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앰코코리아 ATP

[와인과 친해지기] 필리핀 득템와인, 뉴질랜드 스파이벨리 소비뇽 블랑 더운 나라 필리핀에서 생활하면서 한국에서 먹던 제철음식이 무척 생각나는데, 그중에서도 해산물이 가장 그립다. 필리핀은 더워서 그런지 회도 별로 없을 뿐 아니라 고급 회라고 일컫는 라푸라푸(다금바리의 일종)도 한국에서 흔한 광어나 우럭보다 더 식감이 떨어진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아마 더운 바다에 살면서 꼬들꼬들해야 할 살들이 늘어져서 그런가 싶다. 특히 요즘 같은 12월이 오면 철 만난 과메기, 굴, 방어 등이 너무나도 먹고 싶어진다. 비린내가 나는..
[필리핀 특파원] 필리핀의 전기와 전력 이야기 필리핀에서 살면서 가장 놀라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비싼 전기요금이다. 여름철에 덥다고 에어컨을 좀 틀었다 싶으면 수십만 원이 찍힌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아 볼 정도이니…. 이처럼 필리핀은 만성적 전력부족에 시달린다. 따라서 이러한 전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필리핀에는 많은 발전소가 있고, 또 많은 발전소가 건설 중이기도 하고 지속적으로 발전소 건립 계획을 세우고 있다.필리핀 전력사업에 대표적인 회사 중에 메랄코라는 회사가 있는데 우리나라 한국전력과 같다..
[필리핀 특파원] 다시 찾은 팍상한 폭포, 2편 (Pagsanjian Falls) 사진출처 : https://goo.gl/85xkbW 한국과 달리 필리핀은 산악지역이 많지 않다. 물론, 산맥이 길게 펼쳐져 있는 북부지역은 산이 많고 한국보다 높은 봉우리도 있다. 백두산이 2,750m이니 필리핀의 최고봉이 2,950m로 더 높다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마닐라 주변으로는 산을 찾아보기 드물고 그렇다 보니 계곡도 한국처럼 관광지로 개발된 곳이 많지 않다. 이러한 상황에서 팍상한이 여느 곳과 사뭇 풍경이 다른 유명한 관광지가 된 것..
[필리핀 특파원] 필리핀 참치 이야기, 튜나 페스티벌 사진출처 : http://goo.gl/ig9gkP매년 9월경이면 필리핀 남단에 있는 섬인 민다나오에서도 가장 남단에 위치한 제너럴 산토스 시에서 튜나 페스티벌(Tuna Festival)이 열린다. 제너럴 산토스 시 설립 기념일에 맞춰 열리는 튜나 페스티벌은, 제너럴 산토스 시의 최대 경제 원동력인 참치산업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이맘 때에 개최된다. 제너럴 산토스 시는 필리핀 최대의 참치도시이면서도 아시아에서 손꼽는 규모의 참치시장이 열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