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1편에서 이어집니다) 이번 편은 마우스에 대한 일종의 번외편으로 꾸며보았습니다.


반이아빠가 처음 접했던 볼마우스는 이제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광마우스가 대세로 자리 잡은 지도 20년이 다 되어 갑니다. 기술의 발전은 늘 그렇듯 이전 것들을 구식으로 만들고 도태시킵니다.


2004년 5월, 최자와 개코로 구성된 힙합 듀오 ‘다이나믹 듀오’가 1집 앨범 <Taxi driver>를 발매합니다. 이 앨범에서는 <Ring my bell>이라는 곡이 대히트하여 이들을 유명하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앨범에는 바비킴이 피처링한 <불면증>이라는 곡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느닷없이 웬 힙합 타령이냐고요? 바로 이 곡의 뮤직비디오가 마우스 기술 변화에 대한 단편영화를 담고 있습니다.


클레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이 단편영화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한 사람이 열심히 ‘스타크래프트’ 게임을 즐기고 있습니다. 게임이 치열해짐에 따라 볼마우스를 정신없이 움직입니다. 그런데, 볼마우스 안에서는 실제로 쥐가 레버를 밀고 당기고 볼 위를 열심히 달려서 작동시키고 있습니다!

  



쥐가 땀을 뻘뻘 흘리며 최선을 다했음에도 결국 게임에 패하게 되자 사람은 자리를 떠납니다. 그리고 잠망경으로 밖을 살펴본 쥐가 볼마우스 안에서 나옵니다. 시계 옆의 출퇴근기록표를 체크하고 힘겹게 집으로 돌아왔지만 냉장고도 통장 잔액도 비어 있습니다. 이때 눈에 들어온 광마우스 광고. 쥐는 고민하며 잠을 못 이루고 악몽을 꿉니다. 




다음날 출근한 쥐는 출근기록을 하려는데 작동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광경을 목격합니다. 광센서를 배에 단 새로운 쥐가 센서로 출근기록을 하고 광마우스 안으로 들어가는 것입니다. 볼마우스 쥐는 실업자가 되었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술로 실직의 아픔을 달래던 쥐는 우연히 광마우스 수술 전단을 발견합니다. 거기에는 파격적인 수술 조건이 제시되어 있었습니다. 쥐는 수술을 결심합니다.



  

병원을 찾아간 쥐는 전단이 찢어져 있어서 미처 읽지 못했던 조건을 발견합니다. 그 조건은 꼬리를 실험용으로 기증하는 것이었습니다. 쥐는 잠시 망설였지만 수술을 받기로 합니다.




광 마우스로 새롭게 태어난 쥐. 그러나 꼬리가 없어져서인지 중심이 잘 잡히지 않고 자꾸만 넘어집니다. 쥐는 앞으로 어떻게 될까요?


다이나믹 듀오의 불면증 뮤직비디오로 감상하시면 음악과 함께 더욱 애절하게 다가오는 쥐의 운명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박원철 감독의 ‘광마우스의 비밀’ (Mouse without tail) full time   

              (https://youtu.be/3YpMR08yRL8)


              다이나믹 듀오 불면증 MV  

              (https://youtu.be/mRotO6oW73o) 




WRITTEN BY 양원모

초등학교 때 꿈은 과학자가 아니면 야구선수였고 중학교 때 꿈은 작가였다. 고교에서는 전자과를, 대학에서는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지금은 연구소 실험실에 근무하면서 주말에는 사회인야구를 하고 이제 사보에 기고하게 되었으니 어지간히 꿈을 이루고 사는 편이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