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코코리아 사내 독후감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작 

「언어의 온도」를 읽으며 

- 입 속의 초콜릿 온도, 36.5도


39.5도다. 이제 만 16개월이 된 늦둥이 아들의 체온이 갑자기 39도를 넘었다. 체온계의 빨간 경고 불빛이, 어두운 방 안을 가득 메운다. 쉴새 없이 골문으로 날아드는 축구공을 막아내는 리그 최하위 팀의 골키퍼처럼 우왕좌왕, 영락없는 초보 아빠의 모습이다. 비상 해열제로 잠시 체온을 내리고, 아기의 몸과 마음을 달래 본다. 아이의 고열에 혼을 빼앗긴 나는, 앞으로 아기가 살아가면서 겪을 수 있는 수많은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고, 어떠한 아빠가 되어야 할지, 잠시 생각에 잠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내가 따듯한 아빠가 되어줄 수 있을지.


때마침, 책 「언어의 온도」는 어쩌면 내게 화두를 던져 주는 듯하다. 살아가면서 어떠한 언행이 내 자녀, 나아가 타인의 마음을 따듯하게 만들어 줄 수 있을까? 저자는, 일상에서 발견한 의미 있는 말과 글, 단어의 어원과 유래, 그런 언어가 지닌 소중함과 절실함을 책에 담았다고 한다. 특히, 책 표지를 보랏빛 단색으로 따듯함과 안정감을 주는 듯했고, 「언어의 온도」라는 원고지의 작은 네모 칸 안에 자리 잡은 책 제목은 간결함을 더해줘 인상적이었다.


너무 기대했을까? 일상에서의 아주 소소한 에피소드가 조금은 과장되고 뜬금없는 표현으로 언어의 온도를 측정하는 듯해서 아쉬움이 남는다. 책 속의 일부 에피소드는 따뜻함을 느꼈지만, 전반적으로 책의 전체 온도는 기대했던 것보다 다소 미지근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내가 스스로 던진 화두의 실마리를 “사랑은 종종 뒤에서 걷는다.”와 “바람도 둥지의 재료”에서 찾아본다.


어느 버스 안의 노부부의 느릿느릿한 걸음에서, 저자는 상대보다 앞서 걸으며 손목을 끌어당기는 사랑도 가치가 있지만, 한 발 한 발 보조를 맞춰가며 뒤에서 따라가는 사랑이야말로 애틋하고 아름답다고 말한다. 한 발짝 뒤에서 상대를 염려해주는 것도 진정한 사랑일 거라고.


흐린 가을, 작은 새 한 마리가 미루나무 꼭대기에 둥지를 짓는다. 바람 한 자락이 휙 하자, 애써 쌓아 올린 나뭇가지 서너 개가 땅바닥으로 떨어진다. 바보 같아서가 아니라, 악천후에도 견딜 수 있는 튼실한 집을 짓기 위해서다. 둥지에 필요한 것은, 눈에 보이는 재료, 나뭇가지와 돌멩이뿐만 아니라, 방해가 될 것 같은 비와 바람도 재료로 삼는 것이다.


사랑은 한 걸음 뒤에서 배려와 함께 주고, 때론 내게 주어진 어려운 상황과 곤경은 나를 확고하게 다지는 단단한 재료가 될 듯하다. 사랑하는 아기에게 나 스스로가 이러한 아빠가 되길 기원해 본다.


저자도 열정적으로 뜨거운 온도에서, 혹은 반대로 냉혹하고 한파 같은 차가움에서 해법을 찾는 게 아니라, 소소한 일상사에서 찾는 듯하다. 이 책의 전반적인 평가를 떠나, 아니 어쩌면 평가하는 게 아니라 느끼고 실천해야 할 몫이 나 자신에 있는 듯하다. 내가 현재 사용하는 언행의 온도가 어떠한지 확인해 보는 시간을 갖는 계기가 되었음에 감사하다.


혹자는 달콤한 초콜릿은 사람의 입속에서 가장 잘 녹는다고 한다. 타인의 마음을 달콤하게 만드는, 나 자신의 언어의 온도는 앞으로 그 따듯함이었음 한다. 사르르 녹는 입 속의 달콤한 초콜릿처럼. 지쳐 고요히 잠든 아기의 체온을 체크해 본다. 거짓말처럼, 36.5도이다. 마음이 평온하고 세상이 아름다워진다.


글 / K4 고객만족2팀 박원희 수석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