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하던 헤지펀드 매니저가 겉으로는 합법적이지만 실상은 고객들의 자산을 해하는 일을 했다는 죄의식을 갖고 일선에서 벗어나 식당종업원으로 살아가게 될 확률은 얼마나 될까요? 영화 <와플 스트리트>에서 지미는 편법으로 얼룩진 사회 속에서 그것이 나쁜 짓이라는 것조차 깨닫지 못하는 회사원들 틈 속에서 자기 목소리를 내는 사람으로 영화 초반부터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2008년 금융 위기를 일으킨 데 일조한 것에 대한 죄의식과 정직하게 일해 돈을 벌겠다는 의지로 지미는 패스트푸드 치킨 앤 와플 레스토랑에서 종업원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데 더 놀라운 것은 이 영화 속 지미라는 인물이 실존 인물이라는 점입니다.



지미가 종업원으로서 일하면서 적은 회고록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 <와플 스트리트>에서는 27년을 구형받은 범죄자인 요리사 콜린스에 대한 넓고도 깊은 고찰을 연달아 화면을 통해 보여줍니다. 콜린스와 지미의 다음과 같은 대화를 통해 왜 정직하게 일해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를 명확히 보여주지요.

I know what I need to say, so keep quiet and let me tell it.
조용히 하고 내 말을 들어봐!
When I was 17... me and a couple other boys got a bad idea... and we took that bad idea to a liquor store.
17살 때, 나는 친구들이랑 잠깐 나쁜 생각을 하고 주류 판매점으로 갔어.
Now, I didn't mean for anyone to get hurt... but I was certainly out to acquire something that wasn't mine.
사람을 해칠 생각은 전혀 없었지만 내 것이 아닌 걸 갖고 싶다는 생각은 했어.
Just by being there...
그 자리에 갔다는 것만으로도 그것이 증명되지.
I got tried and convicted as an adult. And I spent 27 years in a federal penitentiary.
재판을 받고 성인이 돼서 구형을 받았네. 그렇게 연방 교도소에서 27년을 살았어.
I've had plenty of time to think about it, and...
생각할 시간이 아주 많아서 난 생각을 했지.
If you really want something... you gotta work for it.
진짜로 원하는 게 있다면 스스로 일해서 얻어야 해.
You know, greed doesn't... take you anywhere good.
욕심만 부린다고 원하는 게 내 것이 되는 게 아니거든.


형용사로 쓰인 to 부정사

콜린스는 자신을 돌아볼 충분한 시간을 가졌다고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I've had plenty of time to think about it.”

구체적인 정보를 말하려면 형용사나 부사가 필요합니다. 여기서는 time을 구체화할 to 부정사가 뒤에서 형용사구로서 꾸며 구체화하네요.


한순간의 실수로 27년이라는 세월 동안 감옥에서 사는 내내 얼마나 힘들었을지 예상이 됩니다.

지미 역시 마음의 짐을 버리기 쉽지 않았는데, 불법은 아니었지만 투자자가 손실이 있으리라는 것을 미리 알고 있으면서도 실적을 위해 눈을 감았기 때문이지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는 노력을 해서 얻어야 한다는 깨달음을 27년의 가혹한 구형을 통해 얻게 된 콜린스에게서 위안을 받는 것은 예견된 일이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죄의식이 생겼을 때 끝까지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으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자신에게 조언해줄 사람을 만나 이야기를 들으면서 자신의 길을 개척해 나가는 지미의 모습은 익숙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하루하루 삶을 살아가는 데 치여 생각해야 할 것조차 생각하지 않는 우리에게 경종을 울립니다. 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그 안에 있던 잘못들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지요. 그러한 잘못들이 차곡차곡 쌓여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신기루처럼 되기 전에 시간을 내어 나 자신의 행동과 생각을 정돈해야 합니다. <와플 스트리트>가 다음과 같이 우리에게 던져준 메시지처럼 말이지요.

If you really want something... you gotta work for it.

사진출처 : 다음영화 https://movie.daum.net/moviedb/main?movieId=99330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와 영화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中国为什么会产生志怪小说?

사진출처 : 搜狐文化_搜狐网


이번 호에는 ‘소설로서의 신화’에 이어 ‘지괴소설(志怪小说)’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은 조비(曹丕, 187~226)가 편찬하였다고 전해지는 지괴소설집인 『列異傳』에 실린 《宋定伯》 이야기입니다.


남양사람 송정백(宋定伯)이 젊어서 밤길을 가다가 귀신을 만났다. 정백이 귀신에게 물었다. “누구요?” 귀신이 대답하였다. “나는 귀신이오.” 이번에는 귀신이 정백에게 물었다. “그럼 그대는 누구요?” 정백은 거짓으로 “나도 귀신이오.”라고 대답했다. 귀신이 정백에게 물었다. “어디 가는 길이오?” “완 시장에 가는 길이오.” 이에 귀신이 말했다. “나도 완 시장에 가려던 참이었소.” 몇 리쯤 갔을까, 귀신이 정백에게 말했다. “걸음걸이가 너무 느리니 서로 업어 주기로 합시다.” “그거 좋지.” 귀신이 먼저 정백을 업고 몇 리를 가다가 마침내 입을 열었다. “그대는 너무 무거워서 귀신이 아닌 것 같아.” “난 죽은 지가 얼마 안 돼 몸이 무거운 거야.” 이번에는 정백이 귀신을 업었는데 무게가 하나도 느껴지지 않았다. 이런 식으로 서로 번갈아 가며 업어주었다. 정백이 다시 말했다. “나는 죽은 지가 얼마 안 돼 귀신이 무엇을 무서워하는지 모르겠소.” “우리들은 사람의 침을 제일 싫어하지.” 이들은 계속해서 같이 갔다. 가는 도중에 물을 만나자 정맥은 귀신에게 먼저 건너라고 했다. 귀신이 물을 건너는데 아무런 소리가 나지 않았다. 정백이 물을 건너는데 텀벙텀벙 소리가 났다. “어째서 그렇게 소리가 요란한가?” “죽은 지가 얼마 안 돼 물을 건너는 데 익숙하지 않아서 그래. 너무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아.” 완 시장에 도착할 즈음, 정백은 갑자기 귀신을 머리 위에 올려놓고는 꼭 붙잡았다. 귀신이 소리를 지르고 캑캑거리며 풀어 달라고 간청했다. 그러나 정백은 못 들은 척했다. 정백이 완 시장에 도착하여 귀신을 땅에 내려놓으니 귀신은 양으로 변했다. 정백은 그 양을 팔아 치우고 다시 귀신으로 변할까 봐 침을 뱉고는 1,500냥을 받아 떠났다.

『列異傳』, “南陽宋定伯, 年少時夜行逢鬼. 問曰: “誰?” 鬼曰: “鬼也.” 鬼問: “卿復誰?” 定伯欺之, 言: “我亦鬼也.” 鬼問: “欲至何所?” 答曰: “欲至宛市.” 鬼言: “我亦欲至宛市.” 共行數里, 鬼言: “步行太極, 可共迭相擔也.” 定伯曰: “大善!” 鬼便先擔定伯數里. 鬼言: “卿太重, 將非鬼也?” 定伯言: “我新死, 故重耳.” 定伯因復擔鬼, 鬼略無重. 如其再三, 定伯復言: “我新死, 不知鬼悉何所畏忌?” 鬼曰: “唯不喜唾. ” 于是共行. 道遇水, 伯因命鬼先渡. 聽之, 了無聲. 定伯自渡, 漼漼作聲. 鬼復言: “何以作聲?” 定伯曰: “新死不習渡水耳, 勿怪. ”行欲至宛市, 定伯便擔鬼至頭上, 急持之. 鬼大呼, 聲咋咋索下. 不復聽之, 徑至宛市中. 着之, 化爲一羊. 便賣之, 恐其變化, 唾之得錢千五百乃去.”

[주석] 김진곤 편역, 『이야기 小說 Novel-서양학자의 눈으로 본 중국소설』, 예문서원, 2001, pp.12-13. 원문과 번역 참고.

1. 志怪小說과 그 등장배경

‘志怪’란 말은, 문자 그대로 ‘기이한 이야기를 기록한다.’라는 뜻입니다. 위의 송정백 이야기를 살펴보면 알 수 있듯이, 우리가 어릴 적 한 번쯤은 들어보았을 법한, 혹은 할아버지나 할머니가 들려주던 옛날이야기와 매우 흡사함을 알 수 있습니다.
앞서 <산해경> 등의 소설로서의 신화에 이어 지괴소설은, 내용과 구성면에서 신화와 비교하자면 어느 정도의 스토리가 있다고 볼 수 있는데, 비록 후세의 소설과 비교할 때 아직 초보적인 단계일지라도 중국 소설사에서 상당한 발전이며 주목할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괴소설이 등장하고 유행하였던 위•진•남•북조(위•촉•오 > 5호16국 > 남북조, 221∼589)는 시기적으로 보면 한(漢)나라가 멸망하고 수(隋)나라가 들어설 때까지 360여 년간의 역사 구분을 말하는데, 수많은 나라가 일어섰다 망하는 이른바 대혼란의 시기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사회가 혼란할수록 다양한 이야기가 만들어지기 마련인데요, 리후이잉(李輝英)의 『중국소설사(中國小說史)』에 보면 지괴소설의 등장 배경을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대의 신선고사의 대량생산은 진한秦漢 이래의 신선神仙 사상을 통한 방사方士(신선의 술법을 닦는 사람)의 선전, 그 후 또 제왕들의 추종과 신뢰하는 바(진시황, 한무제의 장생불로의 신약 제조방법에 대한 심취 등)가 대체로 모두 중요한 원인으로 기원하였다. 최고 위치의 제왕은 인간의 모든 영화와 부귀를 마음껏 누렸으나 가장 안타까운 것은 수명을 길게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수명을 연장하고 재난과 화를 피하기 위해 음양오행과 일체의 무술巫術, 도교의 화를 면하는 변법을 서로 결합하였으며 이런 이유로 방술과 도교가 크게 흥성하였다. 불교가 동한東漢(후한)시기에 중국으로 들어와 윤회, 인과응보, 복덕과 죄악 위주의 소승小乘불교로 안착하여 중국 민간 도교의 부록符籙(부참符讖: 길흉화복 등을 비밀로 적어놓은 글)과 제사에 안성맞춤이었는데, 음양무술과 결합하여 신귀괴이적 설법이 상당히 유행하게 되었으며, 오래도록 없어지지 않고 소설에 영향을 주었다. 이는 위진남북조부터 수 대에 이르기까지 귀신지괴소설(지인志人소설 포함)의 형성을 만연하게 하였다. 위진 사대부의 연단복약煉丹服藥(불로불사약의 제조에 관한 일종의 연금술 및 복용)의 풍토에 이르기까지 역시 이것과 관련이 있다.

[주석] 李輝英 編著, 『中國小說史』, 香港東亞書局出版,1970, p.42. 第三章 <魏晉南北朝隋的鬼神志怪小說>

위의 인용에서 알 수 있듯,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현실 상황 아래, 일종의 도피처로서 도술을 연마하고 추종하였는데 당시의 권력층도 마찬가지였으며, 그만큼 혼란한 정국이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요컨대, 지괴소설의 등장은 그 시대적 배경으로부터 힘입은 바 크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참고로, 위의 宋定伯 이야기는 원래의 『列異傳』에는 宗定伯으로 실려 있었으나 중국 지괴소설의 대표작 간보(干寶, ?~351)의 『수신기(搜神記)』에 이르러 宋定伯으로 바뀐 것입니다. 그럼 이번 호에는 중국 지괴소설에 대하여 간략하게 살펴보았는데, 다음 호에는 『搜神記』의 내용 중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어서 여러분에게 한번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기억해두기 : 역사 인물 

인물 : 조비(曹丕)와 삼조(三曹)
소개 : 위의 『列異傳』을 편찬하였다는 조비(曹丕, 187~226)는 여러분들도 잘 알고 있는 중국의 삼국시대(위•촉•오) 위(魏나)라 조조(曹操, 155~220)와 그의 정실부인인 변부인(卞夫人) 사이에서 태어난 적장자입니다. 어려서부터 시문에 뛰어났으며, 이는 아버지인 조조의 영향이라 할 수 있습니다. 후한 말기에 헌제(獻帝, 181~234)에게 황위를 선양(禪讓) 받아 국호를 위로 고치고 초대 황제인 위문제(魏文帝)가 되었으며, 아버지인 조조를 위무제(魏武帝)로 추존합니다. 그리고 조비의 동생 조식(曹植, 192~232)이 있는데, 조식 역시 어려서부터 총명하여 그 정도가 오히려 조비를 능가하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아버지인 조조가 한때는 조식을 너무 총애한 나머지 조비가 적장자임에도 불구하고 태자 자리를 조식에게 준다는 말까지 있었습니다. 하지만 조식은 머리가 더 똑똑하였지만 술을 좋아하고 때로는 흐트러진 모습을 보여 조조의 눈 밖에 남으로써 결국 조비가 황위에 오르게 됩니다. 황제에 오른 조비는 늘 동생인 조식을 어떻게든 꼬투리를 잡아 죽이려 하였는데, 이때 등장한 것이 《칠보시(七步诗)》입니다. 조식을 불러들인 조비는 일곱 걸음 안에 시를 지어 보이면 죽음을 면해준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조식은 아래와 같은 시를 읊었습니다.


煮豆持作羹,漉豉以为汁 콩을 삶아 갱을 만들려면, 여과하여 즙으로 만들어야 하네
萁在釜下燃,豆在釜中泣 콩깍지는 솥 아래서 타고, 콩은 솥 안에서 눈물 흘리네
本自同根生,相煎何太急 본래 같은 뿌리에서 나왔건만, 서로 들볶음이 이리도 급한지
[주석] 七步诗(魏晋曹植古风), 百度百科

요약하자면, 한 부모에서 나서 서로 못 죽여서 안달인 것을 한탄한 것인데, 이에 조비도 느낀 바가 있어 조식을 죽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조비도 문학적으로 뛰어났는데, 현재 전해지는 시는 약 40수 정도로 특히, 7언시(七言詩)인 《연가행(燕歌行)》이 유명합니다. 그 내용은 당시의 보편적인 사회 상황인 전쟁터에 나간 남편을 걱정하고 그리워하는 여인의 마음을 표현한 것입니다.
[주석] 연가행


▲ 三曹 (汉魏政治诗坛三领袖)

사진출처 : 百度百科


삼조(三曹)라는 말은 조조, 조비, 조식을 일컫는 말로써, 건안문학(建安文学, 196∼220)을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데, 이른바 풍골(風骨, 작품에 내재되어 있는 생기와 감화력 및 언어 표현상의 간결하고 굳센 특징을 말한다)의 특징이 있으면서 상당히 완성도 있는 시문을 완성하였는데, 후대에 많은 영향을 끼치면서 한말 시문학의 성과 면에서 상당한 지위를 차지하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WRITTEN BY 송희건

“君子以文會友, 以友輔仁.”
“군자는 배움으로 친구를 사귀고, 그 친구로써 인의를 다지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빈 기차에서 형을 기다리다가 잠든 사이 기차가 떠나버려 가족을 잃어버리게 될 줄 알았으면 집에 있으라는 형의 말을 듣지 않은 걸 후회했을까. 형하고 잠시라도 떨어져 있고 싶지 않아 낯선 곳까지 따라왔는데 한순간에 가족들과 25년간 긴 이별을 하게 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 했으리라.


위 이야기는 2012년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일로, 한 가정으로 입양된 인도 청년이 구글 어스를 통해 잃어버린 가족을 25년 만에 찾아간 실제 있었던 일을 바탕으로 재구성된 영화 <라이언>의 이야기입니다.



다섯 살에 가족을 잃은 사루(데브 파텔 분)지만 운 좋게 사랑 많은 양부모님에게 입양되어 행복하게 살아갔습니다. 하지만 가슴 한편에는 항상 가족에 대한 그리움에 힘들어했지요. 다음은 여자친구에게 하루하루의 소소한 즐거움조차 죄책감을 안고 느껴야 하는 심정을 토로하는 장면입니다.


You have any idea what it's like knowing my real brother... and mother spend everyday of their lives looking for me?

내 친형과 엄마가 하루도 빠짐없이 날 찾고 있다면 어떻겠어?


How everyday my real brother screams my name!

나의 형이 날 찾아다니며 얼마나 날 불렀겠어!


Can you imagine the pain they must be in for not knowing where I am?

그들이 얼마나 힘들어했을지 당신은 상상하기 힘들 거야.


25 years, Luce. 25!

25년이야. 25년!


영화 <라이언>에서는 사루가 잃어버린 자신 때문에 고통스러워했을 가족을 생각하며 가슴 아파하는 이야기와, 구글 어스로 예전 기억을 더듬어 자신의 고향을 기어이 찾아내는 모습이 구체적으로 잘 담겨 있습니다. 구글 어스로 가족을 찾는 모습과 어릴 적 사루의 가족과의 소중한 기억을 교차해주는 연출을 통해 사루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지요.




영화 <라이언>에서는 양어머니의 속내까지 다뤄 한층 이야기의 깊이가 깊어졌습니다. 다음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입양된 만토쉬가 약 문제로 말썽을 피우자 사루는 양어머니에게 이렇게 말하며 위로합니다.


We... weren't blank pages, were we? Like your own would have been. You aren't just adopting us but our past as well. And I feel life quickened on you.


우린 백지상태로 같이 살게 된 게 아니잖아요. 엄마가 낳았다면 그럴 일이 없었을 텐데, 엄마는 우리 과거까지 함께 입양한 거니까. 우리가 줄곧 엄마를 괴롭혀온 것 같아요.


정말 놀라운 것은 그녀가 아이를 가질 수 있었음에도 낳지 않기로 하고 사루와 만토쉬와 함께 사는 삶을 선택했던 사실을 토로한 부분이었습니다.


‘~마찬가지로 as well’


자꾸 말썽을 부려 양어머니의 마음을 썩힌 만토쉬를 보며 사루는 양어머니가 자신들을 입양 안 했더라면 더 행복했을 텐데..라는 마음을 전하려 다음과 말하고 있지요.


You aren't just adopting us but our past as well.


이 문장에서 as well은 자신들을 입양하면서 이전 과거까지 입양했다는 표현을 좀 더 구체적으로 해주고 있습니다.


한순간의 실수로 25년간 가족과 떨어져 살아야 했던 이야기와, 아이를 입양하고 사랑을 서로 주고받으며 친부모 이상으로 키워낸 양부모님의 이야기는, 잔잔하지만 영화를 보는 내내 사랑이라는 메시지를 잘 전달해주었습니다.


사진출처 : 다음영화 http://movie.daum.net/moviedb/main?movieId=102557




글쓴이 김지현

미드를 보다가 애니와 영화까지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