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ETHENY, PAT & ORNETTE COLEMAN - Pat Metheny & Ornette Coleman


‘시너지 효과(synergy effect)’라는 ‘하나의 기능이 다중(多重)으로 이용될 때 생성되는 극한의 효과’라는 말처럼 음악사적으로 거장 대 거장의 만남으로 명명된, 이른바 조인트 앨범의 붐은 수많은 음악 팬들과 애호가들을 흥분과 열광의 모드로 몰고 갔다. 반면에 상업적인 프로모션의 하나로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라는 옛 격언에 부합하듯, 이름값에 걸맞지 못한 허울뿐인 프로젝트로 전락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그렇다면 수많은 음악 장르에서 서두에서 언급한 시너지 효과의 극한을 명백하게 표현할 수 있는 장르를 첫손으로 꼽는다면, 필자의 개인적인 취향이 많이 작용하는 탓도 있겠지만 ‘즉흥연주(Improvisation)의 미학의 정점’이자 20세기 및 21세기에도 전 세계의 거의 모든 장르를 퓨전(Fusion) 및 크로스오버(Crossover)라는 테두리로 끌어들이며, 현대음악의 가교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는 ‘재즈(Jazz)’가 아닐까?



 

▲  ‘Song X’ (아티스트 Pat Metheny, 발매 1985)


서두가 길어진 감도 있는데 이번 지면을 통해 소개할 팻 메스니(Pat Metheny)와 오넷 콜맨(Ornette Coleman)의 조인트 앨범으로 발표한 1985년 작 ‘Song X’가 바로 앞서 말한 ‘시너지 효과의 극한’을 보여주는 예로서 발매된 지 30년 가까운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 많은 재즈 애호가들에게 회자되며, 텍스트적 가치로서의 예를 자명하게 보여주는 적절한 사례일 것이다.


필자가 한참 재즈에 환장했던 중학교 시절로 기억되는데, 필자의 음반 라이브러리엔 팻 메스니의 음반들이 차곡차곡 쌓여 숨 쉬던 아늑했던 시절이 있었으니. 당시 꽤 재즈 음악 듣는다고 자부하던 친구들조차도 정통 재즈와는 담을 쌓을 때였지만 필자의 경우 이상하리만큼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 또는 빌 에반스(Bill Evans) 풍의 하드 밥 또는 카운트 베이시(Count Basie) 또는 듀크 엘링턴(Duke Ellington)의 빅 밴드 재즈를 즐겨 들음으로써 “Oldies, but goodies”를 몸소 실천하며, 애 늙은이 취급을 받았거늘, 유독 팻 메스니에게만 정통 재즈와 유린되는 일렉트릭 재즈 사운드를 구사함에도 당시 이상하리만큼 그에게 후한 점수를 주던 터였다.


아마도 그 이유는 그 당시 자주 애청하던 그의 기타 신서사이저의 전매특허품의 상징과도 같은 1980년대 재즈 필드를 팻 메스니 열풍으로 초토화했던 ‘Offlamp’라던가 ‘The First circle’ 같은 앨범들이 당시 전 세계적인 재즈 필드의 주류 즉, 트렌드(Trend)였던 데이브 그루신(Dave Grusin)이나 리 리트나워(Lee Ritenour)로 대표되는 GRP 사운드의 대표적 색채인 라틴 서정주의(Latin Lyricism)와는 차별화되고 대비되는 또 다른 유러피언 ECM 사운드의 대표격이었다는 작품들이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필자가 한창 팻 메스니의 음반에 집착하기 시작할 무렵이었던 1990년대 초반에 그는 이미 몇 해 전인 1985년에 그의 친정과도 같은 레이블인 ECM을 떠나 새로운 메이저 레이블로 부상하고 있던 Geffen에서 그만의 새로운 음악적 여정을 이어나가는 중이었으니, 바로 그 문제의 ‘Song X’가 바로 그의 Geffen에서의 첫 작품이었다.


▲ Pat Metheny

사진 출처 : www.thegrandwilmington.org


▲ Ornette Coleman

사진 출처 : fanart.tv


무엇보다도 Geffen이라는 새 둥지에서의 음악적 여정의 첫 단추를 끼우는 데 있어, 그가 당시 ‘Song X’를 통해 시도한 모험이 바로 아방가르드였고 그 시도로써 채택한 음악적 소스가 바로 1960년 재즈 필드의 아방가르드의 최전선이자 문제적 장르였던 ‘프리 재즈’라는 것은 팻의 그 이전의 음악들에서 감지된 서정주의적 색채를 고려하더라도 그의 골수 음악 팬들조차 이 앨범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게 하며, 이른바 희대의 문제작으로 격상시키기에 이르렀다.


특히, 이 앨범에서 아방가르드라는 이름으로 명명된 실험적 사운드의 향연을 팻과 함께 진두지휘하며, 이른바 조력자로서 가장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 일등공신은 바로 1960년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던 프리 재즈의 ‘거장 중에 거장(The master of the mater)’으로 평가받는 오넷 콜맨일 것이다.


팻의 유려하고 세심한 기타 신서사이저와 오넷의 말로 형용하기 힘든 난해하고 난폭한 프레이징과 기교의 원활한 조화는 힘들 것이라는 많은 골수 팬들과 음악 평론가들의 기우는 팻의 상상 이상의 폭넓은 음악적 스케일과 Ornette의 세월에 녹슬지 않는 아방가드르적 기량과 후배에 대한 믿음과 예우로서 쉽게 극복된다.


일부 팬 중 팻의 음악적 역량을 단순한 서정주의로 치부해버리는 위험한 오류를 범하는 경우를 종종 보아 왔지만, 과거 데뷔 이전의 어쿠스틱 및 일렉트릭 사운드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자신만의 재즈적 색채를 시험하던 그의 20대 시절의 행보와 최근의 다분히 전위적인 실험적인 사운드를 들어 보더라도 그의 음악적 역량의 스케일은 특출함과 방대함이 공존한다.


그 일례로, The doors의 짐 모리슨(Jim Morrison), 재니스 조플린(Janis Joplin)과 함께 록계의 성스러운 three J.들 중 한 명으로 일컬어지며, 천부적인 작곡 및 화려한 기타 연주 및 무대 매너로 1960년 말엽을 풍미한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의 헌정 앨범에서 기존의 재즈 기타리스트와 전혀 다른 사운드로 연출해내는 Heavy한 록 사운드의 또 다른 팻의 모습을 보여준 ‘Third Stone From the Sun’은 그 단적인 예를 보여주는 선례.


특히, 2005년 당시 Geffen과의 계약 만료로 인해 Nonesuch에서 재발매된 새로운 ‘Song X’ 앨범에선 1985년 당시 CD화의 초창기 시대의 런닝 타임의 한계로 미처 수록하지 못했던 ‘Police people’과 ‘All of us’ 등의 미발표 6곡들을 수록함으로써 과거의 충족되지 못했던 아방가르드적 색채를 완벽히 구현했다고 볼 수 있겠다.


이 앨범의 타이틀곡인 ‘Song X’는 팻의 팬들에겐 가장 충격적인 곡 중 하나인 14분이 넘는 대곡 ‘Endanered Species’의 살인적인 스피드의 아찔함, 그리고 팻의 Lyricism을 아쉬워하는 이들을 위해 특별히 선정된 느낌을 지우기 힘든 ‘Kathelin gray’까지 이 앨범의 핵심적인 취지와 본질은 재능 있는 두 뮤지션의 원활한 대화의 장이다.


이름하여 프리 재즈를 통한 아방가르드의 향연! 프리 재즈라는 이름으로 빛을 발한 1960년대를 통해 구현되기 시작했던 아방가르드 재즈의 수맥이요, 1980년대를 장식한 신구세대의 가장 이상적인 아방가르드적 향연의 묘미!




동영상


<Pat Metheny & Ornette Coleman  - Song X>


<Pat Metheny & Ornette Coleman & Charlie Haden & Jack DeJohnette 

- Song X : Endangered Species>


<Pat Metheny & Ornette Coleman & Denardo Coleman & Jack DeJohnette & Charlie Haden

 - Song X : Trigonometry>



Song X

아티스트
Pat Metheny
타이틀곡
Song X
발매
198512
앨범듣기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학 2014.09.26 14: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릭 돌피의 아웃 투 런치들 듣고나서(정확히 말해서는 반 정도를 겨우 듣고나서 생각했을 겁니다. 오롯이 듣는 게 쉽지 않았으니.) 블루 노트에도 이런 재즈가 있구나 싶었죠. 아방가르드 재즈라는 건 꽤 후에 알았습니다만.

    재즈를 얕게 들은 지 몇 년이 지났는데, ecm 레코드의 앨범을 얼마간 들었고 마데스키 마틴 앤 우드처럼 얼핏 재즈라는 굴레를 멋대로 재단한 것 같은 밴드도 있었습니다. 다만 그 시간도 아방가르드 재즈와 저의 간극을 크게 좁히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본문의 말마따나 '골수팬'을 자칭하는 리스너도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는데 말입니다.

첫사랑 그녀를 떠나 보내고, 강남역 앞에서 2호선 열차를 기다리며 시디플레이어를 꺼내 들었다. 지금은 없어진 타워 레코드에서 구매했던 Toto의 베스트 앨범. 한창 기타를 배우고 있던 터라 당대 최고의 세션들이 만든 Toto의 전설은 익히 들었고, 드럼을 배우던 그녀를 위해 거리낌 없이 거금 13,000원을 들였었다. 쓰린 속을 부여잡으며 CD 케이스의 포장을 뜯고 플레이어에 넣자 약간의 튕김 후 첫 번째 곡이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 1집 ‘Toto’ (아티스트 Toto, 발매 1978)

출처: royaltrilogy.blogspot.kr

 

 

<TOTO - I'll be over you>

 

‘I’ll Be Over You.’ 뜻도 모르면서 흘러나오는 선율을 통해 이별 노래임을 직감했다. 갑자기 주체할 수 없이 흘러내리던 눈물…. 열일곱 살 겨울을 이 앨범 하나와 함께했던 기억이 새삼스럽다. 제목인 ‘I’ll be over you’는 ‘이제 너를 잊는다’는 말의 은유적인 표현이다. Toto의 건반 담당이자 작곡가 스티브 루커더(Steve Lukather)는 곡에 대해 이렇게 회고했다.

 

“나는 이 곡을 랜디 굿럼(Randy Goodrum)과 함께 만들었는데, 굉장히 빨리 적은 곡이고 실제로도 몇 분 만에 만든 곡입니다. 이 곡은 (연애가) 끝난 후에야 느낄 수 있는 상실감과 후회에 대한 경고를 담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소녀를 아직 깊이 사랑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헤어진 후에야 그러지 말았어야 함을 깨닫는 한 소년의 이야기입니다.

 

 ▲ 스티브 루커더(Steve Lukather)

출처: www.tcelectronic.com

 

부드러우면서 서정적인 멜로디를 포근하게 감싸주는 스티브 루커더와 마이클 맥도날드(Michael McDonald)의 부드러운 음색, 그 뒤를 든든히 받쳐주는 전설적인 세션들의 연주. 1986년 싱글(Single)로 발표된 이 곡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 빌보드 100 차트에서 11위에 올랐다. ‘고작 11위?’하고 반문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1986년은 빌보드 전성기의 마지막 해로 당시 1위 곡들을 나열하기도 벅찰 만큼 1위가 주마다 바뀌는 시대였다. 시대를 풍미한 명곡 Whitney Houston의 ‘Greatest Love of all’도 3주 만에 정상에서 내려왔으니 말이다.

 

여기서 그룹 Toto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모든 것(Everything)’이란 의미의 라틴어인 ‘Totus Toti’의 이니셜을 따서 Toto라 이름 지어진 이 그룹은, 당대, 아니 현재를 포함한 최고의 세션들인 제프 포카로, 데이빗 행고이트, 스티브 루카서, 스티브 포카로, 데이빗 페이치, 마지막으로 보컬 보비 킴블의 6인조로 77년 겨울에 결성되었다. 78년 데뷔 앨범 발표 당시, 미국 레코드 업계는 극심한 불황을 겪는 공황기였기에 디스크 제작자 측에서는 성공적인 판매가 불가능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이들의 앨범은 3백만 장 이상이 팔려나갔다. 게다가 트리플 플래티늄을 기록하는 경이로운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 후 ‘Africa’, ‘Hold the Line’, ‘Rosanna’, ‘George Porgy’, ‘I Won't Hold You Back’, ‘Stop Loving You’, ‘Pamela’, ‘Home of the Brave’, ‘I'll Be over You’, ‘99’, ‘Lea’ 등 수많은 히트곡을 역사에 남긴 그들의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대부분 그룹과 달리 보컬(Vocal) 위주의 그룹이 아닌 세션 위주의 그룹이었다는 점이다. 아래 도표와 같이 그들에게 보컬은 자신의 음악을 표현하기 위한 도구라고 생각될 만큼, 1991년까지 지속적으로 변해왔고 1991년부터 1997년까지는 심지어 보컬 없이 공연 때마다 객원을 초청하는 유례 없는 그룹이기도 했다. 국내에서의 발자취를 따라 거슬러 가보면 그룹도 대표곡들도 그들의 세계적인 명성과는 달리 한국에서는 널리 알려지지 않은 이유도, 어찌 보면 보컬의 색채와 힘에 주로 감동을 하는 우리나라 음악 시장의 특성 때문일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 Toto의 Vocal List

출처 : en.wikipedia.org

 

이처럼 유명한 세션 중에서도 가장 빛나는 일인! Toto를 이야기할 때 빠질 수 없는 인물이, 바로 역대 최고의 드러머(Drummer) 중 하나로 추앙되는 (포카로 형제 중) 제프 포카로(Jeff Porcaro)다. 재즈 뮤지션인 조 포카로(Joe Porcaro)의 아들이기도 한 그는, 1954년 4월 1일 하트포드에서 태어나 일곱 살 때부터 드럼을 배우기 시작했고, 열일곱 살이 되어서는 미국의 소니 앤드 셰어의 투어 멤버로 참여하며 전문 연주인으로서의 길을 걷게 된다. 1992년 8월 5일 캘리포니아의 히든힐스 저택에서 서른여덟의 나이로 단명하기까지 그의 업적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많다.

 

‘핼프 타임 셔플 그루브와 왼손 스네어 고스트 노트’. 일반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용어지만, 간단히 말해 현대 드럼 연주의 꽃이라는 16비트 패턴 개념의 설립자가 바로 제프였다. 그렇다고 그가 모든 곡에서 단연 그의 존재를 보여주는 세션이었나? 답은 ‘No’다. 아니, 오히려 그의 드럼은 너무나 평범해서, 일반적인 음악인이 들었을 때는 전혀 그의 뛰어남을 느낄 수 없을 정도였다. ‘드럼은 음악을 이끌되 튀지 않는다.’는 기본에 충실한 그의 연주의 효과는 주변 지인들의 회고를 통해서도 충분히 알 수 있다.

 

▲ 제프 포카로(Jeff Porcaro)

출처: blog.michaelbloomphotography.com

 

화려함보다는 충실한 리듬이 연주의 중심으로 자리 잡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그의 연주, 그리고 그 연주와 함께한 잔잔한 가운데에도 나를 휘어잡는 감성적인 곡 ‘I’ll Be Over You’. 이 시대 최고의 드러머가 연주하는 팝 발라드(Pop Ballad)를 통해, 잠시 첫사랑의 아련함에 젖는 하루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지며 글을 접는다.

 

 


Toto의 히트곡 모음


 

< Toto - Africa >

 

 

< Toto - Hold The Line > 

 

 

<Toto - Rosanna>

 


I'll Be Over You

아티스트
Toto
앨범명
Best Of The Best Gold
발매
2004.12.22
배경음악다운받기듣기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 물질문명의 이기와 인간 소외의 현실 속에서 음악은 언제나 한순간의 휴식과 안식처 역할을 해왔다. 일반적으로 음악에는 크게 고전음악과 대중음악이 존재하는데, 대중음악 분야에 있어서 60년대 말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의 출현은 그때까지 대중음악에 대한 고정관념의 형식에서 벗어난 하나의 충격이었다.

 

▲ 핑크 플로이드

출처 : farm3.staticflickr.com


60년대 말부터 70년대 초의 히피와 사이키델릭 사운드의 등장은 대중음악계뿐만 아니라 대중문화 전반에 걸쳐 혼돈과 무질서를 초래한다. 특히 대중음악계에는 여러 장르의 음악들이 서로 공존해 어정한 분야로 지칭하지 못하는 방향성이 없는 춘추 전국의 시기였다. 그러나 이즈음에 등장한 프로그레시브 록은 여러 음악 장르(구체적으로 Soul, Heavy Metal, Jazz, Country 등)를 포함하는 한편, 대중음악의 영원한 숙제였던 클래식(Classic)의 두꺼운 성문에게까지 노크하기에 이르렀다. 다시 말해, 프로그레시브 록은 고전음악과 대중음악을 연결하는 매개체 역할을 해왔고, 나아가 전통성에 기반을 둔 새로운 문화를 창출한 것이다.

 

우선, 프로그레시브 록을 이해하기 위해 여러 장르로 분류해 보면 다음과 같다.

 

 

 

테크노 프로그레시브 록


먼저, 무그(Moog)나 신시사이저(Synthesizer) 등의 전자악기로 구성된 ‘테크노 프로그레시브 록(Techno Progressive Rock)’을 들 수 있다. 여기에 속하는 아티스트들을 살펴보면, Kraftwerk, EL&P, Jean-Michel Jarre, Tangerine dream, Vangellis, Alan parson project 등이 여기에 속한다.

 

 

클래식 프로그레시브 록


둘째 분야로는 ‘클래식 프로그레시브 록(Classical Progressive Rock)’을 들 수 있다. 이 분야의 대가로써 EL&P(Emerson, Lake & Parlmer)를 먼저 꼽는다. 특히 이 그룹은 클래식의 고전인 무고르그스키의 을 그들 나름대로 편곡해, 록계에 있어서 전무후무한 사운드를 창출했다. 다음으로 Moody Blues는 유명한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9번 <신세계 교향곡>을 라는 작품으로 훌륭하게 편곡했다. 이 작품에서는 런던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더욱 클래시컬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이 밖에도 ELO(Electric Light Orchestra), Kansas, Renaissance, Jethro Ttull, New Trolls 등이 속한다.

 

 

로지컬 프로그레시브 록


셋째 분야로는 하나의 테마를 가지고 메시지를 전달하거나 논리적 구성을 생명으로 하는 ‘로지컬 프로그레시브 록(Logical Progressive Rock)’을 들 수 있다. 이 분야에는 Yes, Pink Floyd, King Crimson, Roxy Music 등이 속한다. Pink Floyd는 작품의 소재로 기계 소리, 발걸음 소리, 동물 소리 등 내용상으로 우수적인 소재까지 표현하려고 애썼고, 특히 이번에 소개하려는 8집 앨범 에서는 드라마틱하고 추상화된 세계를 마음껏 표현했다. 또, 11집 에서는 교육의 어두운 면을 재조명하는 한편, 반사회적인 이슈도 소재로 택해 프로그레시브 록의 또 다른 면을 개척했다. 또한, King Crimson이라는 그룹은 더욱더 실험성을 보여서 에서는 삶과 죽음 등과 같은 어두운 소재를 바탕으로 웅대한 하나의 서사시를 표현했다.

 

▲ dark side of the moon출처 : zonadicto.org


앞서 언급한 은 Pink Floyd에 의해 1973년에 발표된 앨범으로, 그들을 프로그레시브 록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해준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또한, 70년대 초반에 불어닥친 프로그레시브 사운드(Progressive Sound) 열풍의 성숙기를 상징하기도 하는 앨범이자,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700주(15년 이상) 넘게 링크되어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긴 앨범이기도 하다. 영국 에비로드 스튜디오에서 녹음된 이 앨범의 전체적인 사운드 담당은 그 후 Alan parson’s project를 결성하여 유명해진 Alan parson이 담당하여 진보적인 사운드를 만들어 냈다.

 

그들이 절대적 지지를 받은 이유는, 시대를 앞서가는 진보적 사운드를 창출했을 뿐만 아니라 이 앨범에서는 사운드 못지 않게 가사 또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진보적이고 개혁적이었기 때문이다. ‘Time’에서 잘 드러나듯 그들은 그동안 누구도 다루지 않았던 현대 사회의 소외와 스트레스, 조울증, 편집증 등을 주제로 다루었으며, ‘Money’에서는 현금 출납 등록기의 소리를 곡의 초반부에 사용하여 물질 만능주의에 대해 나름대로 날카로운 지적을 한다.

 

제목 처럼 그들은 이 앨범에서 현대 사회의 어두운 그늘을 지적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으며, 신경질적이고 병적인 현대인들의 심리를 비판하고, 이러한 것들의 원인 제공은 자본주의 사회라고 비판한다. 또한, 70년대의 어둡고 그늘진 사회에 대한 한편의 슬픈 서사시와 같은 내용을 이 앨범은 가만히 담는다.

 

결론을 말하면, 그들의 사운드와 메시지는 그때까지 보기 힘들었던 ‘수준 높은 메시지’와 ‘전위적인 사운드’를 훌륭히 결합해 록 음악이 한 단계 성숙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겠다.

 

 

 

Pink Floyd ‘Money’ 듣기


 

 

 

Pink Floyd ‘Time’ 듣기


 

 

 


Dark Side Of The Moon

아티스트
Pink Floyd
타이틀곡
-
발매
1973
앨범듣기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승모 2014.07.23 15: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 때 빌보드 앨범챠트에 가장 오래 머무른 앨범이기도 했지요...

    • 미스터 반 2014.07.28 13: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빌보드 앨범 차트에 741주 동안 올랐다고 합니다!! 또 재미있는 것은, 호주에서 [핑크 플로이드 더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 (2012)]이라는 와인도 나왔다고 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