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앰코코리아

[가족과 함께하는 세계여행] 미국 서부 자동차 여행 11편, 샌프란시스코 (2) (지난 호에서 계속됩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이벤트를 찾다가 결정한 것이, 바로 자전거를 타고 금문교를 넘어가는 것이었다. 숙소 바로 옆에서 자전거를 빌려 피셔맨스워프 – 금문교 – 소살리토섬 – 피셔맨스워프(페리 이용) 이런 루트로 도는 일정이다. 그리고 저녁에는 샌프란시스코의 명물 트램을 타고 시내 구경을 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다. 자전거 세 대를 빌린다. 아이들 각각 하나씩과, 자전거를 못 타는 아내를 위한 2인용 자..
[안쌤의 저염식 요리] 오렌지삼겹찜 & 새우완자찜 지금까지의 찜 요리는 잊어라!오렌지삼겹살과 새우완자찜 요리가 나가신다! ‘찜’이란 어패류나 수조육류에 향미성 조미식품을 가미하여 쪄서 익힌 음식을 말하지요. 예전의 찜은 시루에 쪄서 만들었으나, 오늘날에는 다양한 조리기구를 사용하여 국물 없이 만드는 것으로 변했답니다. 찜 요리를 할 때는 주재료에 갖은양념을 하여 물을 약간 넣고 푹 익혀 재료의 맛이 충분히 우러나도록 만드는데, 어패류나 닭, 갈비, 사태육, 우둔육 등 동물성 식품을 주재료로 삼..
미스터 반이 추천하는 2019년 1월 개봉영화, 새해맞이 [추천 MOVIE] 2019년 1월에 개봉하는 영화 기대작 추천영화 NO.1 ▶ 그린 북 Green Book 2019.01.09.(개봉예정), 130분, 12세이상관람가감독 : 피터 패럴리주연 : 비고 모텐슨, 마허샬라 알리 취향도 성격도 완벽히 다른 두 남자의 특별한 우정이 시작된다!1962년 미국, 입담과 주먹만 믿고 살아가던 토니 발레롱가(비고 모텐슨)는 교양과 우아함, 그 자체인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마허샬라 알리) 박사의 ..
[대만 특파원] 恭喜發材, 대만의 크리스마스, 연말, 그리고 새해 대만의 신년 휴일은 1월 1일 하루입니다. 구정이 5일 연휴가 긴 반면, 신정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하루 쉽니다. 2019년 1월 1일은 화요일인 관계로, 정부 발표로 31일 월요일은 대체 휴일로, 22일 토요일에 근무하는 것으로 하였습니다. 토요일부터 화요일까지 황금 연휴긴 해도 날씨가 쌀쌀하게 추워서 그런지 주변의 대만 친구들이 국내 여행은 자제하는 듯하네요. 대만의 연말 연휴 중 한국과 다른 부분은 크리스마스인데, 여기에서는 휴일이 아닙니다. 8..
[음악나라 음악쌀롱] 눈이 오는 날에 생각나는 겨울노래 음악나라 음악쌀롱 내눈이 오는 날에 생각나는 겨울노래 손난로와 호빵이 자꾸 생각나는 계절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손난로는 이제 겨울의 필수 아이템이 되었고, 호빵의 기세는 예전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겨울을 대표하는 음식이라 편의점을 지날 때면 괜스레 구매 욕구가 생기더라고요.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길에서 팔던 군고구마도 이젠 간편하게 집에서 요리해 먹는 그런 시절입니다. 추운 겨울, 필자 어린 시절 창밖으로 “찹쌀떡!” 외치던 소리. 어린 마..
[에피소드] Right here waiting Wherever you goWhatever you do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Whatever it takesor how my heart breaks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Right here waiting>의 한 부분이다. 당대 꽤 유명했던 가수 리처드 막스가 불러 많은 이의 심금을 울렸다. ‘어디 있든 무엇을 하든 나는 여기서 당..
[가족과 함께하는 세계여행] 미국 서부 자동차 여행 11편, 샌프란시스코 (1) 미국 서부 국립공원 여행을 무사히 마치고 이제는 샌프란시스코로 출발한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2박 3일 일정이 이어지는데 LA에서 빌렸던 렌터카를 일단 반납하고 3일째 되는 날에는 다시 렌터카를 빌려 필자가 꿈에도 그리던 나파밸리를 구경하는 일정이 계획되었다. 광활한 서부를 뒤로하고 서쪽으로 달리다 보면 갑자기 엄청나게 많은 풍력 발전기들이 언덕에 서 있다. 저 언덕을 넘어가면 바로 샌프란시스코다. 샌프란시스코는 숙소 가격이 엄청나게 비싼 곳인..
[디지털 라이프] 2019년, IT 기술은 여전히 찬란하다 2019년, IT 기술은 여전히 찬란하다 바삐 돌아가던 한 해가 문을 닫는 달입니다. 스산한 바람이 여민 옷깃 사이를 파고들고, 얼얼한 귓가에 매서운 겨울 공기가 스칩니다. 하지만 계절의 차가움 앞에서도 우리는 새로운 해의 푸른 희망을 논합니다. 밝아오는 태양 아래 또다시 피어날 기술의 꽃을 갈망합니다. 이유인즉슨 올 한 해 IT 기술이 보여준 무한대의 가능성이 우리를 여전히 들뜨게 하기 때문입니다. 올 한 해도 앰코인스토리의 디지털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