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외국 특파원

[대만 특파원] 대만의 담백한 훈툰면, 그리고 얼얼빠

겨울이 떠나기 싫은지 그 끝자락에 남아있어, 오늘도 변함없이 을씨년스럽게 추운 날입니다. 오늘은 얼얼빠(二二八 èrèrbā 228 2월 28일) 공휴일 하루 전 월요일이네요. 일요일과 공휴일 얼얼빠인 화요일 사이에 낀 샌드위치 날로 월요일인 오늘을 공휴일로 지정한 회사가 많답니다. 물론, 그러기 위해 2주 전 토요일에 근무로 대체해 놓은 상황이지요.


▲ 훈툰면


그런 얼얼빠이지만 이와 관계없이 열일 중인 우리 앰코 파견자들은 을씨년스러운 날씨에 딱 어울리는 담백하고 따뜻한 만두 국수인 훈툰면(馄饨面 húntúnmiàn 혼돈면)을 먹으러 길을 나섰습니다. 훈툰면은 우리나라의 ‘만두칼국수’ 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국물도 담백~합니다. 아마 고기육수가 아닌 멸치육수나 간장과 소금만으로 육수를 내고, 간단히 양파와 파, 그리고 김 가루로 맛을 낸 것이 전부인 것 같습니다.


▲ 훈툰면과 같이 먹는 밑반찬


훈툰면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면에 포함된 만두의 이름 때문인데, 훈툰은 한족의 전통 밀가루 음식이라고 하고, 당나라 때의 만두를 훈툰으로 불리었다고 합니다. ‘경단’이라는 의미도 있다고 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동그랗고, 내용물이 보일 정도로 아주 얇은 만두피가 특징입니다. 이것을 잘 익은 국수와 국물에 담아 나오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70NTD(2,500원)의 가격으로 서민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이기도 합니다. 소고기 국물이 특색이 우육면과는 또 다른 맛의 차이인 음식이지요.


내일로 이어지는 2월 마지막 날인 얼얼빠는 대만의 국가 공휴일입니다. 2월 28일을 의미하는 차원에서 얼얼빠이고, 일본 식민지 이후 내려온 중국 본토의 관리자 횡포에 견디다 못한 내성인(일본 식민지 이전 내려와 대만에 정착한 중국인)들의 봉기한 2월 28일을 기념하기 위한 날입니다. 당시 희생된 대만인들을 기억하기 위해 국민당에서 민진당으로 정권이 교체된 후 만들어진 공휴일인데, 다시 국민당 집권 후에도 공휴일은 유지되었고, 작년 민진당 정권 교체 이후 다시 맞이한 얼얼빠 공휴일이지요.


▲ 228 당시 모습

사진출처 : https://goo.gl/zpnrXR


과거의 역사적 사실들이 현대의 대만친구들에게 어떻게 기억되는지는 모르겠지만, 특별히 달라지는 것 없이, 주변 친구들은 공휴일이라 좋아하는 분위기입니다. 우리에게는 3월 1일을 공휴일 지정하여 일본 식민지 시대에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을 기억하는 날을 만든 반면, 하루 격차로 대만에서는 일본 식민지 후의 정권에 희생된 사람들을 기억하는 날을 만든 것은, 비슷한 역사의 굴레를 가지는 두 나라의 큰 다른 점이기도 합니다.


훈툰면과 얼얼빠의 서로 연관성은 없습니다. 다만 이 마지막 겨울, 따뜻한 칼국수 한 그릇, 훈툰면 한 그릇으로 모든 사람이 따뜻해지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WRITTEN BY 유민

강자에 대한 겸손은 의무, 동등한 사람에 대한 겸손은 예의, 약자에 대한 겸손은 숭고함이다. - 李小龍 / 겸손하게 대만문화를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