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를 쫑긋 세우면, 첨단이 쏟아진다

IT 기술과 소리의 만남


2018년에 들어서면서 앰코인스토리 디지털 라이프에서는 IT 기술의 확장성에 주목하며,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 및 접목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현대사회의 일상이 톱니바퀴처럼 굴러가는 그 현장 곳곳마다 IT 기술이 함께 하고 있기에 가능한 시리즈이자 글귀들입니다. 마치 말없이 내려앉아 무성한 숲을 가득 채운 사뿐한 눈송이들처럼 말입니다. 세상의 결결마다 스며들어 첨단의 화려한 빛으로 물들이는 IT 기술의 향연들. 이 기술들은 트랜스포머처럼 여러 가지 모양새로 탈바꿈하며 3단 변신 등의 과정을 거쳐 다른 분야와의 조화 가운데 또 다른 트렌드를 생성해 냅니다.


오늘은 그중에서도 IT 기술과 소리와의 만남에 대해서 이야기하려 합니다. 소리라는 것이 없었더라면 우리네 삶은 너무나 조용하고 시들했을 겁니다. 눈으로 보는 것, 그 단면 가운데 입체감을 불어넣어주는 수많은 소리들. 그 사운드로 인해 하루의 찰나들이 빛을 발하고 그렇게 일상 속 생명력이 차오릅니다. 그리고 시대가 변화하며 왠지 아날로그에 가까웠던 그 소리들 위에 첨단기술과 지능이 입혀졌습니다.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소리에 대한 첨단 스토리들이 잘 차려진 식탁 위 만찬처럼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IT 기술을 통해 타투에서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시대가 왔다


소리와 IT 기술의 접목이 어느 정도까지 발전했는지 이야기해주는 하나의 사례가 있습니다. 몸에 새긴 타투에서도 소리가 난다면 믿을 수 있나요? 이를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스마트폰을 타투에 갖다 대면 바코드를 읽는 것처럼 문신을 읽은 후 저장된 음성이 재생되는 원리입니다. ‘스킨모션’이라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가능한 상황인데요. 미국 LA에 사는 타투아티스트가 개발한 것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메시지를 몸에 저장할 수 있다는 사실이 그저 신기할 따름입니다.


이것은 그저 하나의 예에 불과합니다. 그 외의 수많은 제품, 콘텐츠, 기술, 플랫폼 속 가운데 한계와 경계를 모르는 IT 기술과 소리의 콜라보레이션은 가상현실(VR) 등의 첨단 동영상 콘텐츠에 열광했던 IT 시장을 '오디오' 콘텐츠에 주목하도록 만들었습니다. 해외는 물론 국내 IT 업체들 역시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구축 경쟁에 너나 할 것 없이 뛰어들고 있으며, 음성 관련 IT 기술을 접목한 오디오 콘텐츠 제작에 승부를 걸고 있습니다. AI 스피커, 커넥티드카 등 신개념 플랫폼에는 반드시 소리와의 접목이 필요하고, 플랫폼 자체로만은 완성되지 않는 첨단성을 소리가 채워주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두고 오디오 콘텐츠 수요와 기술력 향상은 그렇게 지속할 것입니다.


물론, 요즘 TV 예능 프로나 드라마 속 PPL로도 많이 접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음성 비서를 탑재한 스마트 스피커 등의 붐 또한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의 승부욕을 자극한 듯 보입니다. 아마존·구글·애플 등 전 세계를 쥐락펴락하며 자신의 기술력을 뽐내던 기업들이 오디오 콘텐츠 시장을 두고 경쟁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오디오 콘텐츠 간의 치열한 싸움은 ‘오디오북’이란 매개체로 귀결됩니다.


▲전 세계 출판사 제공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한 구글플레이 오디오북

이미지출처 : https://play.google.com/store


구글은 올해 구글플레이를 통해 오디오북 서비스를 시작했는데요. ‘구글플레이 오디오북’은 한국어 등 9개 언어를 지원, 45개국에서 서비스되는 가운데 안드로이드, iOS, 웹 등에서 자유롭게 즐길 수 있습니다. 또 전 세계 출판사에서 제공하는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다양한 오디오북을 만날 수 있는 강점을 가집니다. 아마존은 2008년 오디오북 제작업체 오더블(Audible)을 인수하거나 2015년부터 아마존 AI 스피커 '아마존 에코'에 오디오북 기능을 추가하는 등의 행보를 통해 미리 이 시장 상황을 준비해 왔습니다. 특히 2017년 오더블에서만 즐길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였고 기존 매체의 뉴스 들려주기 서비스도 오픈했습니다. 애플의 경우, 올해 공개된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OS) iOS 11.2.5를 통해 음성 비서 '시리'로 뉴스를 들을 수 있는 기능을 포함시켰습니다. 소리와 인공지능, 첨단 IT 기술, 미래형 플랫폼 등이 버무려지고 어우러져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 오디오 콘텐츠 전달이란 꽃을 피웁니다.


이처럼 오디오북 등을 통해 자신들의 사운드 테크놀로지를 자랑하는 한편에서는 전문성을 가진 소리 명가들과 손잡고 전통과 첨단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려는 사례들도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경우, 70년 전통의 오디오 명가 ‘하만(Harman)’을 인수한 후 소비자들에게 삼성 프리미엄 TV와 모바일 제품을 연계한 제품 경험을 제공하는가 하면, 하만 오디오 전용 전시·체험 공간인 '하만 스튜디오'를 오픈하는 등 오디오 콘텐츠 및 제품 관련 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청음실 등을 갖춘 첨단 오디오 전용 전시·체험공간, 하만 스튜디오

사진출처 : 삼성전자 뉴스룸 https://news.samsung.com


특히 얼마 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국제전자제품 박람회) 2018’에서도 하만과 공동 개발한 차량용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AI 음성비서 ‘빅스비’를 통해 차량 내 에어컨·음량·조명 등을 조절할 수 있는 등 다양한 기능을 포함한 첨단 기기입니다. 이에 질세라 LG전자 역시 ‘CES 2018’에서 영국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 ‘메라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와의 협업 작품인 다양한 음향기기를 선보였습니다. 메리디안의 뛰어난 신호 처리 기술과 고도화된 튜닝 기술을 더한 제품들입니다.


기업과 기업의 만남, 전통과 혁신의 조화를 통한 오디오 기술력의 다양화 외에도 IT 기술과 소리의 만남 속 또 다른 형태의 융복합이 존재하기도 합니다. 바로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의 대중화와 이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의 증가란 측면인데요. 국내 인터넷 대표 포털 사이트 중 하나인 네이버는 지난해 인문·외국어·과학·건강 등 다양한 카테고리 내 120여 채널이 운영되는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오디오 클립' 앱을 탄생시킨 바 있습니다. AI 스피커 대중화를 대비한 맞불 작전처럼 보이는 이 플랫폼은 네이버의 잘 갖춰진 시스템 안에서 다채로운 정보를 제공하며 자연스러운 오디오 콘텐츠 유통을 끌어냅니다.



▲다채로운 콘텐츠를 만나는 네이버의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오디오 클립

이미지출처 : 네이버 오디오 클립 https://audioclip.naver.com/


위와 같은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을 뛰어넘어 더욱 큰 확장성을 가지는 플랫폼도 등장합니다. 소리와 공간의 조합 같은 것인데요. ‘음악’과 ‘IT 기술’, 그리고 ‘차량’이라는 공간적 특성이 함께 어우러진 경우도 살펴볼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국내 굴지의 엔터테인먼트사와 손잡고 신규 음악 플랫폼 출시를 계획 중에 있습니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콘텐츠 플랫폼의 일종으로 AI 기반의 맞춤 콘텐츠를 제공하고,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와 연동하는 등 다양한 융합과 콜라보가 예상되는 플랫폼입니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 음원 저작권 보호와 거래 기록 투명화 등으로의 활용도 검토 중입니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첨단 기기의 돋보이는 완성 가운데 소리나 음악 등이 단순히 1차원적 사운드에 그치지 않고 얼마나 많은 IT 기술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지 알려주는 대목입니다.

   

사각사각, 짹짹, 졸졸졸. 시인들의 어구를 구성지게 만들거나 아이들의 밋밋한 일기장을 생생하게 만들어 주던 소리들이 이제는 왠지 너무 똑똑해진 듯합니다. 소리는 그저 소리 그 본연일 때 더욱 아름답다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지능이 입혀지고, 기술이 포개진 모습 속에서는 36.5도 온기를 느낄 수 없다고들 합니다. 어쩌면 맞는 말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IT 기술은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소리라는 매혹적인 매개체가 첨단 기기의 사방에서 튀어나올 때, 소비자들의 귀와 심장을 단번에 사로잡을 것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글쓴이 김희진

프리랜서 카피라이터, 에디터, 작가, PT&콘텐츠 기획자, 칼럼니스트로서 광고·온오프 에디토리얼, 매거진, ATL 및 기타 글로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 수많은 기업과 오랜 기간 소통하며 일해 오고 있다. 그 어떤 포지션으로 불리건, 글밭 가득 생생한 들숨과 날숨을 불어넣어 행간 이면 아로새긴 꿈을 전하는 것이 문장의 목표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