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에피소드] 농구 어린 조카들을 데리고 공원 놀이터에 갔다. 따뜻한 집 안에 있기만 갑갑하다고 해서 야외로 나오긴 했지만, 겨울로 막 들어서는 길목이라 바람이 차가웠다. 꽁꽁 무장시키긴 했지만 코끝에 닿는 공기는 오랫동안 노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기세였다. 맛있는 거 먹으러 가자며 공원매점으로 조카들을 유도했고 따뜻한 게 있을지 골라보려 했지만 어린 조카들이 마실 따스한 음료는 찾지 못하고 과자 한 봉지씩만 들고나왔다. 좋아하는 조카들을 데리고 집으로 향하는 순간, 매점 옆 실외 농구장에서 학생들의 목소리가 들렸다. 운동복 차림의 학생들이 이 코트, 저 코트를 넘나들며 쉴 새 없이 뛰어다니고 있었다. 멋진 폼은 아니더라도 친구들끼리 어울리는 게 마냥 좋은 듯싶었다. 한때 나도 농구공 하나 들고 이 코트를 자주 찾곤 했다...
[에피소드] 내게 山이란? 제법 날씨가 추워지면서 패딩점퍼에 귀까지 덮는 털모자를 쓰고는 아직도 필요한 게 있을 것 같아 거실을 두리번거린다. 휴대전화는 거추장스러워서 제쳐 두고 만보계도 챙기고 자그마한 라디오는 필수다. 일자리가 있는 사람들은 건강을 위하여 산을 오르겠지만, 나 같은 사람은 시간을 보낼 목적을 겸해서 산을 찾는다. 같은 연배, 같은 처지인 사람을 만나길 원하지만, 대다수가 눈길 한번을 안 주며 고독을 즐기고, 아주머니들만 짝을 지어 수다 떨며 살 빼기 한다고 야단이다. 메뚜기도 6월이 한철이라고, 삼사십 대 때는 출근 전에 뛰면서 이 산등성이를 오르내렸는데, 이제는 숨차면 쉬고, 약수터에서 물 한 컵 들이켜고, 같은 처지 만나면 못난 세상 비판하고, 1만 보를 채우기 위해서는 능선을 돌고 또 돈다. 산이란 참으로..
[포토에세이] 석양과 아이들 [포토에세이] 석양과 아이들 사랑하는 가족들과 떠난 코타키나발루 여행, 천사 같은 아이들을 카메라에 담는 아빠, 그리고 그 모습을 담는 엄마, 그 속에 담긴 가슴 따뜻한 우리 가족 이야기. 촬영지 / 코타키나발루 해변 글과 사진 / K3 TEST제조팀 전영탁 사원
[포토에세이] 겨울의 하롱베이 [포토에세이] 겨울의 하롱베이 동기들과 함께한 하롱베이. 그곳에서 우연히 마주한 빛내림. 여행은 자기가 행복해지기 위해 떠나는 거래요. 내가 행복해진 만큼 세상이 행복해진대요. - 드라마 중에서 촬영지 / 베트남 하롱베이 글과 사진 / K3 TEST제조팀 박효수 사원
[포토에세이] 가을하늘 공활한데 [포토에세이] 가을하늘 공활한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하늘을 보던 나. 요즘 같은 미세먼지 속에 청명한 하늘이 그립다. 촬영지 / 하늘공원 글과 사진 / K5 제조팀 김지웅 사원
[포토에세이] 무지개의 미소 [포토에세이] 무지개의 미소 2018년의 마지막 주말,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대만으로 여행을 떠났다. 여행 내내 햇볕 한 번 보지 못할 정도로 날이 흐렸는데 어느 날 갑자기 하늘이 깨끗해지며 선물처럼 일곱빛깔무지개를 내려주었다. 아무리 찡그리는 날들이 많아도 언젠간 웃을 날이 온다는 걸 말해주는 것 같았다. 촬영지 / 대만 컨딩 글과 사진 / 영업팀 김수민 책임
[포토에세이] 뉴질랜드 뒷산에서 보내는 휴가 [포토에세이] 뉴질랜드 뒷산에서 보내는 휴가 1월의 뉴질랜드는 여름, 가는 곳마다 장관, 찍는 사진마다 화보가 되는 뉴질랜드의 풍경. 촬영지 / 뉴질랜드(오클랜드) 글과 사진 / K5 제조팀 김지웅 사원
[포토에세이] 요쿨살롱에서 일몰을 보다 [포토에세이] 요쿨살롱에서 일몰을 보다 여행지 추천해달라는 말을 들으면 제일 먼저 추천하는 아이슬란드(Iceland). 이유는, 사진 한 장으로 충분히 설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촬영지 / Iceland, Jokulsarlon 글과 사진 / K3 TEST 기술팀 마영권 책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