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여행을 떠나요

[등산으로 힐링하기] 부천 둘레길, 성주산-소래산

앰코인스토리가 추천하는 성주산-소래산 산행 코스
(약 5.4km, 2시간 30분 소요, 휴식 포함)


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필자는 이번에 부천시 남단에 동서로 길게 뻗어 있는 부천의 주산 성주산과 경기도 시흥과 인천의 경계를 이루는 소래산을 연계해 다녀왔습니다. 

 

▲ 산림욕길
▲ 도시전경을 바라보며 쉬어가기 좋은 곳
▲ 곳곳에 팔각저오가 쉼터

산림욕길로 인천, 부천, 시흥 시민들에게 인기 있는 둘레길인 이곳은, 등산로와 이정표도 잘 정비되어 있고 중간중간 쉼터와 가벼운 운동기구들까지 있어 휴식과 활동까지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특히, 소래산 정상은 고도 300m 미만으로 높지 않지만, 인천의 바다와 시내, 그리고 송도 신도시까지 탁 트인 경치를 볼 수 있고, 서울 방향으로 북악산, 관악산까지 한눈에 들어오는 4면의 경치가 아름답습니다.

 

▲ 잘 정돈된 등산로
▲ 앙상하지만 멋스런 나무가지
▲ 소래산 방향
▲ 계속 이어지는 울창한 숲길

부천역에서 출발해 주택가 사이를 올라가면 어린이공원과 민간사정의 활터인 성무정이 나오고, 이곳에서 등산을 시작하게 됩니다. 성주산은 소가 앉아 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고 해서 ‘와우산’이라 불렸다고 하네요. 성주산에는 군부대가 있는 관계로 철조망과 여러 시설물 옆을 따라 등산로가 이어져서 조망이 많지는 않지만, 산림욕 길 답게 울창한 나무 사이로 걷기 좋은 곳입니다. 

 

▲ 정상으로 이어지는 길
▲ 걸어온 길이 보이는 조망터 (성주산방향)
▲ 소래산 정상의 탁트인 조망

소래터널을 지나 소래산으로 진입하면 더 좋은 조망을 보게 됩니다. ‘소래’라는 지명은 지형이 소라처럼 생겼다는 설과 냇가에 숲이 많다는 솔내에서 유래되었다는 설, 그리고 ‘지형이 좁다(솔다)’의 이유로 비롯되었다는 설 등이 전해집니다. 서울 시가지부터 서해까지 볼 수 있는 경관이 뛰어나고 잣나무와 소나무 등의 녹음으로 우거진 숲이 있어 피톤치드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서울 방향, 왼쪽 관악산 오른쪽 청계산
▲ 송도신도시 서해바다 방향 

나무에서 발산되는 피톤치드는 방향성 물질에 의해 심신의 안정을 찾을 수 있다고도 하고, 숲에서 산책을 하면 스트레스와 연관이 있는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를 감소시킨다고도 하네요. 주말에는 여러분도 가벼운 둘레길 걷기를 통해 자연에서 몸과 마음을 쉬게 해보시길 권합니다. (^_^)

▲ 인천바다 방향으로 하산
▲ 인천도심으로 하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