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봄은 그 계절 자체만으로도 매력이 넘친다. 여기에 더해 꽃구경과 더불어 다양한 먹거리까지 더해져 사람들은 봄나들이를 나서게끔 하기에 충분하니, 큰 자랑거리가 아닐 수 없다. 이곳 필리핀에서 제일 아쉬운 것 중의 하나는, 가족과 함께 그런 봄나들이를 가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필리핀에는 딱히 한국의 봄 같은 계절은 없으므로 그와 같은 정취를 느끼긴 어렵지만, 그래도 가끔이나마 현지직원들 집을 방문하거나 동네잔치에 초대되어 가면서 교외로 나가곤 한다. 이럴 때면 각 가정집에서 준비하는 현지음식을 맛볼 수 있게 된다. 필리핀의 대표적인 먹거리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중 가장 빠지지 않는 요리가 있다. 이름은 ‘아도보’라고 한다.


▲ Peruvian adobo chicken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


이 음식을 먼저 소개하기에 앞서서, 필리핀은 식수로 사용하는 물에 석회질이 섞여 있는 경우가 많아 이러한 석회질을 녹여주기 위해서도 식초를 많이 먹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필리핀에는 식초가 많이 발달해 있다. 식초는 보통 사탕수수나 코코넛 등으로 만들어지고, 필리핀 어딜 가나 길거리에서 식초를 늘어놓고 파는 풍경을 흔히 볼 수 있다. 그리고 필리핀 음식은 이러한 식초를 이용한 음식이 많다. 그 대표적인 필리핀 음식이 방금 언급한 ‘아도보’인데, 스페인어에서 따왔다고 한다. 그렇다고 스페인 음식이라기보다는 필리핀 전통음식에 속한다.


▲ Chipotles en adobo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


아도보는 재료에 따라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주로 가장 보편적인 ‘육류’를 기본재료로 한다. 돼지를 이용한 것이 ‘포크 아도보’, 닭을 이용한 ‘치킨 아도보’, 그리고 닭과 돼지고기를 같이 넣어 만든 ‘치킨포크 아도보’가 있다. 이외에도 채소를 이용한 것들과 오징어를 이용한 아도보 등, 응용된 음식 종류가 매우 다양한 편이다.


▲ Lomo en adobo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


아도보는 만드는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식초, 간장소스, 마늘 그리고 향신료의 일종인 월계수 잎(Bay leaves)을 같이 넣고 볶아준다. 취향에 따라서는 통후추도 같이 넣어준다. 여기에 고기재료를 넣고 센 불로 먼저 끓인 다음에 점점 불을 줄이고 적당히 졸이면 완성된다. 메인 소스가 간장이다 보니 자칫 잘못 하면 짜서 못 먹는다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 이렇게 완성된 아도보는 역시 필리핀에서 흔히 서빙되는 방식인 흰 쌀밥과 같이 내거나 우리나라의 덮밥같이 흰 쌀밥 위에 올려 내기도 한다.


▲ Filipino adobong manok

사진 출처 : en.wikipedia.org


일반적으로 보통 가정집에서 밥 먹을 때 보면, 여기도 주식이 쌀이다 보니 흰 쌀밥은 빠지지 않는다. 필리핀에서는 우리나라와 달리 밑반찬이라는 개념이 없다. 쌀밥 이외에 하나 또는 두세 개 메인요리를 반찬으로 놓고 먹는다. 한국의 것보다는 큰 개인별 앞 접시를 놓고 쌀밥을 놓고 메인 반찬을 덜어 먹는다. 우리나라로 보면 제육덮밥이나 오징어덮밥 같은 개념이라고 보면 된다. 손님들을 초대할 때는 물론 여러 가지 음식을 준비하지만, 보통 때 그냥 일상적인 식사를 할 때는 보통 한두 개의 메인요리와 쌀밥을 함께 먹는다고 보면 된다.


그리고 우리나라와는 달리 채소를 먹는 비중도 낮은 편이어서 어떻게 보면 다양한 영양분을 섭취 못 할 수도 있을 것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설거지하기가 수월해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열대지방의 대표적인 나무를 꼽자면, 야자수를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필리핀에도 이 야자수(coconut tree)가 매우 많다. 북쪽 산간 지역을 제외하곤 전국 곳곳에 산재해 있을 뿐만 아니라, 야자수를 키우는 대규모 농장도 많다. 필리핀은 인도네시아에 이어 세계 2위의 코코넛 산지로 그 생산량이 엄청나다. 야자수는 도로, 공원 등의 조경으로도 널리 쓰인다.


야자수 열매가 ‘코코넛(coconut)’인데, 이 야자나무 열매는 그야말로 버릴 것 하나 없이 수많은 용도로 사용한다. 우선 대표적인 것으로, 열매 안에 들어있는 코코넛 물(Coconut juice, Coconut water)을 들 수 있겠다. 동남아시아 여행을 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생 코코넛 주스를 먹어 보았을 터. 단단한 코코넛 열매를 큼지막하고 두툼한 칼로 절단해 그 안에 빨대를 꽂아 마신다. 상온에 두었다가 먹으면 약간 비릿한 맛이 나므로 차갑게 해서 먹으면 시원하고 갈증이 가신다. 첨가물이 없는 야자수 물은 몸에도 좋다. 이 야자수 열매의 물을 가공해 주스로 만들어 팔기도 하는데, 필리핀에서는 보통 ‘부코 주스’라고 부른다.


▲ 코코넛 주스

사진 출처 : http://goo.gl/p3pfPp


야자수 열매 내벽에는 하얀색 살점이 붙어 있다. 여기서는 이것을 ‘코코넛 미트(Coconut meat)’라고 한다. 이것을 그냥 우리네 수박 긁어먹듯 숟가락으로 긁어먹는다. 부코 주스에 들어 있는 건더기도 바로 이것이다. 팍상한 폭포(Pagsanjan Falls)를 가기 위해 거쳐야 하는 곳인 라구나 지방의 로스 바뇨스(LosBaños)라는 곳이 있는데, 이곳 명물 중 하나가 ‘부코 파이’다. 부코 파이도 코코넛 열매 안의 하얀색 살점을 재료로 만든다.


▲ 코코넛과 부코 파이

사진 출처 : http://goo.gl/1nMrvI


Coconut meat을 말린 것은 ‘코프라(Copra)’라고 하는데 이것으로부터 코코넛 오일(Coconut Oil)과 코코넛 밀크(Coconut milk)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코코넛 오일과 밀크는 필리핀 음식에도 널리 사용이 되며, 코코넛 비누(Coconut Soap)도 만든다. 필리핀 음식 중에 하얀색 국물소스로 된 것들은 코코넛 밀크를 넣어서 만든 것이다. 부드러운 맛을 내는 데 아주 좋다. 맥주 안주로도 좋은 ‘스파이시 아도보 깡콩’에도 이 코코넛 밀크가 들어가기도 한다.


▲ 코코넛을 말린 것이 코프라

사진 출처 : http://goo.gl/WAZ9YM


코코넛 열매의 단단한 껍데기 또한 그냥 버리지 않는다. 껍데기는 ‘챠콜(charcoal)’, 즉 숯으로 변신할 수 있다. 이 코코넛 숯은 재질이 매우 단단해서, 얇지만 화력도 세고 꽤 오래간다. 숯으로의 질 자체도 좋아서 연기가 거의 없다. 필리핀에 있는 한국 식당과 고깃집에서 이 코코넛 챠콜을 이용하는 곳이 많다.


▲ 코코넛숯 혹은 야자숯

사진 출처 : http://goo.gl/8FU0YJ


잎사귀마저 장식용으로도 사용되는 야자수. 이런 야자수의 열매인 코코넛은 무엇 하나 버릴 것 없이 많은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므로 필리핀의 주요한 자원이자 자산 중의 하나다. 필리핀 중남부 쪽으로 가면 대규모의 코코넛 농장을 볼 수 있다. 그 규모 또한 방대하다. 고속도로 주변을 달리다 보면 주변으로 일정한 간격으로 심어진 코코넛 나무들도 보인다. 야자수는 나무가 곧고 키가 매우 크다. 그 열매가 거의 나무 꼭대기에 열리기 때문에 30m는 족히 되어 보이는 곳에 있는 열매는 어떻게 수확하는 걸까 조금 궁금해진다.


▲ 야자수가 즐비한 해변가 모습

사진 출처 : http://goo.gl/kEpiLH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