형님이라고 부르기엔 무리가 있어, 성 씨에 아저씨를 붙여 ‘최 씨 아저씨’라고 부르곤 한다. 거리감이 있다며 편하게 ‘형’이라고 부르라고 압력을 넣곤 하지만, 동방예의지국에 태어나 예의를 누구보다도 중시하는 우리로서는 형이라는 호칭을 쓰기엔 상당한 무리가 따른다. 최 씨 아저씨는 30년 넘는 경력을 가지고 빠른 손놀림으로 일을 해오다..
[에피소드] 자존심 셈법 요사이 우리 부부에게 웃음을 안겨주는 녀석은 손녀다. 손자는 어느 방향으로 향하고 있는지를 가늠할 수 있지만, 어디로 튈지 모르는 용수철 같은 장난꾸러기가 손녀다. 손자의 목소리라도 듣고 싶어 전화해도 “네, 네, 그래요.”라는 단답형으로만 되풀이하고 애교스럽고 천진난만하던 목소리는 어디로 갔는지 들으려야 들을 수가 없다. 손녀는 아내전화에 이렇게 말한다.“할머니, 내가 막내로 태어나서 다행이야.”“왜?”“오빠보다 사랑을 많이 받아서.”가..
[에피소드] 홍시 감은 여러 종류가 있다. 단단한 단감 빨간 홍시 잘 말린 곶감…. 가을이 되면 엄마는 단감을 잘 사 오셨다. 물컹물컹한 홍시보다는 아삭아삭한 단감이 좋다고 하시면 말이다. 그래도 깊어 가는 가을을 닮은 홍시가 나는 더 좋았다. 홍시를 보고 있노라면, 첫째, 정이 느껴진다. 가을이 되어 친구네 집에 놀러 가면 친구 어머님이나 할머니는 다른 과일보다 빨간 홍시를 제일 많이 내놓으셨다. 집마다 한 그루의 감나무는 있었기에 손님이 오면 대접하기 ..
[포토에세이] 추억의 사진 [포토에세이] 추억의 사진 아버지 회갑잔치. 지금으로부터 33년 전, 고향 집에서 아버지의 회갑연을 하면서 맏이인 제가 아버지를 업고 마당을 한 바퀴 도는 장면입니다. 옆에서는 고모님이 도우미 역할을 하셨지요. 지금은 두 분 모두 하늘나라에 계시지만, 그때 즐겁고 행복했던 순간들이 제 가슴 속에 생생합니다. 촬영지 / 집글과 사진 / 사외독자 이선기 님(서울)
[포토에세이] 지리산 중독 [포토에세이] 지리산 중독사부작 사부작 떠나는 여행.소리없이 못내 아쉬운 듯 작별하려는여름을 떠나보내려나와 너는 서로에게달려가고 마중하는가 보구나!여름 끝자락 지리산에서 너의 품에 안긴다. 촬영지 / 지리산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에피소드] 首丘初心 수구초심 어르신 대우를 받은 지도 오래되다 보니, 首丘初心이라고, 젊은 시절의 추억이 불쑥불쑥 돋아나곤 한다. 그러던 차에 지난번 여행에 동행한 부산친구가 초청을 해서 하루를 보내고, 다음날은 첫 직장의 사연들이 묻혀있는 장소들을 돌아보기로 했다.청운의 꿈을 안고 입사시험을 보려고 들어간 D 여고의 교문에서부터 추억을 더듬었다. 그곳에서 횡단보도와 철길만 건너면 바로 첫 근무지다. 늘어나는 수출물량을 채우느라 구내식당에서 세 끼니를 때우며 야근을 ..
[포토에세이] 햇님아! 이제 좀 쉬렴 [포토에세이] 햇님아! 이제 좀 쉬렴 올여름 熱일했다. 이제 열기를 거두고 좀 쉬자. 여름 끝~! 촬영지 / 구시포 해수욕장글과 사진 / ATK 생산기획팀 김영조 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