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어렸을 적, 대전의 작은 선반 제작 중소기업에서 근무하신 아버지께서 찍어 오신 컬러 사진 하나가 기억난다. 멋진 건물을 뒤로하고 양복 차림으로 찍어오신 그 사진. 그리고 며칠 간의 서울 출장 후 언제나 사오시던, 스티로폼에 포장된 큰 햄버거! 대전에서 먹어 볼 수 없었던 특유의 서울 맛 햄버거 때문이었는지, 나는 항상 그 출장이 기다려지곤 했다. 성인이 된 지금, 아버지의 출장은 코엑스(COEX)에서 장비를 전시하고 소개하는 목적이었던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매년 봄이 되면 한국의 코엑스에서 반도체와 관련된 장비나 재료 업체들이 신재료나 신장비를 앞다투어 전시하고 홍보하는 세미콘 쇼가 나에게는 남다른 추억으로 다가온다.


▲ 2015 대만 세미콘 쇼 1층 입구 모습


한국의 반도체 산업이 정체기를 걷고 있는지 세미콘 쇼의 규모 역시 점차 작아지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로 20년이 된 대만의 세미콘 쇼는, 두 개 층에 가득 채울 정도의 업체들이 부스(booth)를 차려 열심히 신재료나 장비를 홍보했다. 대만 세미콘 쇼의 특별한 점은 서로 아는 관련자들끼리의 기술 미팅 장소라고 표현되어도 될 정도로, 무겁지 않은, 가볍고 편한 분위기다. 과거 세미콘 쇼에서는 장비 소개를 오프라인(Off-line)으로만 할 수 있었기에 부스에 신개념 장비나 신재료를 전시하고 그 구동하는 것을 볼 수 있는 실제로 쇼(Show)의 개념이었으나, 현재 대만의 세미콘 쇼는 여러 업체의 고객들의 내방을 받아 그 자리에서 기술 미팅을 소개하는 자리의 성격이 강하다. 이처럼 미팅의 형태의 차이는 있겠지만 모든 대만 사람들의 세미콘 쇼에 대한 진지한 태도들은 나에게는 의미 있게 다가온다. 한 예로, 대만 세미콘 하루 전날은 갈라디너쇼가 있는데 작년에는 대만 총통(대통령)까지 와서 건배사를 했다. 올해는 초대를 받았지만 아쉽게도 가지는 못해 대통령 참석 여부는 확인 못 했지만 방송국에서 취재할 정도이므로 대만 내 반도체의 비중을 짐작할 수 있다.


▲ 필자가 받은 2015년 갈라디너 초대장


전시장 층 외 다른 층에는 반도체 회사에서 기술 개발이나 시장의 방향을 제시하는 학술회의가 열린다. 올해 어드밴스드 패키지 포럼(Advanced Package Forum)에서는 특별히 이춘흥 사장님의 Key note 강연이 있었고 대만 내 참석자들에게도 매우 큰 호평을 받았다. 파운드리(Foundry)의 친구들이 특별히 사장님 강연 자료를 구해달라는 부탁을 받을 정도였으니. 필자도 3D IC Forum에서 TSV-less라는 프로그램(Program)으로 주제 발표를 했고, 여러 주요 반도체 업체들과 같이 이에 관한 패널(Panel) 토의에도 참석했다. 하이닉스(Hynix)와 앰코(Amkor)가 참석한 패널 토의에서는 한국 사람이기에 대만 참석자들의 많은 질문 대상이 된다. 좋은 경쟁 구도에서 나오는 질문들이라 의미 있게 답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 VIP 고객 소개 중 이춘흥 사장님 모습


한류라는 큰 트렌드(trend) 하에 연예산업이 젊은이들의 인기를 받고 있지만, 대만의 젊은이들은 반도체에서 일하는 직업을 매우 선호한다. 물론 대만에서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직업이 반도체 산업 때문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이러한 반도체에 대한 의식과 환경, 그리고 시끌시끌한 대만의 세미콘 쇼가 부럽기도 하고, 다시금 우리 앰코의 위치를 확인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도 되어 매우 유익하다는 생각이 든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한국은 음식 관련 프로그램이 대세고, 가끔은 맛있는 중국음식도 소개해준다. 한국에서 가장 즐겨 먹는 자장면은 대표적인 중국음식 중 하나이며, 대만의 일반 식당에서도 쉽사리 먹을 수 있는 음식 중 하나다. 발음도 우리 발음과 비슷하게 ‘쨔쟝미엔(炸酱面, zhájiàngmiàn)’이라고 한다. 작(炸, zhá)는 ‘튀기다’라는 의미의 한자어고 장을 튀겨 만든 소스를 면과 함께 먹는다는 의미를 가진다. 자장면을 만드는 모습을 보면 대부분은 볶는 요리일 텐데, ‘볶다’는 뜻은 초(炒, chǎo)라고 쓰기에 차오판(炒飯, chǎofàn)은 ‘볶음밥’이 된다. 중국의 자장면은 장을 만드는 요리법이 우리와 다르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본다.


쨔쟝미엔으로 서민식당에서 주문하면 쉽사리 자장면 비슷한 음식을 먹을 수 있다. 대만의 서민식당에서 파는 쨔쟝미엔은 한국 돈으로 2,000원 내외면 먹을 수 있다. 딩타이퐁(鼎泰豐) 같은 타이베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그리고 한국의 명동에도 있다) 이 대만 식당을 가면 또 다른 이름의 자장면이 있다. 초장면이라는 뜻의 초쟝미엔(酢醬面, cùzuòmiàn)이라는 이름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비슷한 자장면이다. 하지만 일반 식당보다 두 배 이상 비싸다는 점! 초(酢, cù)는 ‘식초’의 의미를 가진 글자다.


▲ 딩타이퐁 홈페이지의 초쟝미엔

사진출처 : http://goo.gl/YhXIp3


반대로, 짬뽕은 대만에서 쉽사리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아니다. 짬뽕의 유래를 인터넷에 살펴보면 원조가 중국음식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가끔 화교 요리사가 있는 곳에서 짬뽕을 파는 식당을 볼 수 있는데, 이름은 짬뽕이 아니라 차오마미엔이라는 뜻의 초마면(炒码面, chǎomǎmiàn) 혹은 고려초마면(高丽炒码面, Gāolíchǎomǎmiàn)이라 부른다. 초(炒, 차오)는 위에서 설명했듯이 ‘볶는다’는 의미이고, 마(码)는 석영 같은 ‘보석’을 의미한다고도 하여, 석영을 ‘해물’로 해석하기도 한다. 하지만 짬뽕의 발음에서 온 이름이라고 해석하는 사람도 있다.


▲ 대만 짬뽕사진


대만여행을 하다 보면 시원한 해물짬뽕이 참 당길 때가 있다. 차오마미엔이 있는 식당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도 좋은 팁이긴 한데, 하지만 그 음식을 먹을 수 있는 확률은 극히 낮다. 대만 사람들 대부분이 차오마미엔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이다. ^^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만사람들은 주로 어떤 종교를 믿을까? 유명한 산(山)뿐만 아니라, 도심에도 절과 비슷해 보이는 사당이 있는 것을 보면, 불교 혹은 도교가 이들의 주 종교인 듯하다. 인터넷에 대만의 종교를 검색해보면, 불교, 기독교, 가톨릭교, 그리고 도교라고 나온다.


그렇다고 기독교를 상징하는 교회가 우리나라처럼 많지도 않고, 성당은 교회보다도 더 찾기가 어렵다. 반면 동네 곳곳에는 사당이 있고, 그 사당에는 그 지역을 다스리는 토지공(土地公, 투디공, tǔ・digōng)을 모시고 있는 것을 보면 주 종교는 도교라고 해도 될 것 같다. 그 지역 땅을 다스리는 토지공은 그 사당을 관리하는 사람들이 정월 대보름이나 단오절 때 가마로 토지공을 상징하는 것을 모시고 도로로 나와 그 지역을 돌아다닌다. 더불어 중간중간 폭죽을 터트린다. 가마에 모신 토지공이 폭죽에 맞으면 사악한 기운이 없애고 운수대통한다고 믿고 있으며, 특히 부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 가마에 모신 토지공


실제로 토지공과의 폭죽 축제 후 일이 잘 풀린 대만사람들은, 감사의 의미로 토지공에게 공양을 하기도 한다. 대만에서 골프는 대중화된 운동인데, 홀인원을 하면 골프장에서 홀인원 한 사람에게 80만 원에서 100만 원 정도의 상금을 주고 그중 일부를 그 지역 토지공에 모시는 사당에 공양을 한다. 홀인원을 하게 된 것도 그 지역 토지공 덕이라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대만 회사에서도 생산라인에 반복적인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는 간단하게 바나나 등과 같은 과일을 공양하며, 그 지역 사당의 토지공에게 향으로 소원을 빈다.


대만에는 토지공뿐만 아니라 관우나 공자를 모시는 사당도 많다. 특히, 우리가 잘 아는 「삼국지」의 ‘관우’는 용맹한 무장이지만, 대만사람들에게 관우는 재물을 관장하는 신(神)으로 통해 사람들이 무척 존경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 토지공을 따르는 신들


서울에도 관우를 모시는 사당인 ‘동묘’가 있다. 동묘의 역사적 배경을 보면, 왜 관우를 모시는 사당이 우리나라에 있는지 그 이유를 이해하게 될 것이다. 동묘는 선조 31년인 1598년 처음 세워졌는데, 임진왜란 때 명나라 유격장 진인이 관우 제사를 지낸 것을 시작으로 해서 동묘가 설치되었다고 한다. 당시 명황제인 신종은 열렬한 관우 숭배자였다고 전해진다. 이는 비단 황제뿐만 아니라 관우를 숭배하는 중국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하나의 예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 관우 포스터에 필자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만에서 가장 대중적인 음식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우리가 잘 아는 ‘우육면(牛肉面, niúròumiàn, 중국어로 니우러우미엔)’과 더불어 우리나라 중국음식점에서도 단골메뉴로 꼽히는 ‘볶음밥(炒饭, chǎofàn, 중국어로 차오판)’을 들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하나의 음식으로 볶음밥을 주문하지만, 대만식당에서는 요리를 주문한 후 백반을 시킬 것인지, 아니면 차오판을 시킬 건지를 묻는다. 이렇듯 볶음밥은 백반과 같이 기본적으로 주어지는 요리 중에 하나다. 우리나라 선조들의 음식에는 볶음밥이 없었던 것 같은데, 유독 중국에는 볶음밥이 옛날부터 대중화되어있는 듯하다. 문득 궁금해져서 인터넷 서핑을 통해 볶음밥의 유래를 찾아보니, 아래와 같이 알려준다.


사진 출처 : http://goo.gl/OmWfpd


“때는 춘추전국시대. 제나라가 오나라의 보병에 밀려 황제까지 피난 가게 되었다. 그런데 ‘영’이라는 지역(지금의 쓰촨 성)에까지 이르자, 그곳 주민들이 황제라는 사실을 알아채고 황제의 식사를 준비하게 되었다. 당시 ‘영’이라는 지역은 중국 제일의 피마자유의 생산지였다고, 주민들은 그 기름으로 볶은 음식을 부족하나마 황제에게 진상하게 되었다. 이후 전쟁에서 승리한 황제는 환궁한 후에도 그 음식을 그리워 가끔이나마 찾았다고 한다.”


바로 이 음식이 ‘자잉위판(炸瑩御飯, zháyíngyùfàn)’이라고 불리는 볶음밥이다. 기름과 쌀이 풍족했던 중국에서는 볶음밥이 더 일반적인 음식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겠다는 생각이 든다. 반면에 우리나라는 볶음밥보다는 부족한 살림에도 여러 번 다시 꺼내먹을 수 있는 백반이 더 맞았을 것이다.



대만을 처음 여행하는 분들과 이곳저곳 돌아다녀 보면 허기가 금방 찾아온다. 그럴 때 보통은 토속 음식을 권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토속 음식에는 샹차이(香菜, xiāngcài) 즉, 향이 나는 채소를 넣어 만들기 때문에 새로운 향에 대해 좀 민감한 사람에게는 다소 곤욕스러운 상황이 벌어진다. 이럴 때는 철판요리, 즉 ‘티에빤차이(铁板菜, tiěbǎncài)'를 추천하고 대부분 만족스러워한다. ‘鐵板(铁板)’이라는 한자는 쉽사리 읽을 수 있고, 크지 않은 동네에도 한두 군데는 있기 마련이라 찾기도 쉽다.



우리나라 철판 요리는 고급 재료를 이용해서 전문 요리사의 화려한 손놀림으로 요리가 완성되므로 다소 비싼데, 대만은 그렇지 않다. 물론 비싼 요릿집도 있지만, 대부분이 200~300원(원화로 8,000~12,000원 사이)으로, 소고기와 새우가 요리되는 철판요리를 주로 즐긴다. 물론 채소와 철판 볶음밥은 기본 코스. 그리고 대만의 철판 요리사는 매우 진지하다. 미국에서나 한국에서는 매우 화려한 동작으로 요리 솜씨를 뽐낸다면, 대만의 철판 요리사는 진지하게 철판 위에 놓인 요리만 바라보고 자르고 뒤집고 하면서 요리에 무척 집중한다. 보여주는 요리가 아닌, ‘말없이 실속있게 맛있는 요리’라고나 할까.


차오판의 ‘차오’(妙, 한자로 ‘묘’)는 대만에서는 은어로 ‘젊은 사람들의 격렬한 사랑’을 뜻한다. 그 이유는 독자들의 상상에 맡긴다. 대만의 철판요리처럼, 실속 있는 요리를 찾아 주말에 가족들과 함께 맛 기행을 떠나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만의 가장 큰 명절은 당연히 춘절(春節, 春节, chūnjié)로, 음력 설날에 해당된다. 춘절 휴일기간은 여러 공휴일 중 가장 긴 5일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대만은 휴일이 주말에 겹치게 되어도 휴일 보상이 되지 않았지만, 올해부터는 금요일이나 월요일을 휴일로 만들어 휴일 보상을 해준다.


▲ 새해맞이 T5 로비 전경


2015년은 2월 19일이 춘절로, 휴일은 하루 전인 18일 수요일부터 시작되어 춘절 다음 3일을 쉬는 총 5일이 춘절 명절 휴일기간이다. 올해는 5일중 주말이 겹쳐, 바뀐 룰로 보상휴일이 있어 월요일까지 이어지는 6일 치 춘절휴일이 된다. 게다가 그 주 토요일인 2월 28일은 얼얼빠(二二八, èrèrbā)라고 부르는 화평기념일(和平紀念日)이라는 국가공휴일이 있어서 27일 금요일이 보상휴일이 되었다. 게다가 2월 자체는 28일밖에 없어 짧게 느껴지는데 춘절과 공휴일 그리고 보상휴일까지 있어, 그 어느 해보다도 더욱더 짧게 느껴진다.


대만의 춘절 연휴생활은 한국과 비슷하다. 수도인 타이베이가 북쪽에 있는 이유로, 연휴 첫날은 남쪽으로 이동하는 귀경길 차들로 고속도로가 막히고, 연휴 중간은 서로 이동하는 차량으로 지체되고, 연휴 마지막은 북쪽으로 귀성하는 차로 역시 고속도가 막히는 교통 전쟁이 난다. 그리고 조상의 묘나 사당을 찾아 한 해의 복을 빌고, 어른께 돈이 들어간 빨간 봉투인 홍빠오(红包, hóngbāo)를 드린다. 물론, 어른도 아이에게 새 돈으로 홍빠오를 주는 문화가 있다. 또한, 우리나라는 고스톱 같은 명절문화가 있듯, 대만에도 4명씩 마작을 하면서 지나간 해와 다가올 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어찌 보면, 아시아권은 참 비슷한 명절문화를 가진 것 같다. 이러한 춘절 명절에는 우리와 마찬가지로 대부분 상가도 문을 닫고 큰 대형마트도 오전이나 오후까지만 영업을 한다.


▲ ATT에서 준비한 책상용 달력


앞서 언급했던 ‘얼얼빠(228)’라고 불리는 2월 28일 화평기념일은 역사적인 기념일이다. 날짜도 비슷한 우리나라의 삼일절처럼 국민이 봉기한 날을 기념하는 날이지만, 그 배경에서는 차이가 난다. 삼일절이 일본에 반기를 든 대한민국 국민의 봉기를 기념하는 날인 반면, 얼얼빠 화평기념일은 일본 식민지가 끝나고 대륙에서 내려온 관료들의 횡포에 대만 토착민들이 저항하며 봉기한 날을 기념한다. 이 봉기를 제압하기 위해 대륙에서 내려온 장제스 군대에 의해 희생자가 대략 2만 명정도 발생했다고 한다. 그 후 대만은 오랫동안 대륙에서 내려온 국민당 정권 아래 있어서 이 봉기기념일을 국가공휴일로 지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민진당 정권 총통인 천수이볜(陳水扁)으로 정권이 교체된 시점부터는 공휴일로 지정되어, 다시금 국민당 정권으로 정권 교체가 이루어진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전해진다.


긴 연휴의 춘절과 역사적 배경이 있는 얼얼빠와 바뀐 휴일제도 등으로 다소 심란한 2월이지만, 복돈이 가득한 홍빠오처럼 우리 앰코인스토리 독자들 가정에 행복만이 가득하시길 바란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년 갑오년(甲午年)이 가고 2015년 을미년(乙未年)이 되는 해의 첫날, 대만 타이베이에서는 매년 이루어지는 ‘101빌딩 불꽃놀이 행사’가 진행되었다. 2014년 때에는 116만 명의 시민이 운집하여, 2005년부터 시작된 새해맞이 행사로 자리 잡은 후 최대 인파라고 했다. 2015년 올해는 그 해에 비하면 시민들이 많이는 참여하지 않은 듯하다.


▲ 대만의 랜드마크 101빌딩

사진 출처 : http://goo.gl/vkX8rr


몇 가지 이유가 있긴 하다. 101빌딩의 대략 30% 지분을 가진 회사가 몇 개월 전 홍콩의 폐유를 정제해 대만 내 유명식당의 식용유로 공급하는 비도덕적 영업을 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불꽃놀이를 하느냐 마느냐 하는 말이 오갔었는데, 아마도 그런 이유가 영향을 준 것이 아닌가 싶다. 여하튼, 다행스럽게 새해맞이 101빌딩 불꽃놀이 행사는 일단 진행이 되었고 덕분에 멋진 광경을 많은 시민이 이를 같이 지켜보았다.


이날은 지하철도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불꽃놀이가 끝나면 서로 먼저 가려는 시민들로 지하철 입구는 인산인해를 이룬다. 그럼에도 안전하게 시민들이 차근차근 집으로 복귀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다. 지하철 입구를 제한하고, 그 제한된 입구에서 안전 요원이 입장 인원수를 통제한다. 못 들어가고 기다리는 시민들을 위해서 선물을 주는 게임도 진행하는 등, 여러모로 인원 관리에 타이베이 시가 무척 신경 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 2015년 대만 101빌딩의 불꽃놀이


연말에 대만 엔지니어 한 명이 설명해주었는데, 중국의 갑오는 ‘변화’의 의미가 있다고 한다. 아마도 변화의 의미가 일본과 관련된 역사적 사건으로 온 듯하다. 갑오년과 을미년은 대한민국에도 ‘개혁’이라는 변화의 의미로 다가온다고 설명해주었다. 갑오개혁이나 을미개혁과 같이 이것이 대한민국 근대화의 분기점이었다는 설명과 더불어 말이다.


빨간색은 중화권의 색깔이듯, 여러 불꽃 중에 빨간색이 가장 멋지고 이때 사람들은 소원을 빈다. 2015년이 과거의 역사처럼 변화의 중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과 함께, 빨간 불꽃의 화려함처럼 우리 Amkor도 더 많이 흥하는 새해가 되기를 빌어본다.


동영상 : 필자가 촬영한 101빌딩 불꽃놀이 행사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