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miconductor

[임작가의 영상편집 속으로] 7편, 영상제작 과정을 알아볼까요? 안녕하세요! 지금 다루는 주제라면 이미 지난 호에 다뤘어야 하는 내용인데 어쩌다 보니 조금 뒤에서 해당 내용을 다루게 되었네요. (^_^) 영상편집을 하더라도 영상을 만들어야 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알아야 하는데, 그 주제에 대해 오늘은 조금 다뤄볼까 합니다. 여러분들에게 영상을 제작하는 과정을 알려드리면 아마 나중에 편집뿐만이 아닌 영상을 제작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내용을 준비했습니다. (^_^)창조와 모방 사이 한 가지 알려드릴까 ..
[반이아빠의 장난감 속 반도체] 뽀로로컴퓨터 10편, Port 6편 드디어 포트의 마지막 편인 USB까지 왔습니다! 어찌 보면, USB 포트의 활용도와 중요성을 소개하기 위해 앞서 다른 포트들을 소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USB는 Universal Serial Bus의 약자로, 주변 기기들을 좀 더 쉽게 이용하기 위해 범용으로 만들어진 포트를 말합니다. 컴퓨터와 주변 기기를 연결할 때 사용하는 포트의 종류는 여태껏 소개해 온 표준 포트만 보아도 여덟 가지나 됩니다. 1990년대 이전에는 인터페이스..
[디지털 라이프] 우리도 첨단이랑 놀래! IT 기술과 반려동물의 만남, 펫테크 우리도 첨단이랑 놀래! IT 기술과 반려동물의 만남, 펫테크 독립해 혼자 사는 윤아 씨의 퇴근 후를 반겨주는 것은 두 마리의 러시안 블루 고양이입니다. 키키와 포포는 업무에 지친 고단한 하루 끝, 한 줌 단비 같은 존재들인데요, 때로는 맥주 한 잔 곁들인 저녁 식사 가운데 정겨운 말동무가 되기도 합니다. 윤아 씨의 베스트 프렌드인 민경 씨도 결혼한 지 수년이 지났지만 웰시코기를 기르며 사는 딩크족인데요, 그래서일까요. 모이기만 하면 서로의 반려..
[반이아빠의 장난감 속 반도체] 뽀로로컴퓨터 9편, Port 5편 이번에 소개할 포트는 사운드 포트입니다. 아래 사진과 같이 생긴 이 포트는 외관상으로 우리에게 아주 익숙합니다. 바로 이어폰과 마이크의 잭(Jack)을 꽂는 포트였기 때문이지요. 이 포트에 꽂는 잭을 폰 플러그 잭이라고 하는데요, 과거에 전화교환기에서 사용되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잭의 외경 크기로 말미암아 흔히 3.5파이 오디오 포트라고도 부르기도 하고요. 이 포트는 약 50년 전에 개발되어 소니(Sony)사의 휴대용 카세트테이프 플레이어인 ‘..
[임작가의 영상편집 속으로] 6편, 저작권에 대해 알아보자 여러분! 요즘은 미디어 매체가 매우 발전을 많이 했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시지요?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영상이나 개인이 만들 소유권에 대한 저작권이라는 다소 생소한 단어로 쓰였었는데요, 2000년대에 들어서부터 지적재산 보호라는 정책으로, 쉽게 말하면 저작자의 재산권의 권리는 보호한다는 의미가 있는데요, 요즘 흔히들 영상을 다루는 모든 분에게도 해당하는 건 당연히 아실 것 같지만, 한번 짚고 넘어가려는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
오늘의 반도체 뉴스 2018년 7월 13일 韓 반도체 '메모리 쏠림' 더 심해졌다 기사보기 : 지디넷코리아중국 특허출원 건수 꾸준한 상승세…올 상반기에만 75만건 기사보기 : 아주경제신문중국의 ‘반도체 굴기’, 세계 반도체 기업이 긴장하는 이유는? 기사보기 : 시선뉴스"기우냐, 위협이냐?"…반도체 업계, 미중 무역분쟁 향한 두 시선 기사보기 : 글로벌이코노믹브로드컴, 190억달러에 CA 인수 기사보기 : 아이뉴스24
오늘의 반도체 뉴스 2018년 7월 11일 한국 바짝 뒤쫓는 중국, 내년엔 '반도체 장비 1위' 왕좌도 넘본다 기사 보기 : 디지털타임스 업황 고점 논란... 하지만 하반기 전망은 '맑음' 기사 보기 : 한경비즈니스 반도체 경기 꺾이나...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입 2개월 연속 감소 기사 보기 : 조선비즈 반도체 둘러싼 美中 갈등... 韓 기업엔 이득? 기사 보기 : 뉴시스 진격의 중국 반도체, 내년엔 세계 최대 장비시장..
[디지털 라이프] 맛있는 미래, IT 기술과 음식의 만남 ‘푸드테크’ 맛있는 미래,  IT 기술과 음식의 만남 (푸드테크) 계절이 익어가는 커다란 도심의 공원. 벤치에 앉아 잠시 쉬어가던 P 씨는 마침 출출해져 먹을 게 없나 가방을 뒤적입니다. 간식거리가 보이지 않자 급실망. 일어나서 식당을 찾아볼까도 했지만, 왠지 어깨에 포개지는 솔솔 바람이 좋아 공원을 벗어나고 싶진 않습니다. 자연 속에서의 식사, 아직 포기하기는 이르잖아. 불현듯 배달 앱이 떠오른 P 씨. 주문 후 불과 몇 분 만에 본인의 위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