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Categories

[세계 속 과학, 과학 속 세계] 토론과 논쟁이 과학의 밑천이다, 덴마크의 과학 토론과 논쟁이 과학의 밑천이다!덴마크의 과학 한가로운 목가적인 풍경이 먼저 떠오르는 북유럽의 작은 나라 덴마크. 세계적인 낙농국으로 알려진 덴마크에서 과학은 어느 정도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을까요? 유럽의 많은 나라가 그러하듯, 덴마크 역시 작지만 무시할 수 없는 저력을 가진 강소국으로서 과학 분야의 활동이 활발히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를 입증하듯 지금까지의 노벨상 수상자가 열여섯 명에 이르고 있지요. 덴마크는 전통적으로 생물학과 의학 분야..
오늘의 반도체 뉴스 2019년 2월 20일 ‘진짜 같은 가짜 얼굴’ 만들어주는 AI 화제기사보기 : 세계일보 19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AI를 이용해 진짜 같은 가짜 얼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서비스가 개발됐다. 앞서 반도체 업체 엔비디아가 오픈소스로 공개한 기술을 한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웹사이트 ‘이 사람은 존재하지 않습니다(Thispersondoesnotexist.com)’로 선보인 것이다. 이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페이지가 새로고침 될 때마다 새로운 인물의 얼굴 ..
[중국어 탐구생활] 想要买一件衣服 옷을 한 벌 사야겠어 A : 快春天了, 想要买一件衣服。kuài chūntiān le xiǎng yào mǎi yíjiàn yīfu。이제 곧 봄이야, 옷을 한 벌 사야겠어. B : 想要买什么样子的衣服呢?xiǎng yào mǎi shénme yàngzide yīfune?어떤 옷을 사고 싶어? A : 想要买一件休闲夹克, 觉得什么颜色的比较好?xiǎng yào mǎi yíjiàn xiūxián jiákè juéde shénme yánsè de bǐjiào hǎo?캐주얼한 재킷..
[에피소드] 농구 어린 조카들을 데리고 공원 놀이터에 갔다. 따뜻한 집 안에 있기만 갑갑하다고 해서 야외로 나오긴 했지만, 겨울로 막 들어서는 길목이라 바람이 차가웠다. 꽁꽁 무장시키긴 했지만 코끝에 닿는 공기는 오랫동안 노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기세였다. 맛있는 거 먹으러 가자며 공원매점으로 조카들을 유도했고 따뜻한 게 있을지 골라보려 했지만 어린 조카들이 마실 따스한 음료는 찾지 못하고 과자 한 봉지씩만 들고나왔다.좋아하는 조카들을 데리고 집으로 향하는 순..
오늘의 반도체 뉴스 2019년 2월 19일 '120조원 황금알' 반도체 클러스터 어디로 갈까?기사보기 : 한겨레정부가 앞으로 10년 동안 120조원을 들여 반도체 관련 산업을 한 곳에 조성할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놓고 경기 이천과 용인, 충북 청주와 충남 천안, 경북 구미 등 전국 5개 지방정부의 유치 경쟁이 치열하다. 대형 반도체 기업의 공장단지가 들어서면 세수 증대는 물론, 일자리 창출, 인구 유입, 도시 경쟁력 향상 등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에서는 수도권 과밀화..
인천 구월동 맛집 <산쪼메> 깔끔한 국물과 가성비 좋은 일본 라멘 가게 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2019년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도 하시는 일 모두 잘 되길 바라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필자가 여러분께 소개해드릴 일곱 번째 맛집은, 인천 구월동의 <산쪼메>입니다. 산쪼메는 프랜차이즈 일본라멘 가게로써 전국 각지에 매장이 있으며, 프랜차이즈 가게치고는 꽤 맛있는 라멘을 제공하더라고요. 필자가 다녔던 대학교 근처에도 매장이 있어, 당시에 맛있게 먹었던 좋은 기억을 떠올리며 산쪼메 구..
[행복한 꽃배달] 11남매 낳아주신 자랑스러운 나의 부모님께 앰코인스토리 행복한 꽃배달 신청사연 : 1남 10녀를 낳아주신 우리 부모님께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지금도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시는데, 이 추운 겨울날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픕니다. 곧 아버지 생신도 앞두고 계셔서 이번 기회에 우리 남매를 낳아주시고 키워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효도를 하고 싶습니다. 나의 가장 따뜻한 보금자리 엄마, 아빠! 아홉 번째 딸 아름이에요! 철없었던 사춘기를 지나 성인이 된 이후..
[광주 여행] 이야기가 있는 광주탐방! 펭귄마을 가슴 따뜻한 풍경, ‘양림동 펭귄마을’ 도시가 팽창하면서 생활권이 분산되고 도심이 비는 현상은 대부분 중소도시의 숙명과도 같습니다. 광주광역시만 해도 양동 발산마을이나 풍향동 꼬두메가 그렇고, 이곳 양림동 또한 그렇게 죽은 듯 존재했었지요. 그래도 양림동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이었습니다. 사직단을 비롯해 최승효, 이장우 가옥, 정율성 생가, 거기에 초기 개신교 관련 건물과 선교사 사택까지 상대적으로 풍부한 문화 자산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