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책읽기14

[추천책읽기 : 책VS책] 신비로운 뇌의 작용을 알면 인생이 달라진다? 신비로운 뇌의 작용을 알면 인생이 달라진다? 과학과 기술이 발전하면서 인간의 능력을 대신하는 발명품들이 생겨났지요. 사람의 다리를 대신하는 말, 기차, 자동차, 비행기가 발명되었고, 팔을 대신하는 삽과 포크레인, 기중기가 생겨났습니다. 그리고 이제 인간의 뇌를 증강하는 인공지능이 발전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시대로 접어든 요즈음, 인공지능의 모델이 되는 인간의 뇌에 관한 연구가 어마어마하게 늘어나고 있어요. 최근 웬만한 예능 프로그램에는 연예인들만큼이나 정재승 교수, 장동선 박사, 김대승 교수 같은 뇌과학자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고요, 출판계에는 뇌과학과 관련된 책들이 무수히 쏟아지고 있습니다. 뇌과학은 심리학, 인지과학, 사회학, 물리학, 경제학, 언어학, 의학 등 다양한 학문과 융합하면서 과학 분야.. 2022. 6. 14.
[추천책읽기 : 책VS책] 나 자신을 온전히 사랑하도록 혼자 서는 시간의 힘 나 자신을 온전히 사랑하도록 혼자 서는 시간의 힘 요즘엔 혼자 밥을 먹는다거나 혼자 여행을 떠나는 일이 대수롭지 않아졌지요. 혼자서 나만의 시간을 계획하고, 혼자서 내가 좋아하는 일을 배우고, 혼자서도 다양한 경험을 합니다. 하지만 그 시간이 진정한 혼자만의 시간인지 생각해 보세요. 혼자 밥을 먹으며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혼자 운동을 하러 가서도 다른 사람과 나를 비교하고, 혼자 여행을 가서도 친구와 전화통화를 한다면 과연 그 시간이 혼자만의 시간일까요?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나 자신을 위해 온전히 시간을 보내는 일, 나만을 위한 순도 100%의 시간을 들이는 일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충분히 고민했으니 이제부터는 실천해야겠다고 굳은 결심을 한 사람들이라면, 새벽에 일어나 공부하고 자기계발하는 혼자만의 .. 2022. 4. 12.
[추천책읽기 : 책VS책] 과학이 이렇게 다정할 수 있구나 과학! 과학이 이렇게 다정할 수 있구나 특정한 학문을 이미지로 나타낼 수 있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먼저, 문학의 이미지를 떠올리면 색이 약간 바랬지만 여전히 우아한 트렌치코트를 걸친 멋쟁이 신사가 떠올라요. 쓰고 있던 모자를 벗어들고 은근한 미소를 지으며 주머니 속에서 시집을 한 권 꺼내어 들 것 같지요. 철학의 이미지는 마치 블랙홀처럼 깊고 어두운 나선형의 동굴 속에서 저 먼 곳의 불빛을 향해 천천히 나아가는 느낌이에요. 앞사람이 건네준 횃불을 들고 동굴 벽에 그려진 암호를 해독하면서요. 이에 비하면 과학이라는 학문의 이미지는 뭐랄까, 단 0.01mm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스테인리스 선반들이 차곡차곡 3D로 포개져 끝도 없이 이어져 있는 이미지랄까요. 먼지 한 톨 없는 선반 위에 온갖 탐구 대상이 놓.. 2022. 3. 22.
[추천책읽기 : 책VS책]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도록 좋은 태도를 선택하기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도록 좋은 태도를 선택하기 여러 가지 이유로 우리는 기분이 안 좋은 상황들을 만납니다. 비 오는 출근길에 차도에서 빠르게 지나가는 차량 때문에 옷에 흙탕물이 튀길 때도 있고, 덥고 습해서 괴로운 날에 하필이면 에어컨이 고장 나기도 하지요. 며칠 동안 준비한 자료가 저장하기 직전에 날아가기도 하고, 기쁜 마음으로 음식을 차렸는데 밥투정을 듣기도 해요. 기분이 안 좋으면 기분을 잘 달래줘야 합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기분이 안 좋다는 이유로 사무실에서 버럭 소리를 지르기도 하고, 아이에게 짜증을 내기도 하고, 옆 사람에게 불평을 쏟아내기도 하지요. 이렇게 기분에 따라 행동하면 후회하는 경우가 많아요. 기분과 태도는 별개입니다. 내 안에서 생기는 기분이나 감정은 어쩔 수 없지만 태도는 다릅.. 2021. 8. 17.
[추천책읽기] 책에 대한 책? 책을 위한 책! ‘책을 소개하는 책’ 책에 대한 책? 책을 위한 책! ‘책을 소개하는 책’을 소개합니다 가을입니다. 하늘은 높고 푸르고 날씨는 화창하고 놀러 가기 딱 좋은 날씨가 이어집니다. 가을을 독서의 계절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책을 읽기 좋도록 맑고 선선해서가 아니라, 사람들이 너도나도 밖으로 놀러 나가는 바람에 하도 책이 안 팔려서 출판계에서 만들어 낸 말이라고 합니다. 물론 가을은 나들이의 계절이기도 하지만 수확의 계절이기도 하지요. 한여름 뙤약볕 아래 땀 흘려 일군 곡식들이 여물고 풍성한 열매를 거두며 추운 겨울을 준비하는 계절이에요. 마음이 넉넉하고 여유로워지니 독서하기에 좋은 계절이라는 해석도 있습니다. 들판에서 곡식을 거두듯 책 속에서 지식을 거두는 계절이 바로 가을이라는 뜻이지요. 사실, 독서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계절은 아무.. 2019. 10. 16.
[추천책읽기] 살아있는 것만으로 괜찮습니다, 살아있는 것만으로 고맙습니다 살아있는 것만으로 괜찮습니다 살아있는 것만으로 고맙습니다 길을 가다가 넘어져 본 적 있으세요? 누구나 그런 경험 한 번쯤 있잖아요. 실수로 발을 헛디디기도 하고, 하이힐을 신고 걷다가 삐끗하기도 하고, 무심코 걷다가 돌부리에 걸려 꽈당 넘어지기도 해요. 그저 한바탕 실수일 뿐 크게 잘못한 것도 아닌데 이렇게 발라당 넘어지고 나면, 넘어져서 아픈 건 둘째치고 넘어졌다는 사실이 민망해서 누가 볼 새라 벌떡 일어납니다.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서 툭툭 털고 가던 길을 가면 그만일 뿐 부끄러운 일이 아닌데도 말이에요. 누구나 길을 가다가 넘어질 수 있는 것처럼 아무리 건강하게 잘 살던 사람도 어느 날 갑자기 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 혹은 뜻밖의 사고를 당해 아픔을 겪기도 하지요. 누구도 자신에게 큰 사고가 닥칠 거.. 2019. 8.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