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어물녀'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일본의 만화 《호타루의 빛》의 드라마판. 회사에서는 유능하고 성실한 태도의 착실한 'OL(Office lady)'이지만 집에서는 연애는 관심도 없고 주로 취미생활에 몰두하는 건어물녀 호타루가 우연한 계기로 같은 회사 부장 다카노와 함께 동거하게 되며 사랑에 빠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호타루의 빛》을 통해 여주인공 아야세 하루카의 매력에 시청자들은 푸욱 빠지게 된다.



선술집에서 알게 되어 저렴하게 빌린 단독주택에 살고 있던 아메미야 호타루(아야세 하루카 분). 그 집에서 인생을 즐기던 중에 이사 온 사람은 회사 상사 다카노 세이이치 부장(후지키 나오히토 분)이다. 알고 보니 단독주택은 다카노 부장의 본가였던 것. 회사에서 멋진 남성으로 평판이 좋은 부장은 부인과 별거하고 본집으로 돌아와 호타루와 함께 주인과 동거인으로서 생활을 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중 호타루와 야마다가 연애에 대해서 서로 이야기를 하다 다나카 부장에게 느끼는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다.










それも立派(りっぱ)な恋愛(れんあい)よ。

그것도 엄연한 연애야.


立派(りっぱ)는 '훌륭함, 더 말할 나위 없음, 충분함'의 의미이다. 오늘은 な형용사명사 수식에 대해 알아보자. な형용사의 명사 수식은 명사 뒤에 '~な'를 붙이면 된다.

立派(りっぱ) → 立派(りっぱ)な (훌륭함→훌륭한)

親切(しんせつ) → 親切(しんせつ)な (친절→친절한)

그러나 아무 단어에나 '~な'로 명사 수식을 할 수는 없다. 예) 安い, 高い, 面白い



《호타루의 빛》은 로맨틱 코미디의 왕도를 잘 밟고 있다. 회사에서는 여자다운 모습을 보이는 주인공이지만, 집에만 오면 트레이닝복 차림에 캔맥주나 먹으면서 빈둥거리는 이중생활은 우리 주변과 직장생활 하는 여성들이 공감하며 볼 수 있는 내용이다. 또한, 회사생활에 대한 생동감 있는 표현과 간간히 나오는 만화 같은 에피소드로, 우울한 날 가볍게 웃으며 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펀치》라는 법정드라마가 방영되어 많은 인기를 얻었다. 자칫 법정드라마라 하면 매우 무겁게 드라마가 진행될 수도 있지만,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 중 긴박함과 스릴 넘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한다. 일드 중에서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기무라 타쿠야를 ‘일드의 황제’로 등극시킨 드라마 《히어로》가 있다. 괴짜 검사 쿠리우 코헤이(기무라 타쿠야 분)가 자기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사건 하나하나를 풀어나가는 장면들을 보면서 시청자들은 히어로에 푹 빠져들었다.


쿠리우가 사건을 담당하는 도중에 전근을 가게 되고, 아마미야가 부장님에게 쿠리우한테 시간을 조금 더 주고 사건을 담당하게 해달라고 부탁하고 있는 장면이다. 목격자도 없고 피의자는 특수부에서 잡고 있는데다, 취조할 시간이 있어도 피의자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상황. 과연 쿠리우가 이 사건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흥미진진해진다.











部長(ぶちょう)! 久利生(くりう)に時間(じかん)をください。

부장님! 쿠리우 씨한테 시간을 주세요.


ください(쿠다사이)‘~해주세요’라는 의미이다. 아마미야 상이 부장님께 久利生(くりう)に 時間(じかん)をください 무엇인가 해달라고 표현할 때 쓰는 표현이 ください(쿠다사이)이다. 주어 다음에 조사로 쓰인 (니)는 ‘~에게’라는 표현이니 ‘쿠리우에게 시간을 주세요’라는 표현이 된다. 자주 쓰는 표현으로는 ‘기다려 주세요’라는 お待ちください(오마찌 쿠다사이), 그리고 ‘자료를 내일까지 보내주세요’라는 資料(しりょう)を明日までおくってください(시료우 오 아시타마데 오쿳데 쿠다사이) 등등 문장 마지막에 ください를 사용하면 ‘~해주세요’라는 표현이 된다.


《히어로》는 법정드라마이면서도 소소한 직장인들의 모습들도 잘 보여주었다. 단순한 법정드라마가 아닌 직장인들의 애환 또한 재미있게 풀어나간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흔히 일상에서 겪는 상사의 말도 안 되는 지시로 스트레스받는 코헤이의 모습이라던가, 직장을 그만두고 싶지만 막상 그러지 못하는 현실이지만 그 현실 속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찾는 직장인들의 모습들을 보면서 직장인들은 무척 공감할 것이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흔들리지 않는 신념을 가지고 사회의 부조리에 맞서며 세상의 정의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사이토 마사코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사이토 씨》(사이토 상, 斉藤さん). 미즈키 아리사(사이토 마사코 분), 미무라(마노 와카바 분), 사사키 쿠라노스케(마노 토오루 분)이 등장하고 오다 유아의 만화작품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 2008년작 일본 드라마다. 융통성 없고 바른 말만 하는 사이토의 만화 같은 에피소드들이 펼쳐지는 작품이다.



사이토, 마노, 둘 사이에 어색한 기운이 감돌고, 사이토가 마노에게 사과를 건네려고 한다. 이미 마노는 알고 있는 상황임에도 사이토가 직접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어하는 상황인 것. 안 좋은 일이 있을 때 누군가에게 부탁하는 경우가 많지만, 사이토는 좀 늦었지만 직접 자신이 사과를 하려고 했다. 사이토가 드디어 사과를 전하고 이사를 가기로 하는 상황이다.










本当(ほんとう)に私(わたし)が悪(わる)かった。 정말로 내가 잘못했어


사과를 하는 표현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친한 사이에서는 주로 悪(わる)い, ごめん, すまない 표현을 사용한다. 정중한 표현으로는 申(もう)し訳(わけ)ございません이 있다. 사이토가 대화에서 사과할 때 사용한 悪い는 나쁘다는 뜻 이외에 자신이 잘못했을 때 미안하다는 뜻으로도 사용된다. 그리고 부탁할 때 悪(わる)いけど (미안하지만)는 운을 띄울 때도 많이 사용한다. 가장 흔한 표현으로는 많이 들어봤을 すみません(스미마셍)이 있다.


최근, 전국적으로 어린이집 문제가 큰 이슈를 낳았다. 한동안 우리는 온갖 대중매체를 통해 보육교사와 어린이집 환경에 대한 기사를 접하게 되었다. 그로 인해 워킹맘부터 전업주부까지, 아이를 키우는 환경으로 인한 고민들이 많은 아이 엄마들의 고충에 대해 여실히 느끼게 된 사건이기도 했다. 새삼 육아와 일을 모두 해내고 있는 우리 워킹맘 사원들이 대단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여기에 나온 사이토상도 마찬가지다. 아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삶을 살려고 하는 한 엄마다. 일본이나 한국이나 이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과 많은 힘이 필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년 전에 메디컬 드라마의 원조 격인 <종합병원>, 그리고 최근에 그 계보를 이은 <뉴하트>와 <골든 타임>까지. 사람의 목숨을 다루는 긴박한 상황과 실전에서의 의사들의 사명감, 그들의 내면까지 디테일하게 다루며 우리의 꾸준한 사랑과 관심을 받는 분야가 바로 메디컬 드라마였다. 의료드라마는 국적을 불문하고 인기 있는 장르로 사랑받고 있는데, 일드 중에서도 <코드블루>는 일본 의료드라마 중 충격이라고 할 정도로 큰 스케일 속에서 네 명의 각기 다른 스타일의 의사들이 펼치는 고군분투기다. 이 드라마를 보고 있노라면 그동안 의학드라마에서는 경험해볼 수 없었던 감동과 도전정신, 사랑까지 느낄 기회를 맛볼 수 있다.



의학지식이 풍부하고 냉정하며 자신의 실력에 강한 자신감을 가진 고사쿠와 닥터 헬기의 노하우를 전수받아 고향으로 가지고 갈 계획으로 이 분야에 뛰어든 메구미. 두 사람 모두 서로 다른 목적으로 닥터 헬기 분야에서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두 사람은 실제 플라이트 닥터를 경험하면서 다른 의사를 통해 본인들이 느끼지 못했던 진정한 의사의 사명감과 활활 타오르는 열정을 공유하며 서로의 열정이 부족했음을 간절히 느끼고 있다. 오늘은 그 대목이 나타난 대사를 한번 살펴보려고 한다.







< 수동형 られる >

이번 대화에서 배울 내용은 ‘~당하다’라는 뜻의 수동형 られる로, 어미를 떼어버리고 あ단으로 바꾸고 れる를 붙이면 된다. 예를 들어, ‘느끼다’라는 뜻의 感(かん)じる에서 ‘느낌을 받다’라는 뜻의 感(かん)じられる로 변형하면 된다. 즉, 熱(あつ)さを感(かん)じられる医者(いしゃ)になりたい。라는 문장은 ‘열정을 느낄 수 있는 의사가 되고 싶다’라는 말이 된다. 예시로 殴(なぐ)る(때리다)를 ー>殴(なぐ)られる(때림을 당하다(맞다))로 활용하며, 이렇게 활용해도 된다. 嫁(よめ)さんに殴(なぐ)られた(아내한테 맞았다)。


<코드블루>는 메디컬 드라마의 형식을 띠고 있지만 이 드라마의 핵심은 한 가지 유사한 성격과 스타일의 삶을 추구하는 등장인물들이 아닌, 각기 다른 성격과 삶의 방식을 가진 네 명의 인물을 통해 젊음의 열정과 우정, 사랑의 감정을 디테일하게 표현한다는 점이다. 또한, 일반인들이 쉽게 접하기 어려운 분야인 의학을 소재로, 의학분야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 공유와 인간 생명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는 의미에서, 단순한 흥미 위주의 드라마가 아닌 명작 중의 명작으로 기억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