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포토에세이] 스페인 광장 [포토에세이] 스페인 광장 ‘세비야의 이발사’로 알고 있는 세비야에는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도심으로 전차가 다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특히 스페인 광장은 반원형의 대형 광장에 영화 속 한 장면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반달형 다리가 너무나 아름다워 넋을 잃고 바라보았다. 글과 사진 / 사외독자 김상순 님 (서울)
[포토에세이] 엄마와 자전거 타기 [포토에세이] 엄마와 자전거 타기 막내가 이제 두발자전거를 타기 시작했는데 엄마 뒤에서 타고 싶다고 졸라서 엄마는 작은 자전거에 태워주고 있다. 씽씽 달리진 못해도 재미있는 모양이다. 촬영지 / 광주 광산구 장덕동 글과 사진 / K4 제조5팀 강춘환 수석
[포토에세이] 덕유산 여름 [포토에세이] 덕유산 여름 하늘이 열릴 듯 열리지 않는 덕유산 향적봉을 뒤로하고 중봉을 향해 가는 발걸음이 쉬이 떨어지지 않는다. 촬영지 / 2019년 6월의 덕유산 향적봉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포토에세이] 지리산 구름바다 [포토에세이] 지리산 구름바다 손을 살며시 내밀면 금세 잡힐 듯 잡힐 듯 펼쳐진 지리산 구름이여! 촬영지 / 지리산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포토에세이] 둘만의 속삭임! [포토에세이] 둘만의 속삭임! 태풍이 지나가고 난 후, 비가 그친 평상에 나란히 앉아 할머니와 오손도손 비밀 이야기를 나누는 뒷모습이 너무도 사랑스럽다. 과연 할머니와 손녀의 둘만의 속삭임의 대화 내용은 무엇일까. 촬영지 / 외할머니집 마당 평상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정민성 수석
[포토에세이] 새벽녘 바다 하늘 [포토에세이] 새벽녘 바다 하늘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새벽 바다 위 하늘에 솜털 깃털 구름이 향연을 펼치던 그 날에~ 촬영일과 촬영지 / 2019년 7월, 고흥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에피소드] 부채 무더운 날씨다.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땀이 날 지경이다. 이제 초여름인데 30도를 훌쩍 넘어 버리니, 올해 여름은 어떻게 버텨내나 걱정이 앞선다. TV를 틀어보니 유럽도 불볕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모양이다. 한동안 잊고 지냈던 온난화에 대한 경고가 불현듯 떠오른다. 밖은 한낮도 아닌데 벌써 이글거리는 태양의 열기로 가득하다. 외출은 해야 하는데 한 걸음 떼기가 겁부터 난다. 최대한 시원하게 입는다고 차려입었는데도 온몸이 화끈거린다. “빠진 거 없니?” 엄마가 다시 한번 확인 중이시다. “네.”라는 대답을 했지만 이런 더위에는 에어컨을 통째로 들고 다니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다. 엄마는 당신께서 쓰시던 휴대용 선풍기를 쑥 내미신다. “날도 더운데 이거라도 있으면 한결 도움이 될 거야.” 갑작스러운 제안..
[포토에세이] 마음 착한 아이 [포토에세이] 마음 착한 아이 가방에서 꼬깃꼬깃 색종이 하트를 꺼내 보이며, “엄마 주려고 만들었어.”라고 말하는 착한 아이. “난 엄마 없이는 못 살아.”하고 애교의 말을 하는 마음 착한 아이. 글과 사진 / K5 제조팀 제조1파트 고현희 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