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중드는 중국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황제의 딸(还珠格格 huánzhūgége)》이다. 건륭황제는 젊은 시절에 제남의 한 여인과 짧은 사랑을 나누고 북경으로 돌아가고, 그 여인은 즈웨이(백일홍, 紫薇 zǐwēi, 린신루 분)를 낳아 기른다. 어머니를 여의고 떠돌아다니던 황제의 딸 즈웨이는 샤오얜즈(제비, 小燕子 xiǎoyànzi 자오웨이 분, 원래는 공주가 아님)와 우연한 기회에 의자매를 맺게 되고, 샤오얜즈는 즈웨이를 돕기로 한다. 황제가 사냥을 나간다는 소식에 몸이 약한 진짜 공주 즈웨이 대신 어설픈 무공 실력을 갖춘 샤오얜즈가 절벽을 넘어 사냥터로 가게 되고, 샤오얜즈를 진짜 공주로 착각한 황제는 샤오얜즈를 환주공주로 책봉하게 된다는 줄거리다.


출연진은 우리나라에서도 인지도가 있는 인기 배우 자오웨이(赵薇, Zhàowēi)와 중드 《지하철》로 우리 사우들에게도 알려진 린신루(林心如, línxīnrú)다. 대만소설가 치옹야오(琼瑶, qióngyáo, 우리나라에서는 한자발음인 ‘경요’로 유명하다)의 소설을 드라마화한 것으로 역사적 사실과는 거리가 있지만, 코믹한 요소가 많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드라마다.


건륭제의 다섯 번째 왕자인 용치는 샤오얜즈의 천진난만함에 끌리게 된다. 용치는 샤오얜즈의 오빠인 샤오찌앤(箫剑 xiāojiàn)과의 싸움 중에 난입한 샤오얜즈가 넘어져 샤오찌앤에게 안긴 것을 보고 더 흥분하고, 용치는 샤오얜즈에게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진짜 결투를 벌이자고 말한다. 결국, 샤오찌앤은 샤오얜즈와 용치에게 둘이 남매였음을 밝히는 장면이다.









사랑에 빠진 남녀를 자극하는 것만큼 위험한 것은 없을 것이다. 사랑에 빠진 5왕자 용치와 샤오얜즈를 방해하는 건 바로 샤오얜즈의 친오빠인 샤오찌앤! 용치는 샤오찌앤을 연적으로 착각하여 결투를 신청한다. 남자라면 무릇 사랑하는 여인을 위하여 목숨까지도 바쳐야 하는 법(이라고 누군가 말했다). 뭇 여성이 꿈꾸는 왕자님(이지만 5번째 왕자라 희소성이 좀 떨어지긴 하지만, 심지어 이 드라마에서는 12왕자도 나온다)이 자신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겠다는데, 감동하지 않는 여인이 있을까! 우리에겐 목숨을 걸고 싸워줄 왕자나 공주가 없기에, 보다 가열차게 공부해야 하겠다. 그럼 눈물을 닦고, 팔방미인 (yào)를 사용한 표현을 알아보겠다.


你要伤了永琪, 我跟你拼命。

Nǐ yào shángle yǒngqí, wǒ gēn nǐ pīnmìng。 

용치를 다치게 하기라도 하면, 가만히 두지 않을 거예요!


중국어에서 는 동사/조동사로 쓰이는데, 동사로 쓰일 때는 아래 표현과 같이 ‘필요하다, 바라다, 원하다’ 혹은 ‘요구하다’라는 의미로 쓰인다.

我要新车。Wǒ yào xīnchē。새 차가 필요해

我要你的爱。Wǒ yào nǐde ài 。당신의 사랑을 원해요.

하지만 조동사로 쓰였을 경우에는 ‘~할 것이다’, ‘~하려고 한다’, ‘해야 한다’라는 주관적인 의지의 뜻이 있으며, 조동사인 要는 동사를 꼭 대동해야 한다. 사실 要는 동사보다 조동사의 역할이 더 중요한데, 会(huì), 能(néng), 可以(kěyǐ), 应该(yīnggāi), 愿意(yuànyì) 등과 함께 맹활약하고 있으니 눈여겨 봐둘 것을 권한다.

我要点菜。Wǒ yào diǎncài。주문할게요.

我要出去玩儿。Wǒ yào chūqù wán er。나가서 놀고 싶어.


참고로, 굉장히 많이 쓰이는 표현인 不要(búyào)는 ‘~하지 않겠다’, ‘싫다’라는 뜻도 있지만 ‘하지 마라’라는 명령의 뜻으로도 사용된다. 不要吃(búyàochī, 먹지 마!), 不要走(búyàozǒu, 가지마!)처럼 이렇게 명령의 의미로 사용되었을 때는 别(bié)랑 같은 역할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别吃(biéchī, 먹지마!), 别走(biézǒu, 가지마!) 이 문장은 들을 때마다 슬프다.


그동안은 대만 청춘 드라마를 주로 소개했는데, 이번에는 중국에서 1998년부터 2003년까지 무려 5년간 3부작으로 방영된 중국 본토(흔히 대륙이라고 부른다) 드라마를 소개해 보았다. 물론 재미있는 중드들의 원작은 대만소설이라는 것이 함정.

사실 중국 본토 드라마는 무협물, 사극 위주여서 필자도 그리 즐겨보지는 않는다. 말투도 좀 다르고 하지만 《황제의 딸》은 《판관 포청천》과 함께 국내에서 꽤 인기를 얻은 드라마이므로 중국 문화의 이해를 위해 한 번쯤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중국 본토 드라마의 선전을 기대하면 이달의 글을 마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하철(地下铁dìxiàtiě)은 2006년 작품. 영문명은 Sound of Colors이며, 린신루(林心如, línxīnrú)와 훠지앤화(霍建华, huòjiànhuá) 주연의 대만 드라마로, 지하철에서 만나게 된 연인의 아름답고 슬픈 사랑 이야기다. MRT라고 불리는 대만 지하철은 우리나라 서울과 같이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에서는 가장 중요한 대중교통 수단이고, 깨끗하고 편리해서 배낭여행객들도 많이 이용한다. 이 드라마의 여주인공 징징(晶晶, jīngjīng, 林心如 분)은 교통사고로 부모님과 시력을 잃었으나 라디오 DJ를 하며 밝게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러던 어느 날, 지하철역에서 소매치기를 만나게 되고, 이를 도와준 윈샹(云翔, yúnxiáng, 霍建华분)과 사랑에 빠지게 된다.


라디오 DJ로 일하고 있는 징징은 지하철로 방송국에 출퇴근한다. 어느 날, 출근길에 지하철역에서 가방을 소매치기당한 그녀를 지나가던 윈샹이 도와주게 된다. 윈샹은 시각 장애인이면서 카메라를 가지고 있는 징징에게 관심을 갖게 두고, 징징은 윈샹에게 자신만의 사진 찍는 방법을 알려주면서 둘의 인연이 시작된다.









把眼睛闭起来, 凭着感觉拍就对了。

(Bǎ yǎnjing bì qǐlái, Píngzhe gǎnjué pāi jiù duìle。)

눈을 감고, 느낌이 가는 대로 찍는 거에요.


징징과 윈샹의 첫 만남. 윈샹은 시각장애인인 징징이 사진을 찍는다는 사실에 놀란다. 그런 그에게 징징은 눈을 감고 느낌이 가는 대로 찍으라는 이야기를 한다. 일반인은 이해할 수 없는 신비로운 이야기를 하는 그녀와, 그런 그녀에게 끌리는 윈샹. 그들의 이야기가 이제 시작된다.


징징의 대사에서 闭起来(bìqǐlai)를 주목하자. 방향보어 起来(qǐlai)는 여러 가지 사용법이 있는데, 여기서는 (bì, 닫다/눈을 감다)를 동사로 사용하여 ‘어떠한 동작이나 상태가 시작되어 지속하다’라는 의미로 만들었다.


起来(qǐlai)의 기본적인 용례를 알아보자.

① 동사 뒤에 쓰여 위로 향함을 나타냄 (站起来 zhànqǐlái 일어서다)

② 동사, 형용사 뒤에 쓰여 어떤 상태나 동작이 시작됨을 나타냄 (暖起来 nuǎnqǐlái 따뜻해지다)

(kàn 보다), (tīng 듣다), 说(shuō 말하다), 想(xiǎng 생각하다) 등과 함께 쓰여, 판단이나 추측의 의미를 나타냄 (~~해 보니)


복잡한 지하철 안. 움직일 틈 없는 인파 속에서 이리저리 흔들리고 있다가 내 앞에 앉아있던 승객의 움직임에 주목한다. 천천히 자리에서 일어나는 승객. 운이 좋다. 기뻐할 틈도 없이 어디선가 나타나는 아주머니! OMG! 그녀의 움직임은 골키퍼와 1대 1 상황의 메시만큼 재빠르며, LPGA의 신데렐라 김효주의 버디퍼팅만큼 정교하다. 오늘도 드라마와 현실 간의 냉엄한 차이를 경험한다. 지친 몸을 지하철 손잡이에 의지하며 나의 지친 하루가 간다. 나의 징징은 대체 언제 나타나려는지! (제 심정에 공감하시면 공감을 눌러주세요~ㅎㅎ)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난스런 키스(恶作剧之吻, èzuòjùzhīwěn)>는 전편에 소개한 <유성화원(꽃보다 남자)>과 마찬가지로 일본만화가 원작이며, 한국, 대만, 일본에서 모두 드라마화되었다. 다만 유성화원과는 달리 한국드라마는 그만 소리소문없이 사라져 버렸다. 필자도 사실 우리나라에서 <장난스런 키스>를 드라마화했다는 사실을 이번에 알게 되었으니.


삼국의 드라마 중 대만드라마가 가장 호평을 받은 이유 중 하나는, 이 드라마의 여주인공인 린이천(林依晨, línyīchén) 덕분이다. 린이천은 우리나라 배우 장나라 씨와 비슷한 이미지로, 예쁘진 않아도 상큼발랄한 연기로 드라마의 재미를 아주 잘 살려주었다. 만화같이 통통 튀는 재미가 있는 대만드라마 <장난스런 키스>와 함께라면 중국어 공부도 더욱 즐거울 것 같다.


단순, 쾌활, 발랄한 여고생 위엔샹친(袁湘琴, yuánxiāngqín)은 입학식에서 신입생 대표인 아이큐 200의 천재 소년 쟝즈슈(江直树, jiāngzhíshù)에게 첫눈에 반한다. 위엔샹친은 쟝즈슈에게 용기 있게 고백하지만 거절당하고 마는데, 집이 지진으로 무너지는 바람에 쟝즈슈와 한지붕 아래 살게 되는 행운(?)을 얻게 되어 그들의 인연은 계속 이어져 나가게 된다.


오늘 우리가 살펴볼 내용은, 천재이자 엄친아인 남주 쟝즈슈가 스토커처럼 그를 따라다니는 여주 위엔샹친의 시험공부를 도와주는 장면이다. 까칠한 남주인공과 어떤 구박에도 하염없이 그만을 바라보는 여주인공의 귀여운 대화를 들어보자!









你的脑袋里, 到底是装了什么东西啊? 

(nǐ de nǎodàilǐ, dàodǐ shì zhuāngle shénmedōngxī a?)


위앤샹친의 대사 중 你的脑袋里, 到底是装了什么东西啊?(네 머릿속엔 도대체 뭐가 들어있는 거야?)가 있다. 脑袋(nǎodài)는 우리말로 두뇌, 머리 등의 의미가 있는데, 石头脑袋(shítounǎodai, 돌머리), 脑袋疼(nǎodaiténg, 머리 아픔)과 같이 우리말의 ‘머리’와 거의 같게 사용되고 있다. 

到底(dàodǐ)는 ‘도대체, 결국, 마침내, 아무래도, 역시’ 등의 의미가 있으며, 의문문에 사용되면 감탄의 의미를 가진다. 위앤샹친은 쟝즈슈의 똑똑함에 감탄하며 ‘이렇게 똑똑할 수가!’라는 의미로 이 단어를 사용했다. 하지만 到底를 사용해서 짜증을 표현할 수도 있다. 같은 말을 쟝즈슈가 위앤샹친에게 했다면 ‘이렇게 멍청할 수가!’라는 의미가 될 수도 있겠다. 到底를 사용한 연인 사이에 흔히 나오게 되는 유용한 표현을 아래와 같이 소개해보겠다. 

(주의! 오남용은 그 혹은 그녀의 마음을 식게 할 수 있다.)


到底怎么了? (dàodǐ zěnme le?) 대체 왜그래?

你到底在哪里? (nǐ dàodǐ zài nǎlǐ?) 너 대체 어디야?

在你眼里我到底算什么? (zài nǐ yǎnlǐ wǒ dàodǐ suàn shénme?) 너한테 난 대체 뭔데?


사랑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는 법. 사랑은 상대의 말이나 몸짓 하나하나가 놀랍고 신기하게 보이는 힘이 있다. 여기, 사랑에 눈먼 위앤샹친과, 그녀의 앞에 꽃미남 천재 쟝즈슈가 있다. 쟝즈슈가 어떤 말을 하든 어떤 행동을 하든 그저 사랑스럽기만 한 그녀. 하지만 냉철한 천재 소년 쟝즈슈 앞에 선 그녀는 푼수기 있는 특이한 여자아이일 뿐이다. 그녀의 순수한 마음이 그에게 닿는 과정을 귀엽고 발랄하게 그려낸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 어렴풋이 기억나는 풋풋한 첫사랑을 떠올리며 감상해보는 것도 좋겠다.


▲ 장난스런 키스 (恶作剧之吻, èzuòjùzhīwěn)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