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여행을 떠나요

[여행기]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제다 집안, 이한영 전통차 문화원

유례없는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회사와 집만 오고 가는 무미건조한 생활이 삶을 지배하던 때에, 기분도 전환할 겸 SNS에 꾸준히 포스팅되던 전통차 문화원을 방문했다.

 

남도에서도 손꼽히는 명품 산인 월출산 자락 바로 아래에 있고, 또 주변에 전라남도 기념물인 월남사지(주변에 3층 석탑과 진각국사비도 있다)가 있어서 네비게이션을 이용해 자가운전하며 찾아가기에는 어렵지 않았다.

 

세간에는 보성녹차나 제주녹차가 널리 알려져 있지만 이곳에서 음미할 수 있는 차는 국내 최대 야생차 군락지에서 재배된 차일 뿐만 아니라, 조선 시대 1878년부터 4대째 143년 동안 차를 재배하는 명문 제다 집안에서 만들어진 것이기에 더욱더 향과 맛의 깊이가 남달랐다.

 

사진출처 : 이한영 전통차 문화원

다산 정약용이 유배 시절 월출산 야생차를 즐겨 마셨다는 이야기는 들어봤었지만, 그 차가 현대까지 끊기지 않고 계승되고 있다는 사실을 듣고 깜짝 놀랐다. 문화원 원장님에 따르면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제다 집안(이한영 가(家))이 이곳이라고 한다.

 

사진출처 : 이한영 전통차 문화원

이한영(1868~1956) 선생은 1890년대부터 우리나라 최초의 차 브랜드인 ‘백운옥판차’를 출시했다. 월출산 아래 백운동 옥판봉에서 난 야생 찻잎으로 만든 차라 그렇게 불렸다고 한다. 이한영은 1878년, 열 살 때부터 스승 이흠으로부터 차 만드는 법을 배워 차를 만들기 시작했는데, 이흠은 다산 정약용의 강진 유배 시절 제자 중 막내였던 이시헌(1803~1860)으로부터 제다를 배운 제자였다.

 

사진출처 : 이한영 전통차 문화원

요컨대 정약용과 이시헌이 처음 ‘백운옥판차’를 개발했고 그 뒤를 이흠과 이한영이 이었으며, 상표로 만들어 상업화한 사람은 이한영이었다.

 

지금 차 문화원은 그 이한영의 고손녀인 이현정 원장이 운영 중이며, 월출산 아래 백운동 차막에서 그 전설의 백운옥판차 제다법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출처 : 이한영 전통차 문화원

이 문화원에서는 백운옥판차, 옥판차, 월산떡차, 월산홍차, 금목서홍차, 연잎스민차 등을 맛볼 수 있고, 제품으로도 구매할 수 있다.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심신이 지쳐 있는 이 시기에, 힐링 차 남도로 드라이브를 간다면 이곳에 잠깐 들러 맑고 정갈한 차 한잔 음미하길 권한다. 더불어, 이현정 원장으로부터 차의 역사를 덤으로 들으면 금상첨화가 될 것이다.

 

상호 : 이한영 전통차 문화원
주소 : 전라남도 강진군 성전면 백운로 107
전화 : 061-434-4995
홈페이지 : https://www.1st-tea.kr/

 

글 / K4 품질보증부문 오현철 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