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포토에세이] 가을아, 내년에 또 보자 [포토에세이] 가을아, 내년에 또 보자 봄과 여름동안 머금었던 햇살을 이렇게 예쁜 색깔로 뽐내고 있는 가을… 조만간 비바람과 서리에 낙엽 되어 떨어지면 쓸쓸함과 허전함이 밀려오겠지만, 내년에는 더욱 더 찬란하게 물들 것을 고대하며 작별을 고한다. 촬영지 / 무등산국립공원 충장사 글과 사진 / K5 품질보증1팀 오현철 수석
[포토에세이] 출조의 설렘 [포토에세이] 출조의 설렘 일출전에 떠나는 출조! 오늘도 부푼 꿈을 안고 기대 반, 설렘 반으로 출발하며 일출 전의 아름다운 바다 풍경에 젖어본다. 촬영지 / 여수와 고흥 앞바다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정민성 수석
[포토에세이] 낙엽은 [포토에세이] 낙엽은 낙엽은 바스락바스락 귀를 간지럽히는 건반악기다. 낙엽은 봄날과 여름날의 햇살을 머금은 스폰지다. 낙엽은 추운 겨울을 대비한 화려한 꽃이불이다. 촬영지 / 무등산국립공원 충림사 충장사 글과 사진 / K5 품질보증1팀 오현철 수석
[포토에세이] 십자가 언덕 [포토에세이] 십자가 언덕 라트비아의 어느 한적한 시골에서 만난 십자가 언덕. 이곳에는 나무 대신에 크고 작은 109,000개 십자가가 세워져 있거나 층층이 놓여, 한 바퀴 둘러보는 동안 경외감을 느끼게 했다. 글과 사진 / 사외독자 이종욱 님 (서울)
[에피소드] 도너츠 전통시장으로 들어서는 입구에는 간판도 없는 도너츠 가게가 있습니다. 마을버스가 지나는 2차선 도로와 접해 있다 보니 오고 가는 사람들의 눈에는 잘 띄는 곳입니다. 하지만 도너츠 하면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를 떠올리고 사람들의 발길도 거기로 몰리는지라 아는 이들만 찾는 가게입니다. 정오를 막 넘어가는 시간이 되면 안주인이 예쁘게 빚은 도너츠 모양을 들고나옵니다. 협소한 가게 안에는 도너츠를 구워낼 가마솥을 놓을 자리가 없어서였을까. 인도와 맞닿은 곳에 가마솥이 놓여 있습니다. 맑은 기름으로 가마솥 반을 채운 후, 주인장의 부지런한 손놀림으로 불을 만들면 하루 장사가 시작입니다. 하얀색 반죽이 가마솥 안으로 미끄러져 들어가기 무섭게 노란 옷으로 갈아입고 지글지글 소리를 내기 시작합니다. 정확한 시계가 없어도 ..
[포토에세이] 길 위에서 [포토에세이] 길 위에서 10년 전에 갔던 곳인데 여전히 그 모습 그대로인 것 같다. 촬영지 / 곡성 기차마을 글과 사진 / K4 제조5팀 강춘환 수석
[포토에세이] 동틀 무렵 [포토에세이] 동틀 무렵 ‘나이를 먹다 보니 좋지 않은 버릇 중 하나가 고마움을 표하는 데 인색해지고 있다.’라는 글귀를 어디선가 본적이 있다. 지금도 누군가는 내가 표현해주길 바라고 있을 텐데 말이다. “고마워. 고마웠어.” 이 말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는데 말이다. 오늘은 더 인색해지기 전에 그 사람에게 전화하여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 촬영지 / 서해바다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
[포토에세이] 힌두교의 최대성지 바투 동굴 [포토에세이] 힌두교의 최대성지 바투 동굴 272개의 죄악을 고해하며 걷는다는 50도 경사의 계단을 오르내리며 바라본 거대한 황금 동상은 참으로 신비로웠다. 그 와중에 계단에서 원숭이가 한 여행객의 콜라 캔을 낚아채 가는 묘기는 피로를 잊게 했다. 글과 사진 / 사외독자 이선기 님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