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문화로 배우다

미스터 반이 추천하는 2019년 9월 개봉영화 [추천 MOVIE] 2019년 9월에 개봉하는 영화 기대작 추천영화 NO.1 ▶ 그것: 두 번째 이야기 It: Chapter Two 2019.09.04 (개봉예정), 169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 안드레스 무시에티 주연 : 빌 스카스가드, 제임스 맥어보이, 제시카 차스테인 그것과 함께 그들도 돌아왔다! 27년마다 아이들이 사라지는 마을 데리, 또다시 ‘그것’이 나타났다. 27년 전, 가장 무서워하는 것의 모습으로 나타나 아이들을 잡아먹는 ‘그것’ 페니 와이즈에 맞섰던 ‘루저 클럽’ 친구들은 어른이 되어도 더 커져만 가는 ‘그것’의 공포를 끝내기 위해 피할 수 없는 마지막 대결에 나선다. 추천영화 NO.2 ▶ 틴 스피릿 Teen Spirit 2019.09.04 (개봉예정), 93분, 12세이상관람가 ..
[음악나라 음악쌀롱] 높고 푸른 가을하늘 나는 이 노래를 듣는다 무더운 여름을 각오하고 전기세를 아끼기 위해 에어컨을 언제부터 켜야 할까 고민하던 한 달 남짓. 올해는 여름이 짧게 느껴지네요. 아직 낮의 햇볕은 따갑지만 저녁이 되면 에어컨 없이 잘 수 있는 게 다행인 요즘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가을을 무척 좋아합니다. 높고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어서도 좋고요. 추수하는 계절의 풍성한 한가위 명절이 있어서 더 좋습니다.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는 지났고요.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처서가 지나면 가을이 더욱더 깊어집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른 가을 음악을 한번 살펴볼까 합니다. 아이유가 부릅니다, 가을 아침 봄에는 이 떠오르고요. 여름 하면 쿨의 , DJ DOC의 , 클론의 이러한 곡들이 떠오릅니다. 가을 하면 요즘은 항상 아이유의 이 먼저 떠오르더라고요. 반주..
[세계 속 과학, 과학 속 세계] 행복한 교육이 만드는 핀란드의 과학 행복한 교육이 만드는 핀란드의 과학 핀란드의 인구는 우리나라의 10분의 1 수준이지만, 면적은 3배에 달합니다. 국토의 75%는 숲으로 덮여 있고 ‘호수의 나라’라는 뜻을 가진 국명처럼 18만 개 이상의 호수를 가지고 있어 자연의 아름다움을 오롯이 느낄 수 있습니다. 혹독한 겨울 추위 역시 북유럽국가 ‘핀란드’의 특징이지요. 이러한 자연적 특징 외에도 핀란드는 의미 있는 기록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UN이 매년 발표하고 있는 세계행복보고서(WHR; World Happiness Report)에 의하면, 세계에서 최고로 행복한 나라는 핀란드입니다. 세계 156국을 대상으로 1인당 국내총생산과 사회적 지원, 기대수명, 사회적 자유, 관용, 부정부패 정도 등을 기준으로 산출한 행복지수에서 핀란드는 10점 만점에 ..
[추천책읽기] 살아있는 것만으로 괜찮습니다, 살아있는 것만으로 고맙습니다 살아있는 것만으로 괜찮습니다 살아있는 것만으로 고맙습니다 길을 가다가 넘어져 본 적 있으세요? 누구나 그런 경험 한 번쯤 있잖아요. 실수로 발을 헛디디기도 하고, 하이힐을 신고 걷다가 삐끗하기도 하고, 무심코 걷다가 돌부리에 걸려 꽈당 넘어지기도 해요. 그저 한바탕 실수일 뿐 크게 잘못한 것도 아닌데 이렇게 발라당 넘어지고 나면, 넘어져서 아픈 건 둘째치고 넘어졌다는 사실이 민망해서 누가 볼 새라 벌떡 일어납니다.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서 툭툭 털고 가던 길을 가면 그만일 뿐 부끄러운 일이 아닌데도 말이에요. 누구나 길을 가다가 넘어질 수 있는 것처럼 아무리 건강하게 잘 살던 사람도 어느 날 갑자기 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 혹은 뜻밖의 사고를 당해 아픔을 겪기도 하지요. 누구도 자신에게 큰 사고가 닥칠 거..
미스터 반이 추천하는 2019년 8월 개봉영화 [추천 MOVIE] 2019년 8월에 개봉하는 영화 기대작 추천영화 NO.1 ▶ 봉오동 전투 The Battle: Roar to Victory 2019.08.07 (개봉예정), 13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 원신연 주연 :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1920년 6월, 역사에 기록된 독립군의 첫 승리 1919년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항쟁이 활발해진다. 일본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하고,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활용하기로 한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비범한 칼솜씨의 해철(유해진)과 발 빠른 독립군 분대장 장하(류준열), 그리고 해철의 오른팔이자 날쌘 저격수 병구(조우진)는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죽음의 골짜..
[음악나라 음악쌀롱] 비가 오면 생각 나는 음악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요즘 장마가 한창입니다. 어린 시절에 무심코 들었던 노래인데 비만 오면 저도 모르게 흥얼거리는 노래입니다. 심수봉의 이란 곡인데요. 비가 오면 괜히 빈대떡도 생각이 나고요. 가수 김현식의 이라는 노래도 떠오릅니다. 노래는 항상 그 시절의 추억을 담고 있는 것 같아요. 비 오는 날 행복했던 추억이 있는 사람은 행복한 음악으로 들리고, 이별의 아픔이 있었던 분은 슬픈 감성을 주는 음악으로 들리겠지요. 각기 모두에게 노래가 주는 주관적인 느낌은 다르지만, 노래를 듣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달라지는 건 공통적인 것 같습니다. 변진섭이 부릅니다, 새들처럼 필자의 어린 시절 기억인데, 비가 정말 많이 내리던 어느 날이었어요. 굉장히 늦은 밤이었고 시야가 보이지 않을 정도의 장대비가..
[세계 속 과학, 과학 속 세계] 건강한 미래를 생각하는 호주의 과학 건강한 미래를 생각하는 호주의 과학 남태평양과 인도양 사이 오세아니아 대륙에 위치한 호주는 탐험가에 의해 마지막 발견된 땅으로 ‘마지막 대륙’이라 불립니다. 위에서 보면 바다 위에 떠 있는 섬과 같지만 대륙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당시 유럽인들이 발견한 가장 큰 섬인 덴마크령의 그린란드를 기준으로 그보다 작으면 섬, 그보다 크면 대륙으로 정하기로 한 국제법에 따라 그린란드보다 4배 가까이 큰 호주는 하나의 대륙이 되었습니다. 오세아니아 대륙은 5대양 6대주 중 가장 작은 대륙이지만 국토면적으로는 세계에서는 6번째로 큰 나라입니다. 동서로 4,000㎞, 남북으로 3,200㎞에 달하는 대지는 지구상 가장 평평하고 또 지구상 가장 오래된 대륙이라고 해요. 그만큼 그 속에 자리 잡은 생물자원은 풍부하겠지요. 면적은..
[추천책읽기] 여행하는 인간(Homo Viator)이 되기 위하여 진정한 여행이란 무엇일까요? 여행하는 인간(Homo Viator)이 되기 위하여 필자는 여행작가로 일합니다. 남들은 여행작가로 일하면 참 좋겠다고 부러워하지만, 모든 직업에는 나름의 고충이 있어요. 너무나 근사한 휴양지에서도 바닷물에 발가락 한 번 담그지 못하고 땀을 뻘뻘 흘리며 무거운 카메라를 들쳐메고 돌아다니거나, 먹고 싶은 음식 대신에 원고에 소개할 음식을 하루에 다섯 끼 정도 먹을 때도 있거든요. 대부분의 여행이 순수한 여행이라기보다는 일 때문에 가는 출장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출장 겸 여행을 자주 다니면서도 필자만의 여행을 꿈꿉니다. 말하자면, 완벽하게 일을 하지 않을 수 있는 진짜 여행을 소망합니다. 음, 재미있지요. 매달 여행하는 여행작가가 꿈꾸는 진짜 여행이라니, ‘진짜 여행’이란 게 뭘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