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코인스토리 행복한 꽃배달 신청사연 : 곧 아버지의 생신이 다가옵니다. 필리핀에 파견 중이라 생신 때 못 찾아뵐 것 같아서 대신 축하를 해주십사 신청합니다. 해외에 있는 우리 가족들 하루에도 몇 번이나 걱정하시는 우리 아버지께 감동적인 이벤트를 해드리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아버지의 생신을 축하드립니다!


이번 여름, 아주 무서운 폭염이 이제는 지나고 날씨가 조금 나아졌다는 소식을 멀리 필리핀에서 듣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아버지의 일흔여섯 번째 생신을 맞이하여 멀리 필리핀에서 막내아들이 생신 축하드립니다!
대학 졸업 후 회사 입사와 동시에 부산을 떠나 타지에 살아서 생신 때도 제대로 찾아뵙지도 못하였는데, 이번에는 필리핀에 있어서 저뿐만 아니라 그토록 보고 싶어 하시는 손자들도 못 보시게 되어, 죄송한 마음에 편지를 쓰게 되었어요. 필리핀으로 파견 간다고 할 때 아버지와 어머니는 서운하다고 말씀하셨는데, 속절없이 지나가는 이 빠른 세월에 순간순간 가족, 손자들과 즐거운 시간을 더 많이 보내고프신 부모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합니다.
해외에 나와 있는 저희를 하루에도 몇 번이나 걱정해 주시는 자식, 손자에 대한 아버지와 어머니의 마음, 이 사랑은 끊임이 없고 깊이를 알 수 없는 큰 사랑입니다. 저도 아버지와 어머니처럼 자식들에게 그렇게 할 수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70대 중반이신데도 생활비와 손자들 용돈을 위해 지금도 더운 여름에 일하시는 부모님을 보니 제 마음이 무겁습니다. 하루하루 건강이나 체력이 달라지는 연세이시니 항상 건강 조심하시고, 무리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가을이나 겨울쯤에 필리핀으로 모시도록 계획을 잡겠습니다. 그토록 보고 싶어 하시는 손자들도 맘껏 보시고, 맛있는 음식과 이국적인 풍경도 보시도록 하겠습니다. 항상 노심초사하셨는데 그 걱정 안 하시도록 항상 조심하고 매사 경계하겠습니다. 오래오래 가족들 곁에서 지금처럼만 어머니와 함께 서로 사랑하며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무뚝뚝한 경상도 아들이 무뚝뚝하고 가부장적인 경상도 아버지에게 태어나서 처음으로, 생신을 맞이하며 편지를 드립니다.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사랑하는 부모님! 사랑합니다, 아버지!


2018년 9월 16일

 필리핀에서 사랑하는 영욱, 승희, 성현, 재현 드림


 

 

 

글 / ATP파견 김영욱 수석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앰코인스토리 행복한 꽃배달 신청사연 : 안녕하세요. 사랑하는 아버지의 85세 생신을 맞이해 축하를 해드리고 싶습니다. 위암 수술 후 많이 힘든 과정을 거치셨던 아버지. 현재는 엄마와 함께 힘들지만 의지하며 살아가시는 두 분을 뵐 때마다 마음이 아프고 오래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무더운 여름날 사랑하는 아버지 생신도 축하해드리고, 꽃을 좋아하는 우리 꽃순이 엄마를 위해서 꽃배달을 신청합니다.



사랑하는 아버지 생신 축하드립니다 


폭염이 한창인 여름날, 사랑하는 아버지의 여든다섯 번째 생신을 맞이하여 귀염둥이 막내딸이 생신 축하드립니다!

몸이 불편하시지만 마음만은 건강하게 엄마와 함께 잘 지내고 계시는 아버지. 딸이 자주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기도 하고 감사한 마음입니다. 몇 해 전 교통사고로 인해서 한쪽 눈 시력을 잃으셨고, 이후 위암 진단으로 가족들의 눈물과 콧물을 흠뻑 적시며 마음 아프게 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그래도 수술 후 엄마가 곁에서 건강식도 해주시고 관리도 잘하셔서 해마다 돌아오는 생신이 그렇게 감사하고 행복할 수가 없답니다.

위암 수술 후 맛있는 것을 먹고 싶은데 먹을 수가 없어서 속상하시다고 말씀하실 때마다 마음이 너무 아팠고, 눈 시력 때문에 걸을 때마다 지팡이로 의지하며 다리에 힘이 없으셔서 항상 걱정이었습니다. 아버지! 내 아버지! 자식으로서 그 모습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고 아팠습니다.

하지만 아버지 말씀처럼, 마음이 건강하고 세상에 지은 죄가 없어서 건강하게 한해 한해를 보내실 수 있는듯합니다. 오래오래 가족들 곁에서 지금처럼만 엄마와 함께 서로 사랑하며 지내셨으면 좋겠어요. 꽃을 좋아하는 엄마, 체리를 무척이나 좋아하시는 아버지가 곁에 계셔서 막내딸은 너무도 행복합니다. 남은 여행, 꽃길만 걸으실 수 있도록 저도 좀 더 노력하여 맛난 것도 많이 사드리고 아버지의 눈과 다리가 되어드릴게요. 아버지를 무척이나 사랑하는 막내딸이, 아버지의 생신을 축하드리며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사랑하는 부모님! 사랑합니다, 아버지!



2018년 7월 27일

     무척이나 더운 여름날, 아버지를 사랑하는 막내딸 드림




글 / K4 제조1팀 조미자 사원



 행복한 꽃배달 이벤트 미스터 반이 예쁘고 멋진 꽃배달을 해드립니다.
♥ 응모마감 : 2018년 9월 6일(목)까지
♥ 응모대상 : K4 사원의 가족 혹은 동료 
♥ 응모방법 : 비밀댓글로 응모하세요~!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8.26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미스터 반 2018.09.04 11: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
    미스터 반의 공지
    ●●●●●●●●●●●●●●●●●●●●●●●●●●●●●●●●●●●
    ● 응모 : 이곳에 [비밀댓글]로 신청!! ^^ (로그인 필요없음)
    ● 마감 : 2018년 9월 6일(목)까지
    ● 발표 : 2018년 9월 7일(금) 2가족 선정-♥

    ● 대상자(가족 혹은 동료) :
    ● 신청자 이름 :
    ● 신청자 소속 :
    ● 신청자 휴대전화 :
    ● 신청자 이메일 (개인이메일 가능) :
    ● 감동적인 신청사연 :

    ● 꽃바구니 + 무알콜 샴페인을 드려요-★
    ● 선물 받으시는 분이 남성이시면 파랑장미로 선택 가능합니다-★
    ● 참고 : 선정된 분의 편지와 사진(2~3장)은 이곳 웹진 [앰코인스토리]로 발행됩니다-★
    ● 문의 : ☎ 4174 / Eun.Kim@amkor.co.kr
    ●●●●●●●●●●●●●●●●●●●●●●●●●●●●●●●●●●●

  3. 2018.09.04 11: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18.09.04 11: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2018.09.04 12: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2018.09.04 1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2018.09.04 12: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2018.09.04 12: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2018.09.04 12: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2018.09.04 16: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사보 앰코인스토리에 이용재 사원의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광주에서 어여쁜 둘째 딸이 태어났고, 두 아이를 키우느라 고생하는 아내에게 선물을 보내고 싶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사보에서는 이용재 사원의 아내분에게 커다란 꽃바구니를 안겨드렸습니다. 사원과 사원가족께서 늘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나를 설레게 하는 아내 미리에게 


우리가 알고 결혼한 지 벌써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가고 있고, 그 사이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큰아이와 둘째가 태어났네! 자기와의 결혼생활이 너무나도 행복해. 2년 전에 처음 서울을 떠나 광주라는 낯선 곳에 정착하였을 때 많이 힘들었지? 가족도 없고 친구도 없고 많이 외롭고 힘들었을 거야. 내가 많이 챙겨주지 못해 미안해. 그리고 여기서 인생에서 두 번째 보물인 우리 둘째를 낳아줘서 너무나 고마웠어.

우리 둘째 낳던 날을 잊을 수가 없을 거야. 우리 둘이 지내온 시간이 벌써 13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네. 성인이 된 다음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게 바로 미리야. 많이 부족하지만 나를 믿고 여기까지 와준 거 너무나 고맙고, 앞으로 많이 남은 인생 더욱더 행복하게 잘 살자! 우리 두 꼬맹이도 잘 키우고, 더 멋진 남편, 더 멋진 아빠가 되도록 더 노력할게. 고맙고 사랑합니다. 나의 미리 씨!


2018년 3월 20일

 항상 슈퍼맨이 되고 싶은 남편이



글 / K4 제조1팀 이용재 사원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