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몬스터 하우스 (Monster House)》(2006)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요?


낡고 어두침침한 이미지의 거대한 집, 성질 고약한 할아버지 네버크래커, 집 주변에 놓인 물건들이 모두 감쪽같이 사라지는 기이한 일이 일어나는 등 애니메이션 <몬스터 하우스>는 더운 여름날 등짝이 서늘하기 딱 알맞을 정도로 괴이하고 이상한 한 집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핼러윈을 하루 앞둔 채, 디제이(목소리 역 : 미첼 무소)는 부모님이 놀러 간 하루 사이에 단짝인 차우더(목소리 역 : 샘 러너)와 놀라운 일을 겪는데, 눈앞에서 거대한 집이 아이들이 즐겨 놀던 배구공을 꿀꺽 삼키거나 이웃사촌인 제니(목소리 역 : 스펜서 로크)가 집한테 먹힐 뻔합니다. 아이들은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하지만 경찰들은 이를 아이들의 장난으로 치부해 버립니다.

아이들은 스스로 이 집의 미스터리를 풀고자 집 안으로 잠입하는데, 지하에서 발견한 건 의외의 인물로 아이들은 할아버지(목소리 역: 스티브 부세미)가 45년간 숨겨놓은 비밀을 알게 됩니다. 그건 다름 아닌 할아버지가 사랑한 죽은 아내 콘스탄스를 잊지 못해 박제해 전시한 것이지요. 다음은 할아버지가 그녀와 그들의 보금자리인 집을 짓다 그녀를 잃은 순간을 회고하는 장면입니다.










(사람)에게 ~하게 하다 <Let 사람 + 동사원형>


뚱뚱하다는 이유로 사람들의 놀림거리로 살던 콘스탄스를 창살에서 빼내 와 그녀를 행복하게 해주는 것도 잠시. 그녀는 핼러윈 날 아이들의 장난을 진심으로 받아들여 사람들의 놀림거리가 되는 것에 분노합니다. 트라우마가 있었던 콘스탄스는 다음과 같은 네버크래커의 따뜻한 말도 믿지 못합니다.

l will never let anyone hurt you.  

‘Let 사람 + 동사원형’로 요약될 수 있는데 ‘누군가가 너를 해치게 하다.’ 라고 해석됩니다.

아이들을 쫓아내려다 발을 헛디뎌 공사 중인 집 지하로 떨어져 죽은 그녀는 핼러윈만 되면 아이들의 장난을 저지하려 그녀 스스로 집 괴물이 되었습니다.


사랑하는 콘스탄스를 잊지 못해 집안에 45년간 전시해 놓은 할아버지 네버크래커와 죽어서도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해 집 괴물이 된 콘스탄스의 끈질긴 인연은 아이들 덕분에 끊어집니다. 네버크래커가 아이들을 위협하는 콘스탄스를 저지하고자 집 자체를 불살러버리기 때문이지요. 45년간 죽은 연인을 묻지 못하고 죽을 때 모습 그대로 전시해 놓고 사는 한 남자의 마음이 어떤 것인지 헤아리다 보면 가슴이 아려옵니다. 게다가 아이들이 위험에 처하자 과감히 연인의 혼조차 없애버리고자 하는 결단을 내리는 네버크래커를 보면서,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하는 안타까움도 함께 느꼈습니다. 처음에는 괴팍해 보이는 노인에 불과했지만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열정과 아이들을 지키려고 하는 인간적인 면모가 숨겨져 있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놀랐네요.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patula 2017.09.20 12: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영어공부 잘 하고 갑니다~!
    앞으로도 화이팅해주세요~!

    • 김지현 2017.09.20 15: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응원감사드려요^^
      다음엔 액션활극 애니로 준비 중입니다. 곧 칼럼으로 뵐게요.



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몬스터호텔2 (Hotel Transylvania)》(2015)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요?


뱀파이어인 드락은 손자 데니스(목소리 역 : 애셔 블링코프)가 태어나 다섯 살이 되었는데 아직 송곳니도 나지 않고 날지도 못하는 것이 못내 속상합니다. 엄마 마비스는 데니스가 인간으로 자라든 뱀파이어로 자라든 상관없다는 태도인데요, 드락은 손자를 인간이 아닌 뱀파이어로 키우기 위해 프랭크, 머레이, 웨인, 그리핀, 블라비까지 절친 몬스터들을 불러모아 ‘특급 몬스터 트레이닝’을 시작하려 합니다. 우선 데니스를 엄마인 마비스가 찾지 못하게 뱀파이어 여름캠프에 데려가 뱀파이어 세계의 냉혹하고 잔인함을 가르치려고 하는데, 인간세계에 익숙해진 뱀파이어들이 훈련을 쉽고 안전하게 시키는 것을 보고 실망합니다.


여기에서 멈출 수 없다고 생각한 드락(목소리 역 : 아담 샌들러)은 건물 꼭대기에서 아이를 던져 무섭게 훈련시키려 하지만 실패합니다. 극한 공포 속에서만 송곳니도 나오고 뱀파이어처럼 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데니스는 끝내 날지 못하고 추락할 위험에 처했기 때문이지요. 다음 장면은 건물 꼭대기에서 데니스를 추락시킬 뻔한 것에서 그치지 않고 아이의 생일파티 때 또 한 번 겁주는 장면입니다. 데니스가 좋아하는 캐릭터 인형을 무섭게 조종해 그를 놀라게 하는데 목적을 두었지요. 데니스의 엄마인 마비스는 손자를 배려하지 않는 이 같은 할아버지들의 행동에 일침을 가하고 있네요.









가짜 주어 it를 쓰는 경우


조금만 건드려도 무너질 것 같은 건물 꼭대기에 손자인 데니스를 떨어뜨리고 그것을 강한 몬스터로 훈련시키는 방법이라고 변명하는 드락을 보면 놀랍습니다. 아직 인간인지 뱀파이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무모한 일을 강행한 이면에는 손자가 뱀파이어로 자신들의 순수한 혈통을 타고나기를 바라는 욕심이 있습니다. 아이가 가장 좋아하는 쇼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망쳐서 아이를 겁먹게 하는 것 또한 이유가 어찌 되었든 아이의 마음 따위는 신경도 안 쓰고 자신들의 욕망에만 충실한 결과이겠지요. 그런 욕망을 다음과 같이 말하면서 드러내고 있습니다.


It was my last attempt to make the boy a vampire,

to 부정사 구문을 주어 자리에 쓰게 되면 주어가 너무 길어집니다. 이러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가짜 주어 it이 필요한데, 주어 자리에 it를 쓰고 to 부정사 구문을 뒤로 보내 문장을 말끔하게 만들어줍니다.


아이가 몬스터든 인간이든 그는 그저 데니스일 뿐이라고 항변하는 엄마 마비스를 보며 참 다행이다 싶습니다. 그 아이의 인생에서 그를 명명하는 어떠한 수식어 따위에 신경 쓰지 않고 데니스로 봐주는 단 한 명의 지지자가 그 곁에 있기 때문이지요.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oni 2017.08.25 08: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표현. 깔끔한 해설! 잘 배우고 갑니다.

  2. 남마틸다 2017.08.25 08: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미있는 칼럼 고맙습니다^^

    • 김지현 2017.09.20 15: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애니칼럼 쓰면서 느낀 건데 장르가 제한이 없는게 참 좋은 것 같아요. 다음엔 또 다른 장르로 찾아뵐게요.^^


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볼트 (Bolt)》(2008)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요?


애니메이션 <볼트>의 첫 장면은 페니라는 소녀가 애견 샵에서 개와 만나 그에게 ‘볼트’라는 이름을 지어주는 이야기로 시작됩니다. 과학자인 페니의 아버지는 볼트를 멋진 전투 기술과 초능력을 지닌 슈퍼독으로 만드는데 페니의 아버지가 그의 위대한 기술 때문에 나쁜 사람에게 납치당하는 이야기로 흘러가면서 액션 어드벤처에 판타지를 섞어 만든 듯한 그냥저냥 한 이야긴가 싶어 실망스러웠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이야기가 TV 드라마의 장면들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는 제작진이 노린 수에 넘어갔다는 생각이 이내 들었습니다.


페니라는 소녀는 배우이고 볼트(목소리 역 : 존 트라볼타)는 인기 TV 드라마 속 페니(목소리 역 : 마일리 사이러스)를 도와주는 조력자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인데, 아이러니한 건 볼트 자신도 이 사실을 전혀 모릅니다. 허상과 현실을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이지요. 우연히 드라마 현장에서 벗어나게 된 볼트는 세상 구경을 처음 하면서 만난 동물들에게서 볼트가 실제 영웅이 아닌 드라마가 만들어낸 하나의 캐릭터임을 듣습니다. 동물들은 그가 착각하고 있음을 보여주지만 볼트는 쉽게 받아들이질 못합니다. 다음 장면은 그런 볼트의 혼란을 잘 보여주는 장면입니다.










‘~의 일부분이다’ be part of~


납치된 페니 아버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페니에게 친구이자 아빠 같은 가족으로 살아가던 볼트에게는 이 모든 것이 가짜라는 사실을 듣는 것이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기분이 들었을 겁니다. 설상가상으로 아무런 이유 없이 사람들에게 버려진 미튼스(목소리 역 : 수지 에스먼)는 다음과 같이 말을 뱉어내면서 볼트의 마음을 후벼팝니다.


You're part of a TV show.


혼란스러워하던 볼트는 점차 지금 보는 삶이 진짜 삶임을 받아들입니다. 새로운 삶을 살게 된 볼트를 위해 고양이 미튼스, 햄스터 라이노 등은 그에게 동물로 살아가는 법을 가르쳐줍니다. 사람들에게 밥을 얻어먹기 위해 애교부리는 법도 배우면서 점차 볼트는 영웅이라는 짐을 내려놓고 동물로서 소박하게 살아가는 재미를 알게 됩니다. 하지만 미튼스처럼 사람들에게 이용되었지만 볼트는 그에게 사랑을 준 페니와의 기억만은 진짜라고 믿습니다. 그런 믿음에 위험에 빠진 페니를 구하려 불구덩이 속으로 뛰어듭니다. 영화 속 영웅은 아니었지만 가장 위태로운 순간에 모든 사람이 외면했을 때 볼트만이 그녀를 구하러 뛰어드는 점에서 진짜 영웅이 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TV 속 멋진 전투 기술과 초능력도 없는 평범한 개, 볼트였지만 온 힘을 다해 목청껏 짖은 덕분에 페니는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1991)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요?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는 책벌레인 소녀 벨과 노파를 외모를 보고 무시한 대가로 한순간에 마법에 걸려 야수가 된 왕자가 서로에게 빠져드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묘사하고 있는데요, 처음에는 그녀를 경계하던 야수는 소녀 벨의 순수함에 점차 마음을 열고, 소녀 벨은 흉측한 외모에 가려진 야수의 섬세한 배려심을 느끼며 서로 사랑에 빠져갑니다. 그들의 인연은 아버지가 흉측한 야수의 성에 갇히게 되자 벨(목소리 역 : 페이지 오하라)이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아버지 대신 자신이 성에 남기로 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둘이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그들은 급속도로 친해지면서 결국에는 서로 사랑하게 되지요. 다음 장면에서는 야수(목소리 역 : 로비 벤슨)가 소녀 벨에 대해 갖는 특별함을 세련되게 잘 보여줍니다.













희망, 소원을 나타내는 If only


아버지를 혼자 집에 둔 게 마음에 걸린 소녀 벨은 아빠를 한 번만 다시 만나보고 싶다고 다음과 같이 야수에게 말합니다.


If only I could see my father again.


이 문장에서는 현재 아빠를 만나지 못하는 데서 오는 간절함이 느껴집니다. 아빠를 보고 싶다는 심정을 If only를 사용해 잘 전달하고 있지요.


많은 말을 하지는 않았지만 그녀의 마음을 알아챈 야수는, 마법 거울로 아빠가 어떻게 지내는지 보는 법을 알려줍니다. 소녀 벨은 거울로 아빠가 아픈 것을 보며 나지막이 읊조리며 가슴 아파하는데요, 야수는 그녀의 심정을 외면할 수 없어 그녀를 보내줍니다. 진정한 사랑을 한다면 마법에서 풀려날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그는 그녀의 마음을 헤아려 보내줍니다. 조금만 더 시간이 있다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자연스럽게 확인할 수 있을 테지만요. 나보다는 그녀의 마음을 헤아려 자신은 어떻게 되든 상관없어하는 이 마음이야말로 사랑이라고 명명할 수 있겠지요.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은 자신보다는 그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기에 쉽지 않지요. <미녀와 야수>에서도 소녀 벨이 이런 야수의 마음을 알아채며 그녀가 그를 사랑하고 있음을 깨달으면서 야수가 다시 왕자가 되는 해피엔딩을 보여주면서 그 사랑의 가치를 다시 한번 강조해 주고 있네요.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문희 2017.07.27 17: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사랑하는 애니메이션!


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마다가스카(Madagascar)》(2005)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요?


애니 <마다가스카>는 뉴욕의 한 동물원에서 건강도 체크해주고 맛있는 음식이 제공되는 등 편안한 삶을 살고 있던 사자, 기린, 얼룩말, 하마가 야생 동물로 살기 위해 뉴욕을 탈출하는 데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현재 동물원에서 최고의 인기 스타인 사자 알렉스와 달리 얼룩말 마티(목소리 역 : 크리스 록)는 늘 야생 동물로 살 수 있는 공간으로 가고 싶어 합니다. 우연히 펭귄이 그런 공간을 찾으러 간다는 이야기에 솔깃해 혼자 동물원을 빠져나갑니다. 그를 염려한 다른 동물들도 그를 쫓아가다 결국 야생의 정글 마다가스카에서 살아가게 됩니다. 그런데 알렉스(목소리 역 : 벤 스틸러)가 고기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 공격적으로 변화해 가고 있습니다. 절친인 동물들까지 고기로 보이기 시작한 거지요. 다음은 알렉스가 주특기인 댄스로 사람들을 즐겁게 하려고 공연을 하던 도중 자신의 동물적 욕망에 놀란 알렉스를 둘러싸고 그의 욕망을 지적하는 다른 동물들의 모습을 잘 드러내고 있습니다.












[~처럼 보이다의 look like+명사]


웃자고 말했더니 죽자고 다음과 같이 말하는 알렉스 때문에 동물들은 놀라서 모두 흩어졌습니다.


Come on, do I look like a steak to you?


위 문장은 <Do+ I+ look like +a steak> 요약될 수 있는데 ‘내가 스테이크처럼 보이니?”라는 다소 장난 섞인 문장이 완성되었습니다.


알렉스는 마티가 홀로 정글에 가다가 위험한 일을 당할까 걱정되어서 동물원에서의 안락한 삶을 포기하고 그를 쫓아왔지요. 그런 알렉스였는데 본능 앞에서 자신이 야수로 변하는 모습을 보는 게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더 놀라운 건 사나워진 알렉스를 찾아 육식 동물들만 사는 푸싸의 세계로 들어간 마티의 모습입니다. 자신도 모르게 마티를 잡아먹을 것 같아서 알렉스는 친구인 마티보고 빨리 도망가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마티는 오히려 둘이서 즐겨 부르던 노래를 부르며 그에 대한 사랑을 표현합니다. 함께 쌓아온 추억으로 당장 죽임을 당하더라도 그 마음을 음미하고자 하는 마티의 마음에 절로 공감이 갑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있어 한 번쯤 ‘누군가에게 사랑받아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비뚤어지지 않는다.’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지금 미래가 밝지 않고 불안해도 가끔 미소 지을 수 있는 건 그동안 쌓아온 사랑하는 사람과의 추억 덕분이겠지요. 그래서 삭막하고 바빠진 세상에 살면서도 틈만 나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말 한마디 따뜻하게 사랑을 전해주고 싶어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문희 2017.05.20 1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번에도 좋은 표현 감사해요!

    • 김지현 2017.05.21 08: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늘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엔 로맨틱한 애니 준비 중이에요. 기대해주세요^^



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씽 (Sing, 2017)》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요?


애니 <씽>은 노래를 정말 간절하게 잘하고 싶어하는 참가자들의 일과를 보여주는 것으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슈퍼맘 돼지 로지타(목소리 역 : 리즈 위더스푼)는 아이들만 스무 명이 넘기에 집안일 하랴 아이들 챙기랴 자신을 위한 시간을 내는 건 생각조차 못 하고 있지요. 고릴라 조니(목소리 역 : 태런 에저튼)는 아빠가 갱이어서 불법적인 일을 도와주고 있지만 그는 사실 노래를 부르고 싶습니다. 고슴도치인 애쉬(목소리 역 : 스칼렛 요한슨)는 남자친구까지 잃으면서까지 무대에 서서 노래를 부르고 싶어합니다. 생쥐인 마이크(목소리 역 : 세스 맥팔레인)는 사기꾼이긴 하지만 누구보다도 고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코끼리 소녀 미나(목소리 역 : 토리 켈리)는 무척 노래를 잘하지만 소심해서 무대에 나서기 힘들어합니다. 문(Moon) 극장의 주인 코알라 버스터 문(목소리 역 : 매튜 맥커너히)은 이들을 모아서 끝내주는 무대를 여는 걸로, 쓰러져 가던 문(Moon) 극장을 부활시키려 합니다. 그들은 모두 오디션을 본다는 한 가지 이유로 이곳에 모였습니다. 너무 소심해서 사람들 앞에서 입 한번 떼기 힘든 코끼리 소녀 미나도 이것 때문에 문(Moon) 극장 주위를 배회하지요. 버스터 문은 다음과 같이 말 한마디로 소심하던 미나가 용기 내어 무대 앞으로 나오게 합니다.










[…가 ~하는 것을 막으려 하다 Stop… from~ + ing]


세상에서 유일하게 벅차게 하는 말, 세상에서 제일 하고 싶은 일이 미나에게도 있었습니다. 바로 노래하는 거지요. 그리고 미스터 문은 미나의 간절함을 꿰뚫어 보고 다음과 같이 이야기합니다.


Don't let fear stop you from doing the thing you love.


음악은 참가자들의 가족들에게도 그 진심을 전달해주나 봅니다. 로지타의 남편은 로지타가 가진 노래에 대한 열정이 이 정도인지 상상도 못 한 모양입니다. 그녀의 무대를 보고 입을 다물지 못하니까요. 조니가 제때 자기 갱들이 물건을 훔치고 난 후 그들을 운반해줄 차를 준비해 놓지 않아 경찰에 붙잡혀서 감옥에 간 조니의 아버지는 아들이 노래 부르는 모습을 감방 안 TV로 보고 나서는 탈옥까지 하면서까지 아들에게 자랑스럽다고 말해주기 위해 문 극장으로 달려갑니다. 그리고 우리 소심한 미나는 정말 용기 내어 무대에 서서 노래를 부릅니다. 정말 열정적으로 말이지요.


누구에게는 절실히 하고 싶은 ‘노래’가 춤을 추는 것이 될 수도, 글 쓰는 게 될 수도, 악기를 다루는 게 될 수도, 있겠지요. 뭔들 어때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일을 위해 용기 내어 한 발 내디딜 수 있다는 게 중요하지요. 애니 <씽>에서 고군분투하는 동물들을 보면서 감동하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누군가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 알아봐 주고, 옆에서 “그냥 해. 그럼 되는 거야.”라고 말해줄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면, 그만큼 멋진 순간은 없을 거에요.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문희 2017.04.19 17: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좋은 표현! 제 카톡 프로필에 살짝 써 놓을게요^^

    • 김지현 2017.04.19 17: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쵸? 요번 표현은 사용해보면 고급진 표현이 나올 듯요.^^ 감사합니당.



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모아나 (Moana, 2016)》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 볼까요?


모투누이 섬이 저주에 걸리자, 모아나는 섬을 구하고자 머나먼 항해에 나섭니다. 사실 모투누이 섬이 저주에 걸린 데는 반신인 마우이(목소리 역 : 드웨인 존슨)가 테피티의 심장을 빼앗아 힘을 누리려고 해서 일어난 비극입니다. 마우이는 이로 인해 신이 주신 갈고리를 잃어 필요할 때마다 형체를 바꿔 자유롭게 바다를 오고 가는 자유를 잃었습니다. 그리고 세상도 위험하게 변했습니다. 이를 수습하기 위해 모아나(목소리 역 : 아우이 크라발호)는 마우이를 찾아 심장을 되돌려 놓아야 한다는 신의 부르심을 받습니다. 모아나는 마우이를 잘 달래서 심장을 되돌려 놓는 막중한 역할을 부여받았습니다. 후반부로 가면서 마우이 역시 그가 벌인 일들의 정당성을 보여주면서 그 또한 이 애니에서 묵직한 역할을 해내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둘은 모두 신이 그들을 선택했다는 점에서 특히 나 혼자만이 아닌 다른 사람들을 위한 마음 또한 크다는 점에서 흡사합니다. 다음은 마우이가 왜 테피티의 심장을 훔쳐냈는지에 대한 이유가 설명되어 있습니다.











[한 문장에 두 개의 목적어를 지닌 4형식 동사 give]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마우이지만 늘 마음에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있었던 것 같네요. 그들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다음과 같이 한 걸 보면요.


I gave them island, fire, coconuts. Anything they ever want.


이 문장에서 목적어는 ‘them’과 ‘island, fire, coconuts’ 두 개이네요. 누군가에게 무엇을 준다라는 표현이 가능한 구문이죠.


두 주인공 마우이와 모아나는 평범한 사람이지만 신으로부터 힘과 재능을 부여받는다는 점에서 볼거리가 풍부해졌습니다. 마우이가 갈고리를 이용해 독수리나 상어로 변하는 모습이나 바다에 빠질 때마다 바다가 모아나를 들어 올리는 모습은 볼 때마다 흥미진진합니다. 여기에다 두 주인공의 성장기가 버무려져 더욱더 입체적인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극이 끝날 무렵 모아나는 자신의 힘으로 자연의 질서를 바로잡았다는 점과 마우이 역시 자신의 갈고리를 포기하면서까지 보석을 되돌려 놓으면서 사람들을 두렵게 하는 자연의 횡포를 잠재웠습니다.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