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한 편'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7.01.18 [시 한 편] 사랑은 언제나 잘못이어라 (1)
  2. 2016.12.28 [시 한 편] 그때
  3. 2016.12.14 [시 한 편] 사는 것은
  4. 2016.11.18 [시 한 편] 꽃잎
  5. 2016.09.30 [시 한 편] 아이러니 (2)
  6. 2016.09.02 [시 한 편] 암루
  7. 2016.07.08 [시 한 편] 기억 (2)


[시 한 편] 사랑은 언제나 잘못이어라


아스팔트를 비집고 올라온 풀은

애초에 나지 말아야 했던 것인가

본연의 맘이 거기 있던 것이지

돋아난 애먼 놈을 잡아야 하나


사랑은 언제나 잘못이어라


살포시 고개 들어 주위를 보면

바람에 뿌옇게 비산하는 모래바람이어라

알갱이 알갱이가 어디로 가는지 모른 채


사랑은 언제나 잘못이어라


풀꽃내음 맡고 흐느적 흐느적 취한 나비마냥

제 돌아갈 곳 모르고 행복해한다

쓰러져 제 살이 깎이고 언제 죽을지도 모른 채


이렇게 이렇게 


사랑은 언제나 잘못이어라.


글 / 사외독자 박영진 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춘환 2017.06.01 18: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시 한 편] 그때


그때로 돌아가자

모든 괴로움 잊고 설렘이 가득했던

그때로 돌아가자

미워하고 원망했던 날들을 잊고 그리움에 견딜 수 없었던

그때로 돌아가자

서로를 애타게 바라보던

그때로 돌아가자

괴롭고 슬퍼할 때 힘이 되어주고 위로해주던 그때로 돌아가자

나를 사랑하고 너를 사랑했던

그때로 돌아가자

바라만 보아도 따뜻했던

그때로 돌아가자

좋은 것이 있으면 제일 먼저 생각하던

그때로 돌아가자

잠시라도 곁에 없으면 허전해 하던

그때로 돌아가자

눈빛 만으로 서로의 마음을 알 수 있었던

그때로 돌아가자

나의 삶에 의미가 되어주던

그때부터 지금까지

지나간 세월에 무뎌지지 않게

아끼고 사랑하며 살자고 맹세하던

그때로 돌아가자


글 / K4 제조5팀 강춘환 책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피소드] 멋있는 친구  (0) 2017.01.11
[포토 에세이] 아빠! 아프지 마세요  (0) 2017.01.04
[시 한 편] 그때  (0) 2016.12.28
[에피소드] 가족의 힘  (0) 2016.12.21
[시 한 편] 사는 것은  (0) 2016.12.14
[에피소드] 40  (0) 2016.12.07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 한 편] 사는 것은


갓난쟁이 울음 터진 날부터

긴 호흡 몰아쉬고 영혼의 부재한

그 순간까지 숨 쉬는 것


그 위대한 순간순간이

기적 같은 일이다


잠깐 멈춰 뒤돌아서

삶의 뒤 안 길 위에 축복하며

다시 앞을 향해, 시간의 흐름을 따라

성큼 걸어가는 것이다


위대하고 기적 같은 인생이여!

한 발 떼어낸 그 자리에

선명하게 패인 내 인생의 자국을 내려다

보며 위로의 말을 다정히 건넨 후

얼른 다시 추스르고 가는 것이다


사는 것은, 마지막 죽음을 향한

삶의 초점을 잃지 않는 것이다.


글 / 품질보증3팀 박미식 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한 편] 그때  (0) 2016.12.28
[에피소드] 가족의 힘  (0) 2016.12.21
[시 한 편] 사는 것은  (0) 2016.12.14
[에피소드] 40  (0) 2016.12.07
[시 한 편] 그렇게 살자  (0) 2016.11.30
[에피소드] 김장  (0) 2016.11.23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 한 편] 꽃잎


그리움에 꽃을 꺾어

꽃잎 하나를 떼어내 버리며 사랑을

또 한 잎을 떼어내 버리며 이별을

떨어져 시들어가는 꽃잎 하나하나에

가슴 졸이며 남아있던 꽃잎 하나

이별만 남았다는 슬픔에 괴로워하고

눈을 감으면 들릴 것 같은 너의 음성

다시 또 그리움에 꽃을 꺾어

꽃잎 하나에 사랑을

꽃잎 하나에 이별을

마지막 남은 꽃잎 하나

외로움을 달랠 길 없어

그냥 두고 가련다.


글 / K4 제조5팀 강춘환 책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한 편] 그렇게 살자  (0) 2016.11.30
[에피소드] 김장  (0) 2016.11.23
[시 한 편] 꽃잎  (0) 2016.11.18
[에피소드] 키즈폰  (0) 2016.11.11
[포토 에세이] 낙엽  (1) 2016.11.04
[포토 에세이] 책 읽는 남매  (0) 2016.10.28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 한 편] 아이러니


우리는 만나는 것을 좋아한다.

만남에는 설렘이 있기 때문이다.

그것 때문에 머릿속으론 만나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중독된 사람처럼 이미 만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보다 우린 이별을 더 좋아한다.

이별에는 헤어짐이란 고통과 그 속에 기쁨이 공존하고

또 다른 설렘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한 사람만을 사랑할 수 없는 현대인은 어쩌면

해리성 정체감 장애(Dissociative Identity Disorder)에 걸려 있는지도 모르겠다.

이 사람이 아니면 못 살 것처럼 굴다가도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 이별의 고통은 쉽게 사라지고

또 다른 설렘으로 가득 차 있다.

이별에 대한 고통을 견딜 수가 없어서

또 다른 만남을 통해 상처를 위로받기 위함이 아닌

새로운 만남을 가지기 위해 자해하듯

이별을 통보하는 것은 아닐까.


글 / K4 제조5팀 강춘환 책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피소드] 책갈피  (0) 2016.10.14
[에피소드] 뒷도의 추억  (0) 2016.10.07
[시 한 편] 아이러니  (2) 2016.09.30
[에피소드] 라면  (3) 2016.09.23
[에피소드] 고향을 먹고 컸잖아  (0) 2016.09.16
[포토 에세이] 네 번 밥 먹는 여자  (0) 2016.09.09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선우 2016.10.05 02: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슴에 너무 와닿아서 때론 읽기가 두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도 춘환씨 덕분에 마음에 힐링하고 갑니다.
    암튼, 항상 늘 춘환씨 시를 기다리는 1인입니다.
    다름을 기다리며...

  2. 강춘환 2016.10.26 00: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선우님감사합니다.
    변변치않은글에공감을해주시고
    더불어응원까지보내주셔서감사합니다.
    오늘하루도 따뜻한 하루보내세요~


[시 한 편] 암루


작은 새 한 마리가 조그만 새장 속에서

멍하니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무슨 생각에 그리도 애처롭게

하늘을 바라보는 것일까

넓게 펼쳐진 하늘은 새에게

이리 날아오라고 손짓하고

작은 새는 그럴 수 없다고

말하듯 흐느끼며 고개를 떨군다.

하늘은 손바람으로 

새의 눈물을 닦아주고

위로해 주려고 하지만

새는 아무에게도

위로받고 싶지 않은지

작은 공간 이곳저곳을

날아다니며 눈물을 훔친다

새는 언제 그랬냐는 듯 멍하니

새장 속에서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아무도 모르게 눈물을 훔치며


글 / K4 제조5팀 강춘환 책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피소드] 고향을 먹고 컸잖아  (0) 2016.09.16
[포토 에세이] 네 번 밥 먹는 여자  (0) 2016.09.09
[시 한 편] 암루  (0) 2016.09.02
[에피소드] 센베이 과자  (0) 2016.08.26
[에피소드] 나도 몸짱이야!  (0) 2016.08.19
[에피소드] 원두막  (0) 2016.08.12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 한 편] 기억


우리가 처음 만나던 그때

뭐가 그렇게 좋았는지

그냥 얼굴만 보고 있어도 웃고 즐거워하고

무슨 할 말이 그렇게 많았는지

밤새 전화기를 붙들고 얘기를 하고

매일 아침 눈을 뜨면

너를 만난다는 설렘에

시계만 쳐다보게 되고

너를 만나러 가며 비친 세상의 모든 것이

아름답게만 느껴졌는데…

하루종일 같이 있어도

뭐가 그리 아쉬웠는지

너를 만나고 돌아오는 길

다시 돌아가고 싶은 마음에

또 한 번 뒤를 돌아보게 되고

하루 밤은 왜 이리 길게만 느껴지던지

자고 일어났는데도 

시간은 여전히 제자리에 있는 것 같고

베개를 등에 대고 벽에 기대어 눈을 감으면

영사기가 돌아가듯 오늘 하루

너와 함께한 시간들이 보이곤 했는데…

너도 생각나니?


글 / K4 제조5팀 강춘환 책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선우 2016.07.10 07: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기억이 우리을 행복하게도 하고 슬프게도 하지요?
    난 어떤기억을 하며 사는지 몰랐는데 춘환씨 덕분에 오랜기억을 하게
    되었네요. 감동이 있는 시한편 잘읽고 갑니다.
    항상 이곳에서 님에 시를 읽지만 언제나 포근한 느낌으로 나를 행복
    하게 합니다. 감사해요__^^

  2. 강춘환 2016.09.22 22: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하찮은 글에 또 댓글을 ...
    감사합니다~람쥐~~~ ㅋㅋ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