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드

[일드일어 5호] 호타루의 빛 : "그것도 엄연한 연애야." '건어물녀'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일본의 만화 《호타루의 빛》의 드라마판. 회사에서는 유능하고 성실한 태도의 착실한 'OL(Office lady)'이지만 집에서는 연애는 관심도 없고 주로 취미생활에 몰두하는 건어물녀 호타루가 우연한 계기로 같은 회사 부장 다카노와 함께 동거하게 되며 사랑에 빠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호타루의 빛》을 통해 여주인공 아야세 하루카의 매력에 시청자들은 푸욱 빠지게 된다.선술집에서 알게 되어 저렴하게 빌린 단독주택..
[일드일어 4호] 히어로 : “부장님! 쿠리우 씨한테 시간을 주세요.” 최근 《펀치》라는 법정드라마가 방영되어 많은 인기를 얻었다. 자칫 법정드라마라 하면 매우 무겁게 드라마가 진행될 수도 있지만,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 중 긴박함과 스릴 넘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한다. 일드 중에서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기무라 타쿠야를 ‘일드의 황제’로 등극시킨 드라마 《히어로》가 있다. 괴짜 검사 쿠리우 코헤이(기무라 타쿠야 분)가 자기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사건 하나하나를 풀어나가는 장면들을 보면..
[일드일어 1호] 노다메 칸타빌레 : 치아키와의 유학을 꿈꾸는 노다메 일본드라마(이하 일드) <노다메 칸타빌레>를 본 사람이라면 100%의 확률로 “치아키 센빠이!”가 아직도 귓가에 맴돈다는 걸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한국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 “애기야, 가자!”, <다모>에서 “아프냐, 나도 아프다.”, <가을동화>에서 “얼마면 돼!”,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살아있네(쏴라있네).” 등, 이 모든 드라마의 명대사보다 “치아키 센빠이!”의 위력이 더 대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