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여행을 떠나요

[가족과 함께하는 세계여행] 미국 서부 자동차여행, LA 유니버설 스튜디오와 그리피스 천문대 1편

오늘은 LA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가본다. 필자가 대학교 2학년 때 와봤던 곳인데 초등학생이 된 아이들과 함께 다시 방문을 하니 기분이 좀 묘하다. 참고로 유니버설 스튜디오는 매년 7,000만 명 이상이 찾는 LA의 명소로 우리에게 인기 있었던 미국 영화들(슈렉, 쥬라기공원, 트랜스포머, 해리포터 등) 속으로 들어가 체험할 수 있는 놀이기구를 만들어 놓았으며 실제 영화 세트장으로 쓰이는 곳을 차량을 이용해 돌아보며 다양한 특수효과와 스턴트맨들의 묘기를 볼 수 있게 한 곳이다.

 

자, 유니버설 스튜디오 입구로 들어가 본다.

 

 

아침에 서둘러 왔는데도 이미 많은 사람이 티켓을 사려고 길게 줄을 서 있다. 필자는 어제 UCLA 대학에 들러 미리 티켓을 샀다. 현장에서 티켓을 사는 것보다 시간도 절약하고 경비도 절감했다. 티켓당 $22 할인에 두 번째 방문은 무료라는 훌륭한 조건이어서 가족 단위 여행객에게는 좋은 조건이다. (무료로 방문 가능한 날은 미리 꼭 확인해야 한다)

 

 

입구에서 기념사진을 남기고, 이제 유니버설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간다.

 

 

인기 있는 곳에는 언제나 많은 사람이 몰리는 법이니, 미리 원하는 어트렉션을 정하고 동선을 잘 짜서 주어진 시간 동안 최대한 많이 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다리는 것이 싫다면 티켓 비용을 좀 더 지불하고 익스프레스 티켓을 사면 된다.

 

 

아이들이 정말 좋아했던 ‘슈렉’을 먼저 만나러 간다. 영화에 나왔던 것과 같이 정교하게 만들어진 주인공들을 바로 앞에서 볼 수 있다. 물건을 팔고 있는 동키와 사진도 찍었다.

 

 

 

길거리를 돌아다니는 슈렉 아저씨와도 팔짱을 껴본다.

 

 

한여름이라 쏟아지는 햇빛이 장난이 아니고 날씨도 아주 덥다. 더위에 지친 관광객들을 위해 곳곳에 더위를 식혀줄 ‘쿨링 존’이 있다.

 

 

가장 인기 있는 어트렉션 중 하나인 ‘쥬라식 파크’로 입장

 

 

 

한참을 기다려야 우리 차례가 오는데, 곳곳에 TV가 있고 쥬라기 공원에 흘러나왔던 음악이 나와 긴장감을 조성한다. 드디어 우리 차례다. 보트를 타고 어둠 속 터널로 들어가면 눈앞에 공룡들의 세계가 펼쳐진다.

 

 

넋을 놓고 주위를 둘러보는데 어디선가 갑자기 긴장감 넘치는 음악이 흘러나오고 뭔가 튀어나올 거라는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를 즈음! 스포일러라 더 이상 설명은 생략한다. (ㅎㅎ) 엄청난 물벼락을 맞으며 밖으로 나오지만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내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다들 함박웃음을 짓는다.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