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String이 시작부터 귀를 사로잡는다. 그 속을 뚫고 나오는 일레트로닉 기타의 편협함! 스타카토와 레가토의 미묘한 영역 사이에 강렬함, 그 이상의 자극이 귀를 통해 뇌리에 전해지는 도입부를 시작으로, 그 웅장함과 스케일은 음악이 진행될수록 더해진다. 중간중간 들리는 모호한 종소리, 베이스 드럼으로만 진행되는 주법. 어느 것 하나 일상적이지 않은 연주를 뒤로 몽환적인 보컬의 속삭임. 클래식의 요소를 록음악의 작곡 및 녹음에 사용하는 바로크 팝이라는 장르를 한결 가깝게 만들어준 이 노래.

 

▲ 4집 Viva La Vida 앨범 자켓

사진 출처 : www.coldplay.com


브리티시 인베이전(British Invasion)의 마지막 주자 콜드플레이(Coldplay)의 ‘Viva La Vida’를 듣고 있자면 알 수 없는 감동과 흥겨움이 동반된, 저 밑바닥 끝에서부터 올라와 감성을 자극하는 무엇인가가 나를 뒤흔든다.

 

2008년 네 번째 정규앨범에 실린 이 곡을 통해 콜드플레이는 처음으로 Billboard Hot 100 Chart에서 1위에 등극하고, 영국에서는 다운로드 성적만으로 1위에 등극했으며, 판매 시작 3일 만에 302,000장의 앨범을 판매했다. 당시 BBC영국 역사상 가장 빨리 팔린 앨범이라 공개적으로 칭송했고, 6월이 끝날 즈음 이 앨범은 가장 많이 다운로드받은 앨범의 기록을 갈아 치웠다.


이 곡이 실려있던 네 번째 정규앨범은 2009 1 20BRIT Awards에서 영국을 빛낸 그룹 상, 베스트 싱글 상(Viva la Vida), 베스트 라이브 상, 베스트 앨범 상을 휩쓸었다. 게다가 2009 2 8일에 거행된 제51Grammy Award에서는 앨범과 해당 노래로 올해의 노래, 록 앨범 상, 듀오 그룹 팝 퍼포먼스 상 등 3개 부문을 받았다.

 

동영상 : Coldplay - Viva La Vida

영상 출처 : 유튜브 (http://youtu.be/dvgZkm1xWPE)


‘Viva La Vida’는 스페인어로인생만세로 직역할 수 있을 만큼 희망적인 메시지를 안고 있는 제목이다. 하지만 가사는 내용과는 정반대로 극도의 우울함과 회의를 지닌다. 성경에 등장하는 많은 이야기를 인용하나, 종교적 색채를 띤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으며, 오히려 가사 전체를 해석하면 신의 피조물 중 다수가 영원히 뜨거운 지옥에서 고통받게 된다는 기독교적 세계관을 비판하는 느낌마저 든다. 그도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는, 프랑스 대혁명 당시 단두대에서 목이 잘리는 루이 16세의 독백을 가사로 옮겨 적었기 때문이다. 과연 이 노래의 진짜 목적이 무엇인지 지금도 주장이 난무하다. 프랑스 혁명, 정확히 7월 혁명 당시 폐위된 샤를 10세의 이야기라는 설, 노래 속 화자가 나폴레옹이라는 설, 마지막으로 멕시코 화가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작품에 대한 반영이라는 설도 있다.

 

실제로 크리스 마틴은 프리다 칼로에 대하여그 모든 악재를 다 당하고도 다시 큰 캔버스를 펼쳐놓고 그림에 몰두할 수 있는 그녀의 배짱이 매우 존경스러웠다.”라고 했고, 그녀의 출생, 사랑, 혁명까지의 가파른 삶에 비해 가장 단아한 작품이었던 동 제목의 그림을 반영했다는 설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아직 해당 사항에 대한 모든 질문에 묵묵부답인 관계로 진위는 가려지지 않았다. 이러한 가사를 배경으로 이렇게 신이 나고 역동적인 멜로디를 사용하고 있음이 참 아이러니하지만 그렇기에 오히려 콜드플레이다운 것이 아닐까. 이쯤에서 콜드플레이에 대해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겠다.


▲ Coldplay

사진 출처 : www.emgn.com


1998년 영국에서 결성된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는 지금까지 발표한 정규 앨범 여섯 장으로 전 세계에서 6천만 장 이상을 판매했고, BRIT Awards 여덟 차례, Grammy Award 일곱 차례 수상에 빛나는 이 시대 최고의 그룹이다. 멤버로는 팀의 리더, 피아노, 보컬이자 영화배우 기네스 펠트로의 전 남편이었던 크리스 마틴, 기타의 조니 버클랜드와 베이스의 가이 베리맨, 그리고 드럼의 윌 챔피엄으로 구성된 록밴드다.


앞서 언급했던 브리티시 인베이젼은 총 3차에 이어졌는데 그 마지막 시기의 시초라 할 수 있는 오아시스와 라디오 헤드 등과 같이 전형적인 영국 얼터너티브 록밴드 중 하나였으나, 갈수록 자기만의 스타일을 확립시켜나가 대중과 평단의 호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몇 안 되는 밴드로 꼽힌다. 초기에 어쿠스틱하고 서정적인 멜로디 위주의 음악 스타일에서 <X&Y> 앨범부터 시작된 변신이 성공적으로 이뤄졌음은, 이미 그 음악을 알고 있는 모든 이들이 증명한다.

 

동영상 : Coldplay - X & Y (Live From Austin City)

영상 출처 : 유튜브 (http://youtu.be/r5ldYvrrdgY)


인지도 측면에서나 앨범 판매량에서나 전 세계적인 그룹인 콜드플레이는 앞으로 후세들에게도 그 영향을 끼치리라 확신하는데, 그 배경에는 그들의 음악이 정규앨범마다 진일보하며 미래지향적인 팝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면서도 대중적 인기와 비평가들의 호평을 함께 수용한다는 데 있다. 그들의 멘토와 다르게 그들은 성공 후 그것을 지켜나가는 선택과는 달리 끊임없는 도전을 택했고, 그 도전은 그들을 세계적인 밴드로 장수할 수 있는 기반이 되었다.


이를 통해 그들은 오아시스와 라디오 헤드 이후로 끊겨있던 마지막 미국 침략자 영국밴드가 되었고 3, 4, 5집 앨범이 연달아 빌보드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세 앨범 모두가 첫 주 판매량이 400,000장 이상 기록되었다.

 

안타깝게도 아직 한국 내한 공연은 없었다. 여러모로 일본과의 관계(Lovers In Japan이라는 곡 공연 중 백스크린에 일본군 진군 장면 상영 등, 일본에서는 수시로 공연을 했었다. 상기 곡도 오사카에서 아침을 맞으며 만든 노래이고 팬 서비스 차원의 곡이라고 봐도 무방하니…) 때문에 국내 많은 팬의 반감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그들의 성향과 색깔이 그들 노래의 우수성을 감소시키지는 못한다. 오히려 데뷔시절부터 사회운동에도 열심히 참여하며 자선행사, 기부행사뿐만 아니라 자선기금 콘서트를 자주 여는 등, 대외적으로 좋은 이미지를 가진 그룹이라 앞으로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동영상 : Coldplay  - Yellow  (Live from Japan)

영상 출처 : 유튜브 (http://youtu.be/p-OlqY-q8kA)


어렸을 적 가졌던 꿈이 막 펼쳐질 것만 같은 설렘을 전해주는 그들의 음악 ‘Viva La Vida’로 시작하는 하루를 추천하며, 음악을 감상하고 나면 결코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필자는 감히 단언해 본다.



Viva La Vida (Death and All His Friends)

아티스트
Coldplay
타이틀곡
Life In Technicolor
발매
2008.06.11
앨범듣기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첫사랑 그녀를 떠나 보내고, 강남역 앞에서 2호선 열차를 기다리며 시디플레이어를 꺼내 들었다. 지금은 없어진 타워 레코드에서 구매했던 Toto의 베스트 앨범. 한창 기타를 배우고 있던 터라 당대 최고의 세션들이 만든 Toto의 전설은 익히 들었고, 드럼을 배우던 그녀를 위해 거리낌 없이 거금 13,000원을 들였었다. 쓰린 속을 부여잡으며 CD 케이스의 포장을 뜯고 플레이어에 넣자 약간의 튕김 후 첫 번째 곡이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 1집 ‘Toto’ (아티스트 Toto, 발매 1978)

출처: royaltrilogy.blogspot.kr

 

 

<TOTO - I'll be over you>

 

‘I’ll Be Over You.’ 뜻도 모르면서 흘러나오는 선율을 통해 이별 노래임을 직감했다. 갑자기 주체할 수 없이 흘러내리던 눈물…. 열일곱 살 겨울을 이 앨범 하나와 함께했던 기억이 새삼스럽다. 제목인 ‘I’ll be over you’는 ‘이제 너를 잊는다’는 말의 은유적인 표현이다. Toto의 건반 담당이자 작곡가 스티브 루커더(Steve Lukather)는 곡에 대해 이렇게 회고했다.

 

“나는 이 곡을 랜디 굿럼(Randy Goodrum)과 함께 만들었는데, 굉장히 빨리 적은 곡이고 실제로도 몇 분 만에 만든 곡입니다. 이 곡은 (연애가) 끝난 후에야 느낄 수 있는 상실감과 후회에 대한 경고를 담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소녀를 아직 깊이 사랑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헤어진 후에야 그러지 말았어야 함을 깨닫는 한 소년의 이야기입니다.

 

 ▲ 스티브 루커더(Steve Lukather)

출처: www.tcelectronic.com

 

부드러우면서 서정적인 멜로디를 포근하게 감싸주는 스티브 루커더와 마이클 맥도날드(Michael McDonald)의 부드러운 음색, 그 뒤를 든든히 받쳐주는 전설적인 세션들의 연주. 1986년 싱글(Single)로 발표된 이 곡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 빌보드 100 차트에서 11위에 올랐다. ‘고작 11위?’하고 반문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1986년은 빌보드 전성기의 마지막 해로 당시 1위 곡들을 나열하기도 벅찰 만큼 1위가 주마다 바뀌는 시대였다. 시대를 풍미한 명곡 Whitney Houston의 ‘Greatest Love of all’도 3주 만에 정상에서 내려왔으니 말이다.

 

여기서 그룹 Toto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모든 것(Everything)’이란 의미의 라틴어인 ‘Totus Toti’의 이니셜을 따서 Toto라 이름 지어진 이 그룹은, 당대, 아니 현재를 포함한 최고의 세션들인 제프 포카로, 데이빗 행고이트, 스티브 루카서, 스티브 포카로, 데이빗 페이치, 마지막으로 보컬 보비 킴블의 6인조로 77년 겨울에 결성되었다. 78년 데뷔 앨범 발표 당시, 미국 레코드 업계는 극심한 불황을 겪는 공황기였기에 디스크 제작자 측에서는 성공적인 판매가 불가능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이들의 앨범은 3백만 장 이상이 팔려나갔다. 게다가 트리플 플래티늄을 기록하는 경이로운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 후 ‘Africa’, ‘Hold the Line’, ‘Rosanna’, ‘George Porgy’, ‘I Won't Hold You Back’, ‘Stop Loving You’, ‘Pamela’, ‘Home of the Brave’, ‘I'll Be over You’, ‘99’, ‘Lea’ 등 수많은 히트곡을 역사에 남긴 그들의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대부분 그룹과 달리 보컬(Vocal) 위주의 그룹이 아닌 세션 위주의 그룹이었다는 점이다. 아래 도표와 같이 그들에게 보컬은 자신의 음악을 표현하기 위한 도구라고 생각될 만큼, 1991년까지 지속적으로 변해왔고 1991년부터 1997년까지는 심지어 보컬 없이 공연 때마다 객원을 초청하는 유례 없는 그룹이기도 했다. 국내에서의 발자취를 따라 거슬러 가보면 그룹도 대표곡들도 그들의 세계적인 명성과는 달리 한국에서는 널리 알려지지 않은 이유도, 어찌 보면 보컬의 색채와 힘에 주로 감동을 하는 우리나라 음악 시장의 특성 때문일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 Toto의 Vocal List

출처 : en.wikipedia.org

 

이처럼 유명한 세션 중에서도 가장 빛나는 일인! Toto를 이야기할 때 빠질 수 없는 인물이, 바로 역대 최고의 드러머(Drummer) 중 하나로 추앙되는 (포카로 형제 중) 제프 포카로(Jeff Porcaro)다. 재즈 뮤지션인 조 포카로(Joe Porcaro)의 아들이기도 한 그는, 1954년 4월 1일 하트포드에서 태어나 일곱 살 때부터 드럼을 배우기 시작했고, 열일곱 살이 되어서는 미국의 소니 앤드 셰어의 투어 멤버로 참여하며 전문 연주인으로서의 길을 걷게 된다. 1992년 8월 5일 캘리포니아의 히든힐스 저택에서 서른여덟의 나이로 단명하기까지 그의 업적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많다.

 

‘핼프 타임 셔플 그루브와 왼손 스네어 고스트 노트’. 일반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용어지만, 간단히 말해 현대 드럼 연주의 꽃이라는 16비트 패턴 개념의 설립자가 바로 제프였다. 그렇다고 그가 모든 곡에서 단연 그의 존재를 보여주는 세션이었나? 답은 ‘No’다. 아니, 오히려 그의 드럼은 너무나 평범해서, 일반적인 음악인이 들었을 때는 전혀 그의 뛰어남을 느낄 수 없을 정도였다. ‘드럼은 음악을 이끌되 튀지 않는다.’는 기본에 충실한 그의 연주의 효과는 주변 지인들의 회고를 통해서도 충분히 알 수 있다.

 

▲ 제프 포카로(Jeff Porcaro)

출처: blog.michaelbloomphotography.com

 

화려함보다는 충실한 리듬이 연주의 중심으로 자리 잡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그의 연주, 그리고 그 연주와 함께한 잔잔한 가운데에도 나를 휘어잡는 감성적인 곡 ‘I’ll Be Over You’. 이 시대 최고의 드러머가 연주하는 팝 발라드(Pop Ballad)를 통해, 잠시 첫사랑의 아련함에 젖는 하루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지며 글을 접는다.

 

 


Toto의 히트곡 모음


 

< Toto - Africa >

 

 

< Toto - Hold The Line > 

 

 

<Toto - Rosanna>

 


I'll Be Over You

아티스트
Toto
앨범명
Best Of The Best Gold
발매
2004.12.22
배경음악다운받기듣기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