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어물녀'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일본의 만화 《호타루의 빛》의 드라마판. 회사에서는 유능하고 성실한 태도의 착실한 'OL(Office lady)'이지만 집에서는 연애는 관심도 없고 주로 취미생활에 몰두하는 건어물녀 호타루가 우연한 계기로 같은 회사 부장 다카노와 함께 동거하게 되며 사랑에 빠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호타루의 빛》을 통해 여주인공 아야세 하루카의 매력에 시청자들은 푸욱 빠지게 된다.



선술집에서 알게 되어 저렴하게 빌린 단독주택에 살고 있던 아메미야 호타루(아야세 하루카 분). 그 집에서 인생을 즐기던 중에 이사 온 사람은 회사 상사 다카노 세이이치 부장(후지키 나오히토 분)이다. 알고 보니 단독주택은 다카노 부장의 본가였던 것. 회사에서 멋진 남성으로 평판이 좋은 부장은 부인과 별거하고 본집으로 돌아와 호타루와 함께 주인과 동거인으로서 생활을 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중 호타루와 야마다가 연애에 대해서 서로 이야기를 하다 다나카 부장에게 느끼는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다.










それも立派(りっぱ)な恋愛(れんあい)よ。

그것도 엄연한 연애야.


立派(りっぱ)는 '훌륭함, 더 말할 나위 없음, 충분함'의 의미이다. 오늘은 な형용사명사 수식에 대해 알아보자. な형용사의 명사 수식은 명사 뒤에 '~な'를 붙이면 된다.

立派(りっぱ) → 立派(りっぱ)な (훌륭함→훌륭한)

親切(しんせつ) → 親切(しんせつ)な (친절→친절한)

그러나 아무 단어에나 '~な'로 명사 수식을 할 수는 없다. 예) 安い, 高い, 面白い



《호타루의 빛》은 로맨틱 코미디의 왕도를 잘 밟고 있다. 회사에서는 여자다운 모습을 보이는 주인공이지만, 집에만 오면 트레이닝복 차림에 캔맥주나 먹으면서 빈둥거리는 이중생활은 우리 주변과 직장생활 하는 여성들이 공감하며 볼 수 있는 내용이다. 또한, 회사생활에 대한 생동감 있는 표현과 간간히 나오는 만화 같은 에피소드로, 우울한 날 가볍게 웃으며 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펀치》라는 법정드라마가 방영되어 많은 인기를 얻었다. 자칫 법정드라마라 하면 매우 무겁게 드라마가 진행될 수도 있지만,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 중 긴박함과 스릴 넘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한다. 일드 중에서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기무라 타쿠야를 ‘일드의 황제’로 등극시킨 드라마 《히어로》가 있다. 괴짜 검사 쿠리우 코헤이(기무라 타쿠야 분)가 자기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사건 하나하나를 풀어나가는 장면들을 보면서 시청자들은 히어로에 푹 빠져들었다.


쿠리우가 사건을 담당하는 도중에 전근을 가게 되고, 아마미야가 부장님에게 쿠리우한테 시간을 조금 더 주고 사건을 담당하게 해달라고 부탁하고 있는 장면이다. 목격자도 없고 피의자는 특수부에서 잡고 있는데다, 취조할 시간이 있어도 피의자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상황. 과연 쿠리우가 이 사건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흥미진진해진다.











部長(ぶちょう)! 久利生(くりう)に時間(じかん)をください。

부장님! 쿠리우 씨한테 시간을 주세요.


ください(쿠다사이)‘~해주세요’라는 의미이다. 아마미야 상이 부장님께 久利生(くりう)に 時間(じかん)をください 무엇인가 해달라고 표현할 때 쓰는 표현이 ください(쿠다사이)이다. 주어 다음에 조사로 쓰인 (니)는 ‘~에게’라는 표현이니 ‘쿠리우에게 시간을 주세요’라는 표현이 된다. 자주 쓰는 표현으로는 ‘기다려 주세요’라는 お待ちください(오마찌 쿠다사이), 그리고 ‘자료를 내일까지 보내주세요’라는 資料(しりょう)を明日までおくってください(시료우 오 아시타마데 오쿳데 쿠다사이) 등등 문장 마지막에 ください를 사용하면 ‘~해주세요’라는 표현이 된다.


《히어로》는 법정드라마이면서도 소소한 직장인들의 모습들도 잘 보여주었다. 단순한 법정드라마가 아닌 직장인들의 애환 또한 재미있게 풀어나간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흔히 일상에서 겪는 상사의 말도 안 되는 지시로 스트레스받는 코헤이의 모습이라던가, 직장을 그만두고 싶지만 막상 그러지 못하는 현실이지만 그 현실 속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찾는 직장인들의 모습들을 보면서 직장인들은 무척 공감할 것이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드라마(이하 일드) <노다메 칸타빌레>를 본 사람이라면 100%의 확률로 “치아키 센빠이!”가 아직도 귓가에 맴돈다는 걸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한국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 “애기야, 가자!”, <다모>에서 “아프냐, 나도 아프다.”, <가을동화>에서 “얼마면 돼!”,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살아있네(쏴라있네).” 등, 이 모든 드라마의 명대사보다 “치아키 센빠이!”의 위력이 더 대단하다는 걸 부정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 확신한다.


▲ 노다메 칸타빌레 (のだめカンタビレ)


오클레르 씨의 추천으로 노다메는 유럽의 학교로 추천을 받아 좋아하며 치아키 선배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알린다. 치아키가 지휘를 하고 노다메가 피아노를 치는 상상을 하며, 그 공연이 대성공해 전 세계에서 출연 의뢰를 받는 상상을 하며 행복한 표정을 짓는 노다메. 뉴욕 필과 랩소디 인 블루를 연주하면 좋겠다는 둥 노다메는 치아키와의 통화를 이어간다. 치아키와 함께라면 뭐든지 행복한 일들이 가득할 것이라는 들뜬 노다메와, 그 말이 진심이냐며 매우 반가운 나머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통화를 이어가는 치아키의 통화는 서로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보여준다.






お前, そこで何してるんだ。

お前(まえ)라는 표현은 주로 친한 친구나 손아랫사람에게 사용하는 표현이다. 여기서 してるんだ는 している를 회화체로 사용한 표현에 해당한다. 격식을 차리고 물어볼 때는ノダメさん,そこで何をしていますか(노다메 씨, 거기서 뭐 하고 계시나요)라고 표현해야 한다. 물론, 아무한테나 오마에 나니 시떼룬다! 라고 했다가는 싸움이 벌어질 것이다.


일드 노다메 칸타빌레를 보면 주옥같은 클래식도 찾아내고, 드라마도 즐길 수 있으니 일거양득! 치아키 선배를 무척 좋아해 유학의 꿈을 키우게 된 노다메가 세계 무대라는 큰 꿈을 안고 파리에 가게 되고, 그곳에서 성장하는 과정이 매우 흥미진진하다. 개성강한 매력적인 주인공들이 서로에게 의지하며 함께 음악을 배우고, 때로는 각자 음악가의 길을 걸으면서 어려움이 반복되겠지만, 하나하나 헤쳐나가려는 의지를 갖춘 이들의 모습이 참 아름다운 드라마라고 생각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