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pany/앰코봉사단

앰코코리아 K3공장 앰코봉사단, 계명원 아이들과 함께한 피자파티


지난 2017년 2월 23일, K3공장(인천)에서는 인천 강화도 소재 계명원을 방문하여 ‘계명원 아이들과 함께하는 피자파티’라는 특별 봉사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번 활동은 예년과 다르게 K3리더봉사회 리더와 사원 등 6명이 시설을 찾아 아이들과 피자 파티를 하고, 오후에는 윷놀이 등 다양한 놀이를 하며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날 성금과 피자 등 총 250만 원을 기탁하였는데, 전달된 성금은 앰코코리아 사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조성된 급여우수리 모금액입니다. K3공장에서는 앞으로도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봉사활동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계명원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다


오늘은 우리 앰코봉사단이 계명원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날입니다. 계명원에 도착했을 때 이곳에 대한 소개를 들었습니다. 가정형편이나 다른 사정으로 맡겨진 아이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에 나가서 적응할 때까지 보육하는 곳이라 하였고, 원장님과 다른 선생님들의 열정과 헌신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이날 아이들과 밥을 같이 먹고 같이 놀아주었습니다.






사실, 계명원에 가기 전에는 내심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아이들을 돌본 경험이 없고 어떻게 하면 아이들과 잘 놀아줄 수 있을까, 저 나름대로 무척 고민했지요. 그런데 아이들이 저보다 더 적극적이었고 우리를 반갑게 맞이해주었네요. 아이들과 어울려 밥도 먹고, 윷놀이나 얼음땡 등으로 배꼽이 빠져라 웃고 뛰었습니다. 작은 놀이지만 아이들이 정말 즐거워하고 밝게 웃는 모습을 보니 저도 덩달아 웃으며 즐겁게 어울릴 수 있었답니다. 그 과정에서 계명원 아이들이 제게 ‘알통형’이라고 별명을 지어줬네요. 같이 갔던 젊은 누나도 있었지만, 제가 아이들에게 뜻밖에 인기가 좋았던 것 같아 내심 기분이 좋았습니다.




제가 지켜본 아이들의 모습은 대체로 밝은 모습이었지만, 선생님들 말씀으론 상처가 있는 아이도 많다고 하셨습니다. 실제로, 이름을 물어보았으나 알아서 뭐하냐며 꺼리는 아이도 있었는데요, 제가 헤아리기 힘든 아픔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이 아이들이 부디 상처를 극복하고 잘 자라서 사회에 나가서 잘 적응한다면 그것에 보람을 느끼지 않을까 생각해보았습니다.

몇 시간이라는 한정된 짧은 시간이지만, 계명원을 다녀오면서 아이들과 어울리며 제 어린 시절을 떠올려 보았고, 남들과 다른 환경이지만 밝은 모습으로 잘 자라주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평소에 사소한 문제로 불평하는 제 모습을 생각하며 반성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다시 만날 때까지 아이들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글 / K3 TEST제조팀 노상우 사원

취재 / K3 주재기자 방광일 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