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특구로 불리는 상하이의 가장 중심지역인 상하이를 소개할 때 제일 먼저 보여주는 장면이 떠오르는지? 높은 빌딩과 마천루 불빛들이 휘황찬란하게 강가를 굽어보는 곳이 바로 중국 개혁개방의 상징이자 경제의 중심, ‘루자주이(陆家嘴, Lùjiāzuǐ)’이다. 


유력한 지도자들이 모두 다녀가는 곳이며, 상하이에 열리는 각종 행사의 중심 지역이기도 한 이곳은, 상하이에서 가장 발전한 곳으로 많은 은행의 본점들과 지점들이 즐비할 뿐 아니라, 동방명주가 바로 이곳에 있고 수족관, 박물관과 무엇보다 황푸 강(黄浦江, Huángpǔjiāng)을 끼고 있어 관광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경제특구로 불리는 상하이의 가장 중심지역인 상하이를 소개할 때 제일 먼저 보여주는 장면이 떠오르는지? 


높은 빌딩과 마천루 불빛들이 휘황찬란하게 강가를 굽어보는 곳이 바로 중국 개혁개방의 상징이자 경제의 중심, ‘루자주이(陆家嘴, Lùjiāzuǐ)’이다. 유력한 지도자들이 모두 다녀가는 곳이며, 상하이에 열리는 각종 행사의 중심 지역이기도 한 이곳은, 상하이에서 가장 발전한 곳으로 많은 은행의 본점들과 지점들이 즐비할 뿐 아니라, 동방명주가 바로 이곳에 있고 수족관, 박물관과 무엇보다 황푸 강(黄浦江, Huángpǔjiāng)을 끼고 있어 관광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특히, 이곳의 야경은 아시아 어느 곳 못지않은 규모의 아름다움과 화려함이 남다르다고 말하고 싶다. 동방명주(东方明珠, Dōngfāngmíngzhū), 진마오 빌딩(金茂大厦, JīnmàoDàshà), 환구금융 빌딩(环球金融中心, Huánqiújīnróngzhōngxīn) 등 초고층 건물 숲이 늘어서 있어 이곳이 정말 중국이 맞는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화려하다. 그리고 이러한 마천루들은 관광객들을 위한 전망대를 설치해, 건물 꼭대기에서 발아래 펼쳐지는 상하이의 경치를 마음껏 즐길 수 있게 한다. 비록, 적지 않은 비용을 내야 하는 부담도 살짝 있지만.

 

우선, 동방명주나 진마오따샤, 환구금융중심 등의 전망대 관람 비용은 15위안 정도로 결코 싼 편이 아니다. 이런 건물들에는 레스토랑, 카페 등을 전망이 좋은 쪽에 배치해 두고 있어서 ‘우리는 황푸 강과 상하이의 야경을 팝니다.’라는 광고를 공공연히 할 정도니 가격이 만만치 않다. 필자도 이곳에 있으면서 딱 한 번 이용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최근 이곳 상하이 푸둥신구에는 중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상하이 타워(上海中心大厦)’가 건설 중이다. 2008년 말에 착공해 올해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이 빌딩은, 내년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공정률이 약 90%에 달한다고 한다. 필자도 가끔 지나다니며 볼 때마다 그 높이가 하루하루 바뀌는데 놀라고, 빌딩 끝에 세워진 타워 크레인의 모습에 한 번 더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이 건물의 높이는 632m에 달하고, 지상 118층, 지하 5층의 구조로 지어진다고 한다.

 

그동안 이곳 루자주이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던 환구금융센터보다 100m 이상 높은 높이라고 하니, 상하이의 또 다른 명물이 생길 것 같다. 특히, 이 상하이 타워는 고층 빌딩이 즐비하게 늘어선 푸둥 루자주이 금융가에 이미 세워진 상하이 환구금융센터와 진마오 빌딩과 더불어 상하이를 대표하는 ‘3대 마천루’가 될 전망이다. 한편으로는 상하이의 랜드마크 역할을 했던 동방명주가 이들 주변의 마천루들에 가려 조금씩 초라하게 보이기 시작했다는 아쉬움이 있긴 하다.

 

 

가까이에서 필자가 올려다본 이러한 고층 빌딩들은 높은 경제부흥을 이루고 있는 중국의 현재를 보여주는 것 같았다. 비록 이러한 높은 건물 뒤편에는 아직도 60년대에나 있을법한 낡은 2층 건물과 상점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서 빌딩 거리의 화려함과는 대조를 이루고 있지만, 중국은 소수가 앞서서 나아가고 나머지가 따라가는 형국의 국가 구조로 되어있는 것을 고려하면, 이는 당연한 모습인 듯하다. 중국의 미래가 저 건물을 감싼 운무처럼 불확실하지만 말이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겐팅 2014.09.09 12: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빌딩이 끝을 모르고 치솟고 있네요.

초여름을 뜨겁게 달구었던 브라질 월드컵이 독일의 우승으로 끝났다. 기대를 모았던 개최국 브라질이 4위에 그치면서 조금은 아쉬웠고, 무엇보다도 한국의 16강 진출 실패는 한국의 축구 열기에 찬물을 부은 듯한 분위기를 경험하게 했다. 물론 축구를 좋아하는 삶들은 여전히 월드컵에 관심을 가지고 환호하고 있었겠지만 말이다.

 

이곳 중국에서는 한국과는 좀 다른 행보를 보였다. 정작 16강은커녕 본선 진출조차 하지 못했지만, 국영방송인 CCTV5를 통해 24시간 브라질 월드컵 실황과 경기 분석, 국가별 인기 선수들에 대한 인터뷰 등을 적극적으로 하는가 하면, 이에 그치지 않고 경기가 열리는 곳곳을 누비면서 취재하기도 했다.

 

▲ <사진 1> 경기를 시청하는 모습

 

월드컵의 나라 브라질의 문화와 관광지, 음식 등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월드컵 동안 내내 방송한 것이다. 물론, 필자가 알기로 한국의 몇몇 예능 프로그램에서 현지를 방문하는 비슷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방송한 것으로 안다. 하지만 이곳처럼 24시간 월드컵을 위한 방송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들은 세계 각국의 경기 상황에 대해 누구보다 관심이 많았다. 처음 예선 경기에서부터 결선 경기까지, 각 조의 스코어 정도는 대부분 다 외우고 있고 조금 더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선수와 나라에 대해 평가하기도 했다. 한국과 일본 등 극동 아시아 팀들에 대해서도 응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한국의 16강 진출이 좌절되자 진심으로 안타까워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 <사진 2> 월드컵 기념품

 

중국에서 월드컵을 즐기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경기 자체를 즐기고 선수들을 응원하는 기본적인 즐기기 방법도 물론 있거니와, 쇼핑을 통한 월드컵 기념품의 수집, 브라질 음식을 즐기기 등을 통해 다양하게 월드컵 기간을 마음껏 즐기는 것 같다.

 

▲ <사진 3> 브라질월드컵 칠판

 

중국 사람들의 내기는 때로 사회 쟁점이 되기도 한다. 간혹 내기에 진 사람들이 발가벗고 자전거를 타다가 기사로 보도되기도 하니. 최근 기사에 보면 거액의 판돈이 오가는 내기가 빈번히 벌어져 이번 월드컵 동안 약 100억 원 이상 거래되는 도박자금을 적발한 적도 있단다. 이곳에서 생활하다 보면 중국 사람들은 내기나 도박을 매우 즐긴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이번 월드컵 열기의 일부도 이러한 내기를 즐기는 문화에서부터 시작된 관심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도 아시아에서 월드컵을 한 번도 나가지 않은 중국이 월드컵 축구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는 것, 그리고 이러한 염원이 언젠가는 중국에도 기회로 다가올 것이라는 믿음을 주리라는 그들의 모습을 본다. 우리가 생각하길, 중국은 좀 게으르다는 편견이나 인식이 있다. 하지만 중국 사람들이 쓰는 말인 ‘만만디(慢慢地, mànmànde)’가 꼭 느림이나 게으름을 말하는 것이 아닌, 미래를 천천히 준비한다는 의미에도 상통함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이제 월드컵은 끝났다. 어느 나라는 기쁨과 환희를, 어느 나라는 아쉬움과 후회를 간직하게 될 것이다. 중국인들은 말한다. “다음 월드컵에는 중국이 아시아를 대표해서 출전할 것”이라고 말이다. 방송에서도 신문에서도 다짐에 다짐을 하는 모습을 보며, 이들의 월드컵 소망이 얼마나 간절한지 확인할 수 있었다. 다음 월드컵에는 반드시 중국이 출전할 것을 기원해 본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으로 가는 길목에 서 있는 요즘이, 이곳 상하이를 여행하기에는 가장 좋다. 조금씩 더워지고는 있지만 아직은 선선한 바람이 불어서 야외 활동을 하기에도 참 적당한 날씨다. 이런 계절에 딱 맞춰, 중국에는 단오(端午, Duānwǔ)라는 큰 명절이 자리 잡고 있다.


중국에는 춘절(春节, chūnjié), 추석(中秋节, Zhōngqiūjié), 단오와 같은 세 개의 큰 명절이 있다. 춘절과 추석은 한국과 같은 의미의 명절이라고 보면 되는데, 단오는 한국의 단오와는 그 의미가 사뭇 다르다. 단오가 전해 내려오면서 지역에 맞는 토속문화와 섞여 의미가 다른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라 짐작한다. 중국은 2008년부터 단오가 자신들의 고유명절임을 선포하고, 공휴일로 지정했다.


중국에서의 단오는 하지습속(夏至習俗, xiàzhìxísú, 떡을 먹고 술을 마시며 출입문에 쑥과 창포를 발라 길흉화복을 비는 것)을 행하는 날로, 여름이 시작되기 전에 집안의 무병을 빈다. 또한, 기원전 3세기 초나라의 시인이자 정치가인 굴원(屈原, QūYuán)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와 토템이 합쳐지면서 지금의 단오절로 발전되었다고 하는 유래가 가장 보편적이다.


기원전 229년경, 진나라가 초나라를 공격할 때 초나라의 회왕(懷王)이 굴원의 충언을 듣지 않고 오히려 그를 쫓아냈다. 그 후 초나라의 회왕은 신화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진나라와 강화(講和)를 하기 위하여 진나라에 갔다가 오히려 그곳에서 감금되었으며, 3년 후에 그곳에서 객사하고 말았고 결국 초나라의 수도도 함락되었다. 회왕에게 쫓겨난 굴원은 유랑 중에 이 소식을 듣고 억울함을 탄식하다가 멱라강(汨羅江)에 뛰어들어 목숨을 끊었다. 이에 백성들이 굴원의 시신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떡과 달걀을 강으로 던져 물고기를 유혹하고, 웅황주를 강에 부어 물짐승들을 취하게 하였으며, 배의 노로 수면을 두들기기도 하고, 북을 쳐서 물고기가 시신에 다가오지 못하게 하였다고 한다.

 

▲ <사진1> 대나무 통에 밥을 넣은 단오음식 ‘종자’

출처 : www.en.dict.cn

 

게다가 대나무 통에 밥을 넣어 강물에 던지기도 했다는데 이것은 나중에 ‘종자(粽子, zòngzi)’라는 음식으로 바뀌어 단오에 먹는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종자는 찹쌀을 갈댓잎이나 참대잎 등으로 싸서 실로 원추형이나 삼각형, 베개 모양 등으로 묶은 다음 쪄서 먹는 음식으로, 단오 전날 밤이면 집집이 이 종자를 만들어 서로 나누어 먹는다. 이렇게 시대의 영웅인 굴원을 기리고 제를 올리는 것에서 시작된 것이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풍속으로 자리를 잡았고, 오늘날 단오절 의식으로 발전되어 왔다고 전해진다.

 

▲ <사진2> 중국의 용주 경주대회

출처 : www.frimafluid.com

 

단오 행사로 곳곳에서 특별한 경기도 펼쳐진다. 용주(龙舟, lóngzhōu, 용머리 모양을 조각한 배) 경주 대회인데, 광저우아시안게임을 통해 세계에 알려지면서 ‘용선 축제(Dragon Boat festival)’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졌다.

 

▲ <사진3> 용머리 모양의 배 ‘용주’

출처 : www.english.taipei.gov.tw

 

올해에는 단오와 함께 중국의 어린이날인 6월 1일이 연이어 자리를 잡는 바람에 아이들과 함께 단오를 즐겼다고 한다. 난징루에는 2만 5천여 명의 인파가 밀집해 길이 마비될 정도였다고 하니…. 한국과 사뭇 다른 중국의 단오의 모습을 보면서, 전통문화에 깊은 의미를 부여하는 중국이 놀랍기만 하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