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일상다반사

[포토에세이] 남자는 철없는 아이

▲ 광안대교

 

▲ 동백섬에서

 

▲ 목장

 

▲ 정동진


[포토에세이] 남자는 철없는 아이

 

2019년을 떠나보내며 내 생각은 매우 논리적이지 못하였다.
논리적이지 못하다 보니 내 감정들은 통제가 안 되었다.
지는 해,
그리고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며
2020년에는 조금 더 논리적인 사고로 다가가서 
누군가의 꿀통이 되어보는 해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

 

촬영지 / 강원도 그리고 부산
글과 사진 / K4 제조3팀 김대봉 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