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드 첨밀밀(甜蜜蜜)

사진출처 : http://goo.gl/2WXX7P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친숙한 ‘중국어 노래’라고 하면 대부분이 <첨밀밀(甜蜜蜜, tiánmìmì)>을 꼽을 것이다. 어째서 필자가 ‘중국 노래’라고 소개하지 않는지 의문이 드시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사실 이 노래를 부른 가수 떵리쥔(邓丽君, Dènglìjūn, 등려군)은 대만 사람이고, 그녀와 그녀의 노래는 중국 본토에서보다 대만이나 홍콩, 일본 등 동아시아 지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바 있기 때문이다. (중국 본토에서는 70년대 말부터 약 10년간 그녀의 노래를 금지곡으로 선정했었다.) 이 곡은 인도네시아의 민요에 중국어 가사를 붙인 곡으로, 경쾌하고 밝은 가사와 멜로디가 특징이며, 국내에서도 ‘두리안’이라는 그룹이 <I’m still loving you>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했었다.


▲ 영화 첨밀밀(甜蜜蜜)

사진출처 : https://goo.gl/61Ry19


리밍(黎明, límíng, 여명), 짱만위(张曼玉, zhāngmànyù) 주연의 동명의 영화 《첨밀밀》이 한국에서 개봉하기 전까지는 떵리쥔이라는 가수는 한국에 그다지 알려지지 않았다. 필자 역시, 영화 《첨밀밀》에서 떵리쥔이라는 가수와 <甜蜜蜜(tiánmìmì, 첨밀밀>, <月亮代表我的心(yuèliangdàibiǎowǒdexīn, 월량대표아적심)>, <夜来香(yèláixiāng, 야래향)>, <小城故事(Xiǎochénggùshi, 소성고사)> 등의 노래를 처음 알게 되었고, 그녀의 맑고 청아한 목소리에 반하게 되었다. 사실, 떵리쥔의 노래 중에서 필자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는 약간은 구슬픈 멜로디의 <月亮代表我的心(달빛이 내 마음을 이야기해요)>이며, 이 노래는 비교적 젊은 대만 가수인 陶喆(Táo Zhé, 영문이름은 David Tao)가 리메이크한 버전도 있으니, 기회가 되면 다시 한 번 소개하도록 하겠다.


사진출처 : http://goo.gl/HMTQap


그렇게 우리나라에서 약 2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첨밀밀》은, 10년에 걸쳐 엇갈리는 남녀의 사랑 이야기로, 지금 다시 보아도 가슴이 뭉클한 명작영화다. 개혁ㆍ개방 중인 중국과 홍콩반환 전의 어수선한 분위기가 주인공들의 불안한 심리와 맞물려 더욱 애잔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甜蜜蜜>의 가사를 한번 들여다보자.


마지막 재회 장면 속 흘러나오는 첨밀밀

영상출처 : 유튜브 (https://youtu.be/3Kb8uD8wj0k)


첨밀밀(甜蜜蜜, tiánmìmì) 노래 가사


甜蜜蜜 你笑得甜蜜蜜

tiánmìmì nǐxiàode tiánmìmì

달콤해요, 당신의 웃음은 너무도 달콤해요

好像花儿开在春风里

hǎoxiàng huāer kāi zài chūnfēng lǐ 

봄바람에 피어난 꽃 같아요

开在春风里

kāi zài chūnfēng lǐ

봄바람 속에 피어있지요

在哪里在哪里见过你

zài Nǎlǐ zài Nǎlǐ jiànguò nǐ

어디에서, 어디에서 당신을 보았지요?

你的笑容这样熟悉

nǐde xiàoróng zhèyàng shúxī

당신의 웃는 얼굴이 이렇게도 낯익은데

我一时想不起

wǒ yìshí xiǎng bùqǐ

잠시 생각이 나지 않았어요

啊~在梦里

a~zài mèng lǐ

아, 꿈속이었네요


梦里梦里见过你

mènglǐ mènglǐ jiànguò nǐ

꿈속에서, 꿈속에서 당신을 보았지요

甜蜜笑得多甜蜜

tiánmì xiàodeduō tiánmì

달콤하게, 너무나도 달콤하게 웃던

是你~是你~梦见的就是你

shìnǐ~shìnǐ~mèngjiànde jiùshì nǐ

바로 당신이에요, 바로 당신, 꿈속에서 보았던 바로 당신!


在哪里在哪里见过你

zài Nǎlǐ zài Nǎlǐ jiànguò nǐ

어디에서, 어디에서 당신을 보았지요?

你的笑容这样熟悉 

nǐde xiàoróng zhèyàng shúxī

당신의 웃는 얼굴이 이렇게도 낯익은데

我一时想不起 

wǒ yìshí xiǎng bùqǐ

잠시 생각이 나지 않았어요

啊~~在梦里 

a~~ zài mèng lǐ

아, 꿈속이었네요

是你~是你~梦见的就是你 

shìnǐ~shìnǐ~mèngjiànde jiùshì nǐ 

바로 당신이에요, 바로 당신, 꿈속에서 보았던 바로 당신!


꿈에서 본 그 혹은 그녀와 사랑에 빠지다니. 얼마나 로맨틱한 장면인가? 과연 그렇다면 꿀처럼 달콤하다는 말이 과장이 아닐 것 같다. 군대에 다시 끌려가는 꿈, 업무에 시달리는 꿈에 깜짝 놀라 깨곤 하는 필자로서는, 사랑하는 연인을 꿈과 현실에서 만나게 되는 이 노래의 가사가 마냥 부럽기만 할 뿐이다. 그럼 부러움은 잠시 뒤로 하고, 오늘은 就是(jiùshì)에 대해 알아보겠다.


是你~是你~梦见的就是你 shìnǐ~shìnǐ~mèngjiànde jiùshì nǐ 

바로 당신이에요, 바로 당신, 꿈속에서 보았던 바로 당신!


중국어에 대해 조금만 공부하면 알게 되는 대표술어 (shì, 영어의 be 동사와 유사하게 쓰인다. 다만 중국어는 영어와는 달리 형용사도 술어가 될 수 있다는 점만 유의하자)와 ‘곧, 즉시, 바로, 당장, 이미, 벌써’ 등의 뜻을 가진 부사(jiù)의 collaboration으로 탄생한 就是는 아래와 같이 종종 쓰인다.


예시1) 위 노래와 같이 ‘바로’라는 강조의 의미로 사용하고, 단호하고 확정적인 느낌을 전달한다.

你 说是 真的, 就是 真的。

nǐ shuōshì zhēnde jiùshì zhēn de。

네가 진실이라고 하면, 그게 바로 진실이야.


예시2) 也와 함께 사용하여 가정, 역접, 조건을 나타낸다.

就是春节不能休息。

Jiùshì chūnjié bùnéng xiūxi。

춘절(설날)이라고 하더라도 쉴 수 없다.


예시3) 说와 함께 사용하여 관용적으로 쓴다. ‘요컨대, 다시 말하자면, 바꾸어 말하면’ 등의 의미다.

那是她的主意.也就是说,小丽丽的主意。 

Nà shì tāde zhǔyi,yě jiùshìshuō, xiǎolìlì de zhǔyi 。

그건 그녀의 생각이었어, 다시 말해서, 리리의 생각이었다고.


제목만큼이나 달달하고 경쾌한 노래, <첨밀밀>. 그리고 절대 달콤하지만은 않은 영화 《첨밀밀》. 《영웅본색》, 《천장지구》, 《천녀유혼》 등 명작 홍콩영화를 보면서 자란 필자는 이번 원고를 작성하는 동안 수없이 추억에 잠겼다. 그 시절의 나의 젊음은 얼마나 반짝였던가. (믿거나 말거나) 홍콩영화 외에도, 발음도 안 되면서 따라 부르던 영웅본색 주제가 <当年情(dāngniánqíng)>, 장국영이 우리나라에서 불렀던 초콜릿 광고노래 등 그 시절의 노래들도 아련하게 떠오른다. 이번 주말은 오랜만에 추억의 홍콩영화와 함께 나의 젊음을 추억하련다. 독자분들도 감성 촉촉한 주말 되시길 바라며, 花样年华(Huāyàng niánhuá)!


첨밀밀 속에 흐르는 등려군의 월량대표아적심

영상출처 : 유튜브 (https://youtu.be/x3k9FJoUfy8)


혁오밴드가 부르는 첨밀밀

영상출처 : 유튜브 (https://youtu.be/t040hVHuPBU)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달의 중드는 중국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황제의 딸(还珠格格 huánzhūgége)》이다. 건륭황제는 젊은 시절에 제남의 한 여인과 짧은 사랑을 나누고 북경으로 돌아가고, 그 여인은 즈웨이(백일홍, 紫薇 zǐwēi, 린신루 분)를 낳아 기른다. 어머니를 여의고 떠돌아다니던 황제의 딸 즈웨이는 샤오얜즈(제비, 小燕子 xiǎoyànzi 자오웨이 분, 원래는 공주가 아님)와 우연한 기회에 의자매를 맺게 되고, 샤오얜즈는 즈웨이를 돕기로 한다. 황제가 사냥을 나간다는 소식에 몸이 약한 진짜 공주 즈웨이 대신 어설픈 무공 실력을 갖춘 샤오얜즈가 절벽을 넘어 사냥터로 가게 되고, 샤오얜즈를 진짜 공주로 착각한 황제는 샤오얜즈를 환주공주로 책봉하게 된다는 줄거리다.


출연진은 우리나라에서도 인지도가 있는 인기 배우 자오웨이(赵薇, Zhàowēi)와 중드 《지하철》로 우리 사우들에게도 알려진 린신루(林心如, línxīnrú)다. 대만소설가 치옹야오(琼瑶, qióngyáo, 우리나라에서는 한자발음인 ‘경요’로 유명하다)의 소설을 드라마화한 것으로 역사적 사실과는 거리가 있지만, 코믹한 요소가 많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드라마다.


건륭제의 다섯 번째 왕자인 용치는 샤오얜즈의 천진난만함에 끌리게 된다. 용치는 샤오얜즈의 오빠인 샤오찌앤(箫剑 xiāojiàn)과의 싸움 중에 난입한 샤오얜즈가 넘어져 샤오찌앤에게 안긴 것을 보고 더 흥분하고, 용치는 샤오얜즈에게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진짜 결투를 벌이자고 말한다. 결국, 샤오찌앤은 샤오얜즈와 용치에게 둘이 남매였음을 밝히는 장면이다.









사랑에 빠진 남녀를 자극하는 것만큼 위험한 것은 없을 것이다. 사랑에 빠진 5왕자 용치와 샤오얜즈를 방해하는 건 바로 샤오얜즈의 친오빠인 샤오찌앤! 용치는 샤오찌앤을 연적으로 착각하여 결투를 신청한다. 남자라면 무릇 사랑하는 여인을 위하여 목숨까지도 바쳐야 하는 법(이라고 누군가 말했다). 뭇 여성이 꿈꾸는 왕자님(이지만 5번째 왕자라 희소성이 좀 떨어지긴 하지만, 심지어 이 드라마에서는 12왕자도 나온다)이 자신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겠다는데, 감동하지 않는 여인이 있을까! 우리에겐 목숨을 걸고 싸워줄 왕자나 공주가 없기에, 보다 가열차게 공부해야 하겠다. 그럼 눈물을 닦고, 팔방미인 (yào)를 사용한 표현을 알아보겠다.


你要伤了永琪, 我跟你拼命。

Nǐ yào shángle yǒngqí, wǒ gēn nǐ pīnmìng。 

용치를 다치게 하기라도 하면, 가만히 두지 않을 거예요!


중국어에서 는 동사/조동사로 쓰이는데, 동사로 쓰일 때는 아래 표현과 같이 ‘필요하다, 바라다, 원하다’ 혹은 ‘요구하다’라는 의미로 쓰인다.

我要新车。Wǒ yào xīnchē。새 차가 필요해

我要你的爱。Wǒ yào nǐde ài 。당신의 사랑을 원해요.

하지만 조동사로 쓰였을 경우에는 ‘~할 것이다’, ‘~하려고 한다’, ‘해야 한다’라는 주관적인 의지의 뜻이 있으며, 조동사인 要는 동사를 꼭 대동해야 한다. 사실 要는 동사보다 조동사의 역할이 더 중요한데, 会(huì), 能(néng), 可以(kěyǐ), 应该(yīnggāi), 愿意(yuànyì) 등과 함께 맹활약하고 있으니 눈여겨 봐둘 것을 권한다.

我要点菜。Wǒ yào diǎncài。주문할게요.

我要出去玩儿。Wǒ yào chūqù wán er。나가서 놀고 싶어.


참고로, 굉장히 많이 쓰이는 표현인 不要(búyào)는 ‘~하지 않겠다’, ‘싫다’라는 뜻도 있지만 ‘하지 마라’라는 명령의 뜻으로도 사용된다. 不要吃(búyàochī, 먹지 마!), 不要走(búyàozǒu, 가지마!)처럼 이렇게 명령의 의미로 사용되었을 때는 别(bié)랑 같은 역할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别吃(biéchī, 먹지마!), 别走(biézǒu, 가지마!) 이 문장은 들을 때마다 슬프다.


그동안은 대만 청춘 드라마를 주로 소개했는데, 이번에는 중국에서 1998년부터 2003년까지 무려 5년간 3부작으로 방영된 중국 본토(흔히 대륙이라고 부른다) 드라마를 소개해 보았다. 물론 재미있는 중드들의 원작은 대만소설이라는 것이 함정.

사실 중국 본토 드라마는 무협물, 사극 위주여서 필자도 그리 즐겨보지는 않는다. 말투도 좀 다르고 하지만 《황제의 딸》은 《판관 포청천》과 함께 국내에서 꽤 인기를 얻은 드라마이므로 중국 문화의 이해를 위해 한 번쯤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중국 본토 드라마의 선전을 기대하면 이달의 글을 마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난스런 키스(恶作剧之吻, èzuòjùzhīwěn)>는 전편에 소개한 <유성화원(꽃보다 남자)>과 마찬가지로 일본만화가 원작이며, 한국, 대만, 일본에서 모두 드라마화되었다. 다만 유성화원과는 달리 한국드라마는 그만 소리소문없이 사라져 버렸다. 필자도 사실 우리나라에서 <장난스런 키스>를 드라마화했다는 사실을 이번에 알게 되었으니.


삼국의 드라마 중 대만드라마가 가장 호평을 받은 이유 중 하나는, 이 드라마의 여주인공인 린이천(林依晨, línyīchén) 덕분이다. 린이천은 우리나라 배우 장나라 씨와 비슷한 이미지로, 예쁘진 않아도 상큼발랄한 연기로 드라마의 재미를 아주 잘 살려주었다. 만화같이 통통 튀는 재미가 있는 대만드라마 <장난스런 키스>와 함께라면 중국어 공부도 더욱 즐거울 것 같다.


단순, 쾌활, 발랄한 여고생 위엔샹친(袁湘琴, yuánxiāngqín)은 입학식에서 신입생 대표인 아이큐 200의 천재 소년 쟝즈슈(江直树, jiāngzhíshù)에게 첫눈에 반한다. 위엔샹친은 쟝즈슈에게 용기 있게 고백하지만 거절당하고 마는데, 집이 지진으로 무너지는 바람에 쟝즈슈와 한지붕 아래 살게 되는 행운(?)을 얻게 되어 그들의 인연은 계속 이어져 나가게 된다.


오늘 우리가 살펴볼 내용은, 천재이자 엄친아인 남주 쟝즈슈가 스토커처럼 그를 따라다니는 여주 위엔샹친의 시험공부를 도와주는 장면이다. 까칠한 남주인공과 어떤 구박에도 하염없이 그만을 바라보는 여주인공의 귀여운 대화를 들어보자!









你的脑袋里, 到底是装了什么东西啊? 

(nǐ de nǎodàilǐ, dàodǐ shì zhuāngle shénmedōngxī a?)


위앤샹친의 대사 중 你的脑袋里, 到底是装了什么东西啊?(네 머릿속엔 도대체 뭐가 들어있는 거야?)가 있다. 脑袋(nǎodài)는 우리말로 두뇌, 머리 등의 의미가 있는데, 石头脑袋(shítounǎodai, 돌머리), 脑袋疼(nǎodaiténg, 머리 아픔)과 같이 우리말의 ‘머리’와 거의 같게 사용되고 있다. 

到底(dàodǐ)는 ‘도대체, 결국, 마침내, 아무래도, 역시’ 등의 의미가 있으며, 의문문에 사용되면 감탄의 의미를 가진다. 위앤샹친은 쟝즈슈의 똑똑함에 감탄하며 ‘이렇게 똑똑할 수가!’라는 의미로 이 단어를 사용했다. 하지만 到底를 사용해서 짜증을 표현할 수도 있다. 같은 말을 쟝즈슈가 위앤샹친에게 했다면 ‘이렇게 멍청할 수가!’라는 의미가 될 수도 있겠다. 到底를 사용한 연인 사이에 흔히 나오게 되는 유용한 표현을 아래와 같이 소개해보겠다. 

(주의! 오남용은 그 혹은 그녀의 마음을 식게 할 수 있다.)


到底怎么了? (dàodǐ zěnme le?) 대체 왜그래?

你到底在哪里? (nǐ dàodǐ zài nǎlǐ?) 너 대체 어디야?

在你眼里我到底算什么? (zài nǐ yǎnlǐ wǒ dàodǐ suàn shénme?) 너한테 난 대체 뭔데?


사랑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는 법. 사랑은 상대의 말이나 몸짓 하나하나가 놀랍고 신기하게 보이는 힘이 있다. 여기, 사랑에 눈먼 위앤샹친과, 그녀의 앞에 꽃미남 천재 쟝즈슈가 있다. 쟝즈슈가 어떤 말을 하든 어떤 행동을 하든 그저 사랑스럽기만 한 그녀. 하지만 냉철한 천재 소년 쟝즈슈 앞에 선 그녀는 푼수기 있는 특이한 여자아이일 뿐이다. 그녀의 순수한 마음이 그에게 닿는 과정을 귀엽고 발랄하게 그려낸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 어렴풋이 기억나는 풋풋한 첫사랑을 떠올리며 감상해보는 것도 좋겠다.


▲ 장난스런 키스 (恶作剧之吻, èzuòjùzhīwěn)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