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보 테마

[이달의 테마] ‘뜨거운 단합’ 5행시 짓기 사원들에게 물었습니다. “시제를 보고 자유롭게 떠오르는 생각들을 5행시로 지어주세요” 재치 있는 의견을 주신 일곱 분의 사원께는 쌀쌀한 가을을 포근히 덮어줄 담요를 선물로 드렸습니다. 당 선 작 뜨 : 뜨거웠던 청춘 끝자락에 거 : 거짓말처럼 다가온 운 : 운명 같은 사람 단 : 단란한 가정 이뤄 도란도란 아이들 합 : 합창 소리 들으며 행복합니다 > 품질보증부문 품질보증2팀 김미선 사원 뜨 : 뜨거운 피와 정열을 가진 그대들이 거 : 거대한 무언가에 이끌려 운 : 운명처럼 앰코에 모였네 단 : 단결하듯 하나 되어 힘을 합 : 합친다면 천년만년 영원하리! > K4 제조1부문 제조2팀 김영일 대리 뜨 : 뜨거운 눈물이 흘렀다 거 : 거룩했던 명장 이순신의 영화 (명량을 보고 난 후) 운 : 운명은 하늘에 ..
[테마 피플] 에비타, 성녀와 악녀 사이를 부유하다 마리아 에바 두아르테 데 페론(María Eva Duarte de Perón, 1919년 5월 7일 ~ 1952년 7월 26일), 아니 에비타(Evita)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인물이 있다. 아르헨티나 대통령의 부인이었던 것 말고는 뚜렷한 직책이 없었는데도 오늘날 세계의 많은 사람이 에비타를 기억한다. 살아 있을 때 이미 아르헨티나의 신화가 되었고,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뮤지컬과 마돈나가 출연한 영화를 통해서 세계적 전설로 남은 에비타를 소개한다. 출처 : australfilms.com “아르헨티나여, 날 위해 울지 말아요(Don’t Cry For Me Argentina).”라고 노래하는 여인의 음성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세계적인 뮤지컬 에 나오는 아주 유명한 곡이니. 에비타는 에바 페론의 애칭이고..
단합의 노래, 뜨거운 가슴으로 모여라 단합의 노래, 뜨거운 가슴으로 모여라 단합(團合) 영어 : unity, unite, join 일어 : だんけつ(団結, 단결) 중어 : tuánjié (團結, 단결, 화합) [활용] 단합만 [파생어] 단합하다, 단합되다 [같은 말] 단결 : 많은 사람이 마음과 힘을 한데 뭉침 (團結) [순화] 뭉침 Posted by Mr.반
[테마 피플] 루스벨트 대통령,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다 프랭클린 D. 루스벨트는 미국의 서른두 번째 대통령이다. 37대부터 40대까지 네 번 당선되어 사망 직전까지 무려 12년 동안 대통령직을 수행한 그의 임기 중에는 대공황과 2차 세계대전이 들어 있었다. 어려운 시기에 국민에게 사랑받은 대통령의 행적을 좇아가며, 책임 있는 위치에서 주변과 잘 소통했던 그의 모습을 찾아보고 배워보자. 출처 : www.en.wikipedia.org 미국 대통령제는 4년 임기에 중임제를 택하고 있다. 아무리 인기가 높아도 8년이 지나면 대통령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프랭클린 D. 루스벨트(Franklin Delano Roosevelt, 1882년 1월 30일 ~ 1945년 4월 12일)는 미국 역사상 전무후무하게 4선 대통령이 되어 12년간 임기를 이어갔다. 4년 중임제는 그..
소통의 노래, 너와 나 그리고 우리 소통의 노래, 너와 나 그리고 우리 소통(疏通) 영어 : communication, interaction 일어 : 疎通 (そつう) 중어 : 沟通 (gōutōng), 疏通 (shūtōng) [명사] 1. 사물이 막힘이 없이 잘 통함. 2. 의견이나 의사 따위가 남에게 잘 통함. [파생어] 소통되다, 소통하다 [비슷한 말] 왕래, 교류, 교통 [예문] - 그 일이 응어리가 되어 두 사람 사이의 의사나 정의 소통이 예전처럼 부드럽지가 못한 건 벌써부터였지만 이번처럼 격렬하고 적나라하게 따진 적은 없었다. (출처 : 박완서 「미망」) Posted by Mr.반
[이달의 테마] ‘소통해요’ 4행시 짓기 사원들에게 물었습니다. “시제를 보고 자유롭게 떠오르는 생각들을 4행시로 지어주세요.” 재치 있는 의견을 주신 일곱 분의 사원께는 힘이 아주 센 이동식 메모리를 선물로 드렸습니다. 당 선 작 소 : 소중한 노사관계의 통 : 통합과 소통은 해 : 해무와 같이 어지러운 요 : 요즘 이 시대의 위기를 이기는 힘이 아닐까? > 시설부문 김정학 과장 소 : 소리 없이 울려 퍼지는 통 : 통곡의 애가(哀歌) 해 : 해마다 찾아오는 요 : 요요 > 경영기획부문 심차민 사원 소 : 소리를 최대한 죽이고서 통 : 통금시간이 지나 집에 들어왔다. 해 : 해~햇(^^) 성공이다 안 혼나고 잘 수 있겠다 요 : (잡았다) 요놈! > 기술연구소 연구1팀 강상구 사원 소 : 소원을 말해도 돼? 그럼~ 통 : 통통한 내 몸매를 날..
[이달의 테마] ‘특급 칭찬’ 4행시 짓기 사원들에게 물었습니다. “시제를 보고 자유롭게 떠오르는 생각들을 4행시로 지어주세요.” 재치 있는 의견을 주신 일곱 분의 사원께는 즐거운 음악과 함께한 여름 보내시라고 블루투스 스피커를 선물로 드렸습니다. < 당 선 작 > 특 : 특별하게 요구하는 것도 없고 급 : 급하게 해달라는 것도 없는데 칭 : 칭얼대기만 하는 우리 갓난아기 찬 : 찬찬히 들여다보면 세상에서 가장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얼굴로 아빠를 바라보네 > 물류부문 K3 물류팀 권동원 과장 특 : 특별한 인생을 살고 싶으신가요? 급 : 급하게 생각하지 마세요 칭 : 칭찬을 해주세요 나 자신을 위해서 찬 : 찬스는 누구에게나 찾아오니까요 > K3 TEST제조팀 김보경 사원 특 : 특별한 재주 없이 입사해 성실히 일을 배우고 있지요 때론 급 : 급한..
[테마 피플] 안나 파블로바, 칭찬은 백조를 춤추게 한다 이 글을 읽는 독자 중에는 발레 공연을 단 한 번도 못 본 분도 있을 것이다. 발레는 솔직히 대중적인 예술이라 일컫기가 어렵다. 반면, 가녀리면서도 아름다운 선을 그리며 힘 있는 도약을 보여주는 발레리나에 대해서는 왠지 모를 동경이 퍼져 있는 듯하다. ‘발레리나’라고 하면 마르고 우아하고, 일상에서는 다소 까다로울 것 같은 인상이다. 이 스테레오타입은 안나 파블로바라는 세기의 발레리나에게서 본을 따온 것은 아닐까. 안나 파블로바의 생애를 살펴보며 발레와 발레리나에 대해 이전보다 친근감을 가지게 되기를 바란다. 50년의 인생, 그중에 절반을 무대에서 보내며 약 4,000회의 공연을 한 발레리나가 있다. ‘빈사의 백조(The Dying Swan)’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발레리나이자 러시아의 무용수인 ‘안나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