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한 편] 꽃잎


그리움에 꽃을 꺾어

꽃잎 하나를 떼어내 버리며 사랑을

또 한 잎을 떼어내 버리며 이별을

떨어져 시들어가는 꽃잎 하나하나에

가슴 졸이며 남아있던 꽃잎 하나

이별만 남았다는 슬픔에 괴로워하고

눈을 감으면 들릴 것 같은 너의 음성

다시 또 그리움에 꽃을 꺾어

꽃잎 하나에 사랑을

꽃잎 하나에 이별을

마지막 남은 꽃잎 하나

외로움을 달랠 길 없어

그냥 두고 가련다.


글 / K4 제조5팀 강춘환 책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한 편] 그렇게 살자  (0) 2016.11.30
[에피소드] 김장  (0) 2016.11.23
[시 한 편] 꽃잎  (0) 2016.11.18
[에피소드] 키즈폰  (0) 2016.11.11
[포토 에세이] 낙엽  (1) 2016.11.04
[포토 에세이] 책 읽는 남매  (0) 2016.10.28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