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코코리아 독서경영의 하나로 운영되는 독서경영 프로젝트 ‘독서토론모임’은 사내 자율적인 독서환경 조성으로 사원간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하고 학습하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고자 마련되었습니다. 전 공장에 파트별로 구성된 인원들로 현재 활발히 운영되고 있는 독서 모임입니다. 사보 앰코인스토리에서는 열띤 토론이 진행 중인 사내 독서모임을 매달 선정해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열다섯 번째 주인공은 기술연구소 K4 RND Project 독서토론모임입니다. (^_^)



The reading of all good books is like a conversation with the finest men of past centuries.

좋은 책을 읽는다는 것은 지난 세기 동안 가장 훌륭했던 인물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과 같다.

- 르네 데카르트 (Rene Descartes)


K4 RND Project는 기술연구소 내 유일하게 K4공장에서 운영되는 조직입니다. 고객의 요구에 따라 새로운 패키지들을 개발하여 K4공장의 각 공정에 대한 개발부터 양산까지 이관하는 과정들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CSP BGA 패키지와 더불어 최근에는 SiP 패키지에 대한 고객의 수요에 따라 세계 패키지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 독서모임은 다양한 분야의 서적을 읽고 상호 간에 의견을 공유함으로써 인문학적인 소양을 기르는 데에 그 목적을 둡니다. 처음에는 자기계발서를 중심으로 책을 선정하다가, 최근에는 고전 인문학이나 역사 경제 과학분야 등에 관심을 가져 폭넓은 분야의 지식을 습득하는 것을 우선으로 두면서 회원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살 것인가」 (저 : 유시민)

정치인에서 자유인으로 돌아온 유시민이 세상을 살아오며 겪었던 일들을 자전적으로 풀어쓴 책입니다. ‘나는 무엇인가? 나는 누구인가? 어떻게 살아야 하고 어떻게 죽는 것이 좋은가?’와 같은 심오한 질문들에 대해 자신의 경험과 철학을 바탕으로 적은 책입니다. 이 책에서는 유시민 작가가 태어났을 때의 시대부터 민주화운동을 이끌어 나갔던 대학 시절 정치권 생활과 현재까지 자신이 겪어 왔던 순간들을 극복해낸 방법과 그 모든 경험에 관해 물음을 던지고 성찰하는 태도로 일관해 나갑니다. 자신에게 닥친 어려웠던 일과 이를 풀어나갔던 방법 자신의 신념을 바탕으로 자신의 삶에 대해 냉정하게 성찰하고 있는 이 책은, 끊임없는 갈등과 관계 속에 살아가는 우리가 어떠한 태도로 삶을 바라보고 나아가야 할지에 대해 생각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독서모임을 하면서

처음 독서경영의 일환으로 모임을 시작했을 때에는 모두 바쁜 일과 속에 이를 소화해 나가는 것이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첫 모임은 역시 어렵고 낯설었습니다. 책은 읽지만 내용에 대해 사람들과 토론해 본 적이 많지 않았고, 생각과 가치관에 따라 책의 내용이 개인마다 다르게 다가온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회원들 모두가 바쁜 와중에도 모임 참석에 열의를 가지며 임했고, 다양한 가치관에서 오는 생각 차이는 ‘틀림’이 아닌 ‘다름’이라는 것을 받아들이는 데에 걸린 시간은 단 한 번의 모임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모임이 계속될수록 ‘다독’보다는 ‘습독’에 의미를 두었고 한 단락을 보더라도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소통’에 가치를 두며 모임을 진행해 왔습니다.


또한, 우리 독서모임에는 없었던 목표가 생겼습니다.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자’가 그 목표인데요, 처음에는 회사에서 진행하는 모임이다 보니 업무나 회사생활에 도움이 되는 자기계발서를 위주로 책을 선정했습니다. 읽다 보니 모두 좋은 말이고 생활에 분명 자극될 만한 내용이 많았지만 흥미가 떨어졌던 것은 사실입니다. 저는 학창시절 한국사 1급 자격증을 취득한 경험이 있는데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이라는 한국사 책을 선정하여 모임을 진행해보았습니다. 공부하면서 알던 지식을 회원들에게 전달하면서 저도 몰랐던 역사적 사실에 대해 회원들과 토론하니 의미와 재미를 모두 잡는 시간이 될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 개인이 관심 있는 다양한 분야에 대한 서적을 선정하면서 고전 인문학 한국사 및 세계사 정치학 경제학 생활과학까지 섭렵할 정도로 여러 분야의 책을 선정하여 모임을 진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제 독서모임은 귀찮은 업무의 하나가 아닌 앰코의 특별한 사내문화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업무는 함께하지 않더라도 독서모임에서만큼은 부서 내 지위를 막론하고 두서없이 의견을 교환하며 끊임없이 교감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라는 것을 회원 모두가 느낍니다. 선후배 간에 격 없이 이야기하며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준 독서모임의 고마움은 빡빡한 회사생활을 우리에게 또 하나의 활력소가 되었음을 실감합니다.


글 / 독서코디네이터 박태백 사원



 [앰코코리아 독서경영 프로젝트]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