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에피소드] 특강


‘제35회 요양보호사 시험장’ 현수막이 걸린 성남중학교 정문은 수능시험장을 방불케 했다. 학원들의 깃발이 난무했고 우리도 원장과 직원이 나와 빵과 생수를 나눠주며 격려해 주었다. 필기는 한 문제, 실기는 네 문제에 확신이 없었다. 작년부터 처제 둘이 응원을 하긴 했다. “언니와 형부가 같이 자격증을 따면 좋겠어요.” “이 나이에 공부라니, 말이 되나!” 처제들은 자격증을 이미 따냈다.
지난주에는 미국에 사는 처제까지 합세해 형편이 나아지면 형부 용돈도 줄 계획이라며 수강료까지 보내왔다. 아내는 종합병동이라 어쩔 수 없고, 가부장적이었던 지난날을 자격증으로 보상해볼까 싶었다. 부랴부랴 세 군데를 수소문하고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학원에 개강 다음 날 등록했다. 교재 세 권은 평이했고 허리가 아픈 관계로 오전만 강의를 들었다.
수강생은 주야간 반을 합해 80명, 남성은 6명이었다. 여성 중엔 80세도 있었다. 40~50대가 80%로 취업파고, 60대 이상은 배우자를 보살피는 것이 목적이고 했다. 수업 중에 기출문제를 세 번, 모의고사를 한 번 보았다. 내가 제일 높은 점수를 받아 원장과 필기문제 강사는 ‘질문도 예리하고 점수도 월등해서 합격은 물론이고 전국에서 수석도 할 것 같다.’며 칭찬을 했다. 등록일부터 시험 당일까지 80여 일, 합격이라는 목표로 하루에 한두 시간은 할 것이 있다는 것이 마음마저 편해 행복한 나날이었다.
드디어 1일 합격자 발표 날이 되었다. 10시가 조금 넘으니 국시원에서 문자가 왔다. 필기 35, 실기 44. 한 문제만 틀린 것이다. 당일 오후쯤 원장과 통화도 했다. “축하드립니다. 학원도 영광입니다. 제가 예견했던 대로 점수를 얻으셨네요.”
사흘 뒤에는 건강검진서와 합격증 수령 등을 처리하러 학원 실장을 만났다. “대다수가 합격했으나 만점자가 없어서 선생님이 일등입니다. 개원 이래 한 문제만 틀린 분도 선생님이 처음입니다.” 사무실을 나오는데 관계자도 “어, 오셨군요. 축하합니다.”라며 군에서 휴가 나온 아들을 맞이하듯 반색하며 강의실로 이끌었다. 강의에 앞선 오리엔테이션 시간이라 20명가량이 원장의 설명을 듣고 있었다.
“이분이 이번에 한 문제 틀린 분입니다.” 소개하고는 시간 많으니 한 말씀 하시란다. 먼저 감사함부터 전한 후 요약집을 펴들고서 고득점 요령을 설명했다.
“저 나이에 한 문제 틀렸다면 만점 받은 거네.” “혹시 전국 수석 아닐까?” “강사해도 잘할 것 같아요.” 등의 축하와 함께 요란한 박수가 이어졌다.
퇴사한 지 21년째. 어디에서 누구에게서 이런 찬사와 환영을 받은 적이 있었던가. 하늘을 날고 구름 위를 걷는 일주일이었다. 어쩌면 이런 좋은 일이 또 생기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기분 좋음을 일부러 오래오래 만끽했던 것 같다.

 

글 / 사외독자 고순우 님 (서울)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토에세이] 나비  (0) 2021.07.02
[에피소드] 삼겹살  (0) 2021.06.30
[에피소드] 특강  (0) 2021.06.23
[포토에세이] 야경  (0) 2021.06.08
[포토에세이] 사랑, 장미, 가시  (0) 2021.05.26
[에피소드] 맛집  (0) 2021.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