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요리와 친해지기

광주 명화동 맛집 <명화식육식당> 12월의 마지막은 애호박찌개와 함께~


안녕하세요! 벌써 마지막 12월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맛집 후기입니다. 그동안 글재주가 부족한 필자의 맛집 소개담을 읽어주신 독자님들께 감사드리며, 며칠 남지 않은 2018년을 열심히 즐기시고(?) 다가올 2019년에는 더욱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_^)

 

여러분, ‘애호박찌개’라고 들어보셨나요? 이번 앰코인스토리 광주 맛집에서는 식육식당 한 곳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필자도 광주에서 난생처음 먹어본 애호박찌개인데요, 맛집을 많이 다니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필자 주변 광주 토박이들도 모르고 있었던 숨은 맛집, 바로 <명화식육식당>을 소개합니다.

 

사실 필자도 지인의 소개를 받고 찾아가게 되었답니다. K4공장에서 T맵으로 찾아보니, 21km(약 29분)가 소요되는 거리입니다. 날씨가 좋아서 밖에 구경하면서 달리고 달렸는데, 음, 생각보다 좀 머네요? (ㅎㅎ) 진짜 여기가 맞나 싶을 정도로 시골스러운 길을 지나고 지나다 보면, 오른쪽에 주차장이 보이면서 아래 사진과 같은 간판이 보입니다! 참고로 주차장은 넓은 편이나 자리가 없어서 필자도 길 외각에 주차했네요.

 

 

무려 3대째 내려오는 음식점이라는데요, 오래된 듯한 간판이 이를 증명해주는 것 같습니다. 12시쯤 도착했는데, 번호표가 32번(?)입니다. 도착해서 보니 제법 많은 사람이 앞을 서성이고 계셨는데요, 다들 줄 서 있는 분들이었습니다. 30분 정도를 더 기다려서 드디어 착석! Open을 11시에 한다고 하니, 아무래도 일찍 가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안에 들어오니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오래된 탁자 위에 비닐을 깔아주고 밑반찬을 놓습니다. 마늘장아찌, 묵은지, 콩나물무침과 콩자반입니다. 한 10분쯤 기다렸더니 이제 드디어 애호박찌개가 나오네요. 애호박찌개라고 해서 사실 이미지가 상상이 안 됐었는데요, 비주얼을 보면 매우 빨간 국물에 큼직큼직한 돼지고기, 송송 썰린 애호박과 양파, 그리고 제일 밑에는 밥이 있습니다. (밥을 따로 주문할 수 있냐고 여쭤보았는데요, 밥 따로는 안된다고 합니다~참고하세요)

 

 

 

양은 성인남성이 먹어도 푸짐할 만큼 나오는 것 같아요. 자, 이제 한 수저 떠볼까요? 먼저 국물 보겠습니다. 국물은 약간 진한 국물인데 색깔은 여느 짬뽕 저리 가라 하는 빨간색인데요, 색깔만 보고 엄청 매울 줄 알았지만 맛은 칼칼한 정도로, 신라면 매운맛 정도 수준인 것 같네요.

 

 

수저를 푹~넣으면 맨 밑에 밥이 있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밥 위에 두꺼운 비계가 있는 돼지고기, 그리고 애호박을 하나 얹어 먹으니, 뭔가 다른 데서는 맛보지 못한 찌개국밥(?)의 맛이 느껴졌습니다. 아주 특이한 맛은 아닌데 다른 데서는 맛보기 힘든 그런 맛, 이 찌개를 먹으면서도 어떻게 글로 표현해야 하나 많은 고민을 했는데요, 맛은 약간 맵지 않은 짬뽕국물에 돼지국밥 느낌이 나는 베이스, 그리고 애호박과 양파에서 우러나온 특유의 감칠맛과 달달함이 느껴지는 칼칼한 진한 국물이 돼지+채소+고추장찌개 정도로 표현하면 될까요? 어렵네요.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 칼칼하면서 깔끔한 국밥이 생각날 땐, 다른 데서는 맛보지 못하는 신선한 국물 맛을 느낄 수 있는 이곳 <명화식육식당>을 한번 들려보세요. 아, 그리고 일요일은 휴무라는 점, 그리고 생각보다 옷에 많이 튀니 앞치마가 필요하신 분은 꼭 달라고 하시고요. 단, 상황에 따라 웨이팅이 매우 길어질 수 있으니, 여유를 가지고 갈 필요가 있습니다.


메뉴 : 애호박찌개 8,000원
영업 : 월~토 11:00~21:00 / 일요일 휴무 / 웨이팅이 기므로 최대한 일찍 갈 것!
주소 : 광주 광산구 평동로 421 (명화동 225-1, 식당 바로 오른편에 위치) 명화식육식당
전화 : 062-943-7760 

 




WRITTEN BY 김민은

맛있으면 0칼로리! 맛있는 거 먹는데 살찌는 거 걱정하기 있기 없기? 인증된 맛집으로 여러분의 입맛을 사로잡는 홀수달 맛집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