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명이 넘는 한국 외부 손님이 Amkor 타이완 공장을 방문했습니다. 건국대 경영전문대학원에서 2017년 2학기 해외학술세미나 대만연수 기간에, 잠시 시간을 내서 Amkor 타이완 T3공장을 방문하는 자리를 만들어진 것입니다. Mike Ma 사장과 김수복 전무, 그리고 필자가 방문한 분들께 Amkor 타이완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대만 반도체와 기업문화에 관해서 설명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 Mike ma 사장의 오프닝 인사


▲ 김수복 전무의 회사 소개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센서기술 등 다양한 기술들을 활용하여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연결하기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글로벌 인재들을 배출하기 위한 새로운 도전이라는 경영전문대학원의 교육 이념과, 반도체의 OSAT를 선도하는 Amkor 타이완과 공유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그런 공유되는 분야로, 실질적인 기업에 대한 질문과 토의가 이루어진 자리였습니다. 더불어, Amkor 타이완에서 생산하고 있는 반도체 제품에 대한 소개가 이루어졌고, 비록 생산라인을 직접 들어가지 못했지만 윈도우 투어만으로도 방문자들에게는 많은 이해의 자리가 되었습니다.


▲ 윈도우 투어 현장


타이완 기업을 소개하는 자리에서는 대만 반도체 기업에 대한 관심이 많았는데, 매출액 기준으로 1위이면서 최근에 샤프를 인수하고 폭스콘이라고 알려진 홍하이 기업이 대만기업이라는 사실과 매출액 2위인 파운드리 업체이면서 Amkor의 주 고객이기도한 tsmc에 특히 관심이 많았습니다. 타이완은 1, 2위 업체가 전자업계라는 것이 대만국민의 반도체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타이완 업체 순위

사진출처 : http://www.worldstopexports.com/taiwans-top-10-major-export-companies/


한국 사람으로서 대만 기업에 근무하는 어려운 점이나 또다른 긍지에 대한 부분도 많은 질문을 받았는데,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대만 직원들과 어떻게 조화를 이루어 가는지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일정이 빠듯하여 오랜 시간을 같이 하지는 못했지만, 짧은 시간 동안 한국 MBA 방문객이라는 새로운 이벤트에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WRITTEN BY 유민

강자에 대한 겸손은 의무, 동등한 사람에 대한 겸손은 예의, 약자에 대한 겸손은 숭고함이다. - 李小龍 / 겸손하게 대만문화를 전달하겠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