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서 가장 큰 명절은 5일간의 휴일이 이어지는 설날(구정)이다. 이에 반해 추석인 ‘중추절’, 즉 ‘중추지에(中秋节, Zhōngqiūjié)’는 오직 하루만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어서, 그 분위기는 한국과 사뭇 다르다. 그래서 비교적 조용하게 지나가는 대만의 추석이지만, 이날 대만만의 생활 문화가 있어서 여러분에게 소개하고자 한다.


▲ <사진 1> 녹색 유자들이 깔린 모습


대만의 중추절에 가장 특이한 풍습 중에 하나가 ‘유자’인 ‘요즈(柚子, yòuzi)’를 선물로 주고받는 풍습이다. 요즈가 열매를 맺는 시기가 중추절에 맞아 생긴 풍습 같다. 보통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그것도 요즈 껍질에 덕담을 써서 주기도 한다. 필자도 100년 된 요즈 나무에서 나온 것이라면서 특별함을 강조한 요즈를 한 번 받은 적도 있다.


마트나 과일 가게에서도 이맘때면, 어김없이 요즈를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판매한다. 이러한 요즈는 우리가 생각하는 유자보다는 크기가 좀 크다. 막상 가게에 가면 크기가 멜론 크기만 한 것도 자주 보곤 하니 말이다. 물론 너무 크면 상대적으로 그 당도가 떨어져서 맛은 없지만, 그래도 기념으로 주고받는 것이기에 큰 것이 더 잘 팔리는 추세다.


유치원에서는 이 요즈를 이용해 작품회도 연다. 요즈를 얼굴로 해서 인형을 표현하기도 하고, 요즈 눈사람을 만들기도 하고, 여하튼 요즈는 대만 추석을 대표하는 과일이자 그 자체로 심벌이라 할 수 있겠다.


위의 사진에서도 보듯, 원래 유자라고 하면 노란색을 떠올리는데, 여기서는 녹색의 과일이다. 맛은 신맛이 강하고 약간 쓴맛도 난다. 한국의 시고 달콤한 유자의 맛하고는 좀 거리가 있다. 유자는 원래 중국의 양쯔 강 지역을 원산지로 하는데, 신라 시대 때 우리나라로 전파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원산지와 달리, 우리나라 유자차가 달고 맛난 것을 보니, 원산지가 중국이더라도 그 나라의 기후와 땅의 특성에 따라 그 맛이 달라지는 모양이다. 여하튼, 대만에서 노란색의 유자 껍질이 든 유자차가 인기가 높은 것은 그 맛의 차이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 <사진 2> 평소와 다름 없는 시장 골목


최대 명절인 설날이나 폭죽이 밤새 터트리는 대보름과는 달리, 중추절에 대만 사람들은 매우 조용하게 가족과 함께 보낸다. 물론 중추절이나 전 주에 조상의 묘에 가서 성묘하는 가족도 많다. 또, 저녁때가 되면 가족들이 모여 집이나 건물 밖으로 나와 고기를 구어 먹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풍습까지는 아니지만, 대부분의 집이 적쇠로 된 불판과 숯으로 여러 음식을 바비큐를 해먹는다. 그래서 중추절 전날에는 마트에 고기가 동난다.


대만 친구들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지에 관해 물어보았으나, 별다른 의미는 없고 옛날에는 없던 풍습이었는데 최근 몇 년 전부터 생긴 가족 문화라고 한다. 아마도 바비큐가 보편화하고 고기가 서민까지 고루 이용할 수 있는 음식이 되면서 정착된 문화인듯하다. 또한, 향과 같이 무언가를 태우는 것을 좋아하는 대만 사람들에게는 가족끼리 모였을 때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음식 문화가 아닌가 싶다.


이처럼 각 나라 간 명절에는 문화 차이가 존재하지만, 가족을 생각하고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생각하는 명절의 기본 문화는 우리나라나 대만이나 모두 같다고 본다. 대만의 요즈와 한국의 유자처럼, 근본은 같지만 서로 다른 색깔과 맛을 내듯이 말이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풍이 지나간 대만 여름. 비록 여러 크고 작은 피해도 있었지만 끝없이 올라가는 여름 열기가 식혀져 왠지 상쾌한 기분이 드는 날이다. 기분 좋게 고객 미팅을 끝내고 호텔로 이동하는 택시를 배웅하면서 지는 태양을 등지고 회사를 바라본다. 한층 상쾌한 기분이 더해진다.

 

이번 달부터는 Amkor Taiwan의 공장과 그 주변을 소개해볼까 한다. 그 처음을 T5로 정했다. 물론 순서로 보면 T1부터 해야겠지만, 저자가 대만에서 처음 근무했고 가장 정이 많은 T5를 처음 소개하는 것이 나을 듯해서다.

 

▲ <사진 1> ATT(Amkor Technology Taiwan)의 T5공장 외부 사진

 

T5는 新竹(신죽, Xīnzhú) 공업단지 내 光复(광복, guāngfù)로에 위치한 건물이다. 그리 크지 않은 건물이지만 알차게 범핑(Bumping, 범핑은 반도체 패키징의 최신 기술로써 고급 사양 패키징의 시작인 기술. 영어 자체의 의미가 돌기이듯, 전기적 신호를 연결하기 위해 돌기 형태 혹은 구 형태의 금속 접합 가능한 모양을 만들어주는 공정을 말한다)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T5는 ‘모태 솔로’라는 말처럼 ‘모태 범핑’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딱 어울린다. 범핑의, 범핑을 위한, 범핑에 의한 건물이라고 할 수 있겠다. 공업단지 내에서 건물 크기로 보면 1등은 아니지만, 기술적인 자부심은 1등일 것이다. 그리고 한 가지 재미있는 룰(Rule)이 있는데, 약간 징크스에 해당하겠다. 범핑은 실리콘 웨이퍼(Wafer)를 이용해서 공정이 진행되므로 공정에서 웨이퍼가 깨지는 것에 대해 매우 민감하다. 다른 공장을 보면 외국 고객 방문 시 점심으로 피자를 주문하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서는 절대 그러지 않는다. 피자를 시키면 웨이퍼가 깨지는 트라우마가 있다는 이유라고나 할까. 피자는 조각 내서 먹어야 하므로 그렇다고 한다.
 

대만의 북서쪽인 신죽에 위치한 T5는 퇴근 무렵 여름 저녁에 창가로 들어오는 노을이 참 따뜻하다. 이 따뜻한 노을처럼 직원들 모두가 가족 같아, 연내 행사로 사내 주차장을 개방해 직원들이 한자리에서 야시장 음식을 마음껏 즐기기도 한다. 그 자리에서는 너도나도 없는 그저 즐거운 가족 모임 같다.

 

▲ <사진 2> ATT공장 사내 주차장에서 열린 야시장 모습

 

T5에서 조금 벗어나 서쪽으로 차로 20분 정도 가면, 신죽의 서쪽 끝, 바다와 만나는 난야오 항구가 나온다. 작은 항구이지만 주말이면 관광버스도 온다. 이곳에서 돔 종류의 생선회나, 자금바리인지 전복인지 모르겠지만 야생 전복 정도로 鮑魚(포어, bàoyú)라 불리는 것도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다. 이러한 난야오 항구 시장은 부산의 자갈치 시장과 같은 한국 항구 시장과 별 차이가 없다. 싱싱한 해물로 손님을 부르고 가격 흥정하고 시식하고, 이 모든 모습이 한국과 같다. 가끔 특별한 손님이 오면 회를 사서 서쪽 바다가 보이는 벤치에 앉아 나누어 먹으며 세상 사는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운치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 <사진 3> 해산물이 가득한 난야오 야시장의 어느 상점

 

여름이 다가오면 으레 짜증 나는 일도 많고 자신을 힘들게 하는 일도 많겠지만, 다시 한 번 주변을 돌아보며 자기 주변의 사소한 것을 사랑하고 그것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느껴보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본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열기로 가득한 여름! 이곳 대만도 예외는 아니다. 게다가 6월의 우기가 끝난 여름은 습함까지 더해진 독특한 날씨라, 이러한 여름밤에 잠을 청하기는 절대 쉽지 않다. 게다가 올해는 밤에 이어지는 신 나는 월드컵이 있으므로 시원한 맥주 한 잔과 치킨을 생각나게 한다.

 

▲ <사진1> 대만 편의점의 <별에서 온 그대> 브로마이드

 

맥주와 치킨을 떠올리면 역시 ‘치맥’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최근 종영된 한국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여배우가 치맥을 먹는 장면이 나와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고 들었다. 그런 열기 때문인지, 지난달부터 한국산 맥주가 편의점에 배치되어 할인 판매 중이었다. 물론 보너스로 드라마 주인공 사진이 있는 브로마이드까지 덤으로 준다고 광고한다. 필자에게 브로마이드는 굳이 필요는 없지만, 한국산 맥주를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으니 그저 한국 드라마 열풍이 반가울 뿐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안주로서의 치킨은 한국과는 다른 형태다. 한국은 마늘치킨, 프라이드치킨, 양념치킨 등 다양한 치킨 메뉴가 있지만, 여기는 대부분 ‘지파이(雞排)’라고 불리는, 닭갈비를 넓게 펴서 튀겨 먹는 독특한 프라이드치킨으로 먹는다. 지파이는 대만을 대표하는 간식 중의 하나로 손꼽히며, 야시장이나 길거리 음식으로도 쉽게 접할 수 있다. 가격은 대략 40원, 한국 돈으로 1,500원이라 저렴한 편이다. 지파이에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이어지는 대만의 여름밤! 우리에게는 작은 즐거움이 된다.

 

대만에서는 편의점에서 각국의 맥주를 살 수 있다. 가장 잘 팔리는 브랜드는 네덜란드 맥주다. 물론 네덜란드 맥주가 세계 3대 맥주 안에 들지만, 식민지 시대부터 해서 대만 산업의 초석을 다져준 나라이기도 해서 그런지 나라에 대한 이미지가 좋은 편이다. 네덜란드는 이곳 한자로 표현하면 ‘화란’ 혹은 ‘허란’이라는 발음의 ‘荷蘭’이다. ‘荷’는 ‘연꽃’이라는 의미의 한자고 ‘蘭’은 ‘난초’의 란이다. 뜻은 멋진 연꽃과 난초이지만, 정작 허란의 유래는 네덜란드의 또 다른 이름인 홀랜드(Holland)의 한자 음역에서 따왔다고 전해진다. 한편, 한국에서는 네덜란드를 ‘和蘭’이라고 표현한다.

 

▲ <사진2> 세계 각국의 맥주

 

대만에서의 월드컵은 관심 밖의 이벤트나 다름없다. 하루는 월드컵 이야기를 꺼내니, 북한이 항상 나가는 줄 아는 친구도 있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케이블TV에서 매 경기를 방송해 주로 녹화방송을 보는데, 나라 이름이 영어로 표기되어있지 않아 한참을 읽은 다음에서야 원하는 경기를 재생할 수 있다. 阿根廷, 葡萄牙, 墨西哥, 意大利, 澳大利亚, 洪都拉斯, 伊朗, 烏拉圭, 哥斯大黎加, 瑞士, 巴西, 法國, 德國라는 말은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멕시코, 이탈리아, 오스트레일리아, 온두라스, 이란, 우루과이, 코스타리카, 스위스, 브라질, 프랑스, 독일을 뜻한다.

 

특히 프랑스는 ‘法國’으로 표기하는데, ‘法蘭西’, ‘佛蘭西’, ‘불란서’라는 표현의 중국 음역으로 프랑스라는 말과 비슷하게 발음된다. 우리가 부르는 독일은 영어로는 ‘Germany’, 독일어로는 ‘도이칠란트’, 중국어로는 ‘德國’이라 표하는데 독일어 음역에서 나온 말인 듯하다. 하지만 우리가 부르는 독일은 일본어의 잔재다. 한자로는 ‘獨逸’으로 쓰고 있고 ‘홀로 빼어나다’의 뜻이며 일본어 발음으로 ‘도이쯔’라고 읽는다.

 

▲ <사진3> 한국 맥주와 그 위의 브로마이드

 

비록 덥고 습한 여름이 계속되더라도 더 좋은 계절이 기다리고 있다는 기대감에 이겨낼 수 있다. 그러므로 현재 우리 혹은 2014년 월드컵에서 굳이 좋은 성과가 없더라도 다가올 좋은 결과를 위한 미래의 초석으로 생각하면, 아무리 어려운 일이어도 꿋꿋하게 잘 이겨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