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의 밤을 책임지는 감성주점, 레인칵테일 


밤의 송도에서 마주친 뜻밖의 행운, 송도의 밤을 책임지는 감성주점 레인칵테일은 이미 알 만한 사람은 안다는 송도의 명물이라고 합니다. 어둠이 짙게 깔린 송도 센트럴파크를 걷는 길, 어디선가 들려오는 어쿠스틱 기타 선율에 취해 옮긴 걸음은 자연히 그곳을 향합니다. 음악에 취해 칵테일에 취해 날카롭게 빛나던 송도의 밤도 이곳이라면 비로소 뭉클하게 몽롱해질 것만 같습니다.


ⓒ레인칵테일 


ⓒ레인칵테일 


레인칵테일의 푸드트럭은 사장인 김진석(프로젝트 디렉터) 씨의 손에서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탄생하였다고 합니다. 붐베이, 깔루아, 잭다니엘 등등, 한낮의 후끈한 열기를 품은 알코올들이 일렬로 가지런하면 뒤쪽으로 낡은 LP판과 CD들이 빼곡합니다. 사장님의 감수성에 깃댄 감성적이고 부드러운 음악들이 달달한 칵테일을 만나 밤의 송도를 촉촉이 적시니 분위기에 취한 황홀경은 블랙홀을 지나 웜홀을 타고 우주 저편으로 멀어지는 듯 아득하기만 합니다. 그저 오묘한 낭만에 취해 봅니다.


ⓒ레인칵테일 


ⓒ레인칵테일 


한쪽으로 눈에 띄는 영화 포스터도 보입니다. 바로 그 옛날 젊은이들의 우상 ‘톰 크루즈’ 주연의 청춘영화 《칵테일》인데요, 오래전에 본 영화라 줄거리는 가물가물하지만 어느 아프리카 해변,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한 화려한 칵테일 쇼만은 기억에서 선명합니다. 더불어 젊은 날의 톰 크루즈, 그의 여심을 흔드는 환한 미소가 눈앞에서 아련하네요.


ⓒ레인칵테일 


이쯤 되면 칵테일 한 잔은 통과의례입니다. 무턱대고 추천을 받으니 여름밤엔 당연히 모히토가 최고라고 합니다. 레인칵테일의 모히토가 특별한 이유는 자체 개발하였다는 시럽에 있습니다. 적당히 달달하여 입안 가득 퍼지는 향기로운 민트 향은 청량하기 그지없네요. 여름밤엔 모히코라는 사장님의 추천은 옳았습니다. 특히 레인칵테일의 모히토요! 열대야가 기승을 부린다는 여름밤, 이보다 더한 사치는 어디에도 없을 것만 같습니다.


ⓒ레인칵테일 


ⓒ레인칵테일 


ⓒ레인칵테일 


매주 금요일은 레인칵테일에서 만나는 송도의 밤은 조금 특별합니다. ‘T.G.I.Friday 송도 콘서트’는 레인칵테일에서 만날 수 있는 작은 문화 콘서트인데요 길거리를 무대로 다양한 뮤지션들의 공연을 함께할 수 있답니다. 자유롭고 친근한 분위기에서 한발 다가간 공연 감상은 여름밤의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 올립니다. 칵테일을 매개로 사람들이 편안하게 공감할 수 있는 공연 문화를 만들고 싶었다는 김진석 사장, 그의 열망이 차곡차곡 쌓여 오늘의 레인칵테일이 있고, 그 같은 송도의 밤이 있는 듯합니다.


개와 늑대의 시간에 시작된 한여름 밤의 송도 여행, 어떠셨나요? 은하수 별빛처럼 찬란한 아름다움은 음악에 취해, 칵테일에 취해 더없이 영롱하게 빛나고 낮보다 아름다운 한여름 밤의 송도는 그렇게 꿈결로 무르익습니다. 더우세요? 밖으로 나가세요! 

앰코인스토리의 송도 탐방 스토리는 계속됩니다.


TRAVEL TIP

감성주점 레인칵테일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Raincocktail

위치 : 인천 연수구 송도동 센트럴파크 (쉐라톤 인천호텔 건너편) 레인칵테일

문의 : 010-5267-5468



글쓴이 엄용선은_잼이보는 하루를 사는 자유기고가 & 여행작가. 1인 프로젝트그룹 ‘잼이보소닷컴’ 을 운영하며 주변의 소소한 잼이거리에 촉을 세운다. 밥 먹고 사는 일은 자유로운 기고로 이어지며 여행, 문화, 예술 칼럼을 비롯해 다양한 취재 원고를 소화하고 있다. 마음이 동하는 일을 벗삼는 프로젝터로의 삶을 꿈꾸며 여행과 생각, 사람과 글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앰코인스토리 송도 나들이 첫 번째 편에 소개되었던 송도의 복합 문화공간 ‘트라이볼(Tribowl)’ 기억하시나요? 지하철을 타고 센트럴파크에 오시면 가장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곳으로, 전시회, 음악회 등등 다양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답니다. 이곳에 잠시 들러 4월의 일정을 살펴봅니다. 12일 ‘기타킹 결선공연’이 있었고, 17일에는 ‘성재창&사쿠라이 유키호 듀오 콘서트’가 예정되어 있네요. 관심 있으신 분들은 예매를 서둘러야겠습니다. G타워 또한 송도의 도서관탐방스토리에서 소개된 적이 있는데요, 국제기구 도서관 외 G갤러리, 카페, 레스토랑, 전망대 등 다양한 편의시설은 방문객의 맛과 멋을 책임집니다.


맛과 멋이 공존하는 센트럴파크 


▲ 송도 센트럴파크 한옥마을



▲ 송도 센트럴파크 한옥마을


공원을 걷다 보면 멀리 한옥의 기와가 눈에 띄는데요, 아직 공사가 한창인 이곳은 센트럴파크 내 한옥마을입니다. 현재 공사가 완료된 일부 구간만 출입할 수 있습니다. 처마 문을 지나 중정으로 접어드는 길, 고즈넉한 바람을 타고 은은한 민속가락이 공간을 맴돕니다. 샤브샤브 맛집 샤브젠과 한식의 정갈함을 맛볼 수 있는 경복궁 등, 유독 고급 레스토랑이 모여 있어 손님 접대나 격식 있는 모임에는 센트럴파크 한옥마을을 찾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곳에서 마시는 할리스커피는 어딘지 쌍화차의 향내를 품을 것도 같네요.


잔디 위에 펼치는 궁극의 낭만, 돗자리타임~!


▲ 송도 센트럴파크 돗자리 피크닉


공원을 걷다 보면 너른 잔디가 곳곳에 눈에 띄는 센트럴파크는, 돗자리 피크닉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을 그런 곳입니다. 필자는 사실 돗자리 예찬론자로, 돗자리 하나 들고 룰루랄라 하며 근처 공원에 나가 온종일 시간을 보내다 오기 일쑨데요, 혼자의 시간도 돗자리 위에서라면 분침이 초침을 앞지르는 재미가 가득한 마법의 양탄자입니다. 이럴 때 나만의 음악과 책 한 권, 그리고 달달한 낮잠은 필수겠지요.

바야흐로 돗자리 위로 사랑이 꽃피는 계절, 양탄자 위 연인들의 표정에도 달달함이 가득합니다. 나들이 나온 가족들은 옹기종기 둘러 앉아 도시락을 펼치는데요,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그것을 도란도란 나눠 먹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 송도 센트럴파크 돗자리 피크닉


여기서 잠깐! 돗자리 피크닉에 주의하셔야 할 점을 알려드립니다. 센트럴파크는 그늘을 만들어 줄 나무나 조형물이 아직 많이는 없답니다. 봄볕 자외선에 소중한 내 피부를 보호하고 싶다면 선크림과 선글라스는 필수겠지요? 여건이 되신다면 파라솔과 차양텐트 등 휴대용 그늘막도 추천해 드립니다. 센트럴파크의 주차시설은 여유가 넘치니 걱정하지 말고 컴온~!


앰코인스토리와 함께한 ‘송도 센트럴파크 100배 즐기기’ 어떠셨나요? 황무지의 끝에서 재생을 바라는 4월, 도심을 벗어나지 않아도 색다른 자연과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 다 같이 송도의 중심에서 따뜻한 ‘봄날’을 외쳐봅니다. 앰코인스토리의 송도 탐방 스토리는 계속됩니다!


TRAVEL TIP

송도 센트럴파크

위치 : 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229 (송도동 24-5번지) 일원

홈페이지 : http://goo.gl/5xhZpU

대중교통 : *버스(시내버스 6, 6-1, 8, 909, 780, 91번, 광역버스 1301, 9000, 9100, M6405(강남역), M6724(합정역)번) 

*전철(경인전철→인천지하철 부평역(환승)→센트럴파크역, 공항철도→인천지하철 계양역(환승)→센트럴파크역) 

*시외버스(인천종합터미널→송도환승복합센터(투모로우시티)→센트럴파크역) 

*자가용(제2경인고속도로→문학IC 송도방향 진입→문학터널→약 3km 직진→컨벤시아대로 우측 센트럴공원 주차장)

주요시설 : 보트하우스, 산책정원, 초지원, 정형식정원, 테라스정원 등

주요특징 : 임해 매립공원으로 최대면적, 우리나라 최초의 해수공원, 다양한 학습과 문화 체험이 가능하다.


센트럴파크 수상택시(West Boat House)

유람시간 : 약 20분

운항시간 : 9시~22시

탑승인원 : 대인 12/32인승

출발시각 : 평일(매시 정각), 공휴일(매시 정각, 30분마다 출발)

운임 : 대인 4,000원, 소인 2,000원

문의 : 예약제 ☎ 070-4237-4609



글쓴이 엄용선은_잼이보는 하루를 사는 자유기고가 & 여행작가. 1인 프로젝트그룹 ‘잼이보소닷컴’ 을 운영하며 주변의 소소한 잼이거리에 촉을 세운다. 밥 먹고 사는 일은 자유로운 기고로 이어지며 여행, 문화, 예술 칼럼을 비롯해 다양한 취재 원고를 소화하고 있다. 마음이 동하는 일을 벗삼는 프로젝터로의 삶을 꿈꾸며 여행과 생각, 사람과 글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ELLYCW 2015.04.14 05: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좋아 보이네요.

눈 부신 햇살이 대지 위로 만연한 요즘, 제법 따뜻해진 날씨가 느껴지나요? 겨우내 무거웠던 옷차림을 벗어 던지고 덩달아 가벼워진 걸음! 거리를 나선 사람들의 표정에도 충만한 봄의 기운이 느껴집니다.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내는 4월, 생명의 부활을 약속받은 찬란한 봄의 계절에 죽은 목숨을 이어가는 황무지(T.S.엘리엇의 「황무지」)를 버리고 송도의 중심에서 ‘봄날’을 외쳐봅니다. 이번 앰코인스토리에서는 재생의 계절 4월을 맞이하여, 가족 나들이에 좋은 ‘송도 센트럴파크(Central Park) 100배 즐기기’를 마련해 보았습니다. 그럼, 함께 떠나볼까요?


송도의 중심을 흐르는 에코 물결, 송도 센트럴파크


▲ 송도 센트럴파크 전경


도시의 중심, 거대한 물줄기가 잔잔한 흐름을 이어갑니다. 길게 뻗은 물길은 도시의 풍경을 그대로 흡수하고, 살랑대는 바람에 조각나는 햇살은 저마다의 반짝임으로 수면 위를 아름답게 수놓습니다. 보고 있자니 절로 눈이 부십니다. 센트럴공원은 바닷물을 끌어들여 조성한 우리나라 최초의 해수공원이라고 합니다. 이국적인 경치는 물론, 빗물을 효율적으로 재활용하는 친환경, 친자연적 공법은 공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합니다.


잔잔한 수면의 파동이 거칠게 요동치면, 멀리 12인승 수상택시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강 주변을 따라 형성된 산책로를 걷다 보면 곳곳에 숨은 재미들을 만날 수 있는 곳. 공원의 시작과 끝에 자리한 웨스트 보트하우스와 이스트 보트하우스에서는 수상택시 등 다양한 레저 체험을 즐길 수 있습니다.


Still walking, Think about nothing! 


▲ 송도 센트럴파크 산책로


센트럴파크의 산책로는 강 주변을 따라 형성되어 있습니다. 길옆으로 흐르는 물줄기 속도에 맞춰 발걸음을 천천히 놓아봅니다. 공원 주변으로 우뚝 솟은 건물들이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마치 뉴욕 센트럴파크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킵니다. 수면 위로 투영되어 잔잔히 부서지는 풍경은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그 모습을 가만히 바라보는 연인들의 표정에도 밝은 봄 햇살이 만연합니다.


▲ 송도 센트럴파크 자갈길과 산책로의 벤치


걷다가 지칠 때면 곳곳의 벤치에 잠시 몸을 쉬입니다. 그곳에 앉아 흐르는 물줄기에 시선을 맡기고 잠시 생각을 놓아봅니다. 이럴 때 좋은 음악은 최고의 선물이니 어디선가 들려오는 노랫소리에 ‘쫑긋’ 귀를 기울여 봅니다. 이쯤 되니 한 권의 책이 간절한데요, 하물며 빈손이어도 걱정하지 마세요. 센트럴파크 곳곳에 설치된 ‘숲 속 도서관’에는 아이부터 어른까지 이용 가능한 다양한 책들의 갖춰져 있답니다.

이어진 산책로를 걷다 보면 담수원, 치료정원, 과수원, 삼림원, 칩엽수원, 토끼섬 등등, 다양한 테마를 만날 수 있는 점도 센트럴파크의 재미입니다. 짧지 않은 자갈길의 시작에서 걸음을 잠시 멈춥니다. 신발을 벗은 맨발의 디딤은 ‘악’소리가 절로 나는데요, 아이들은 그곳에서 ‘누가 누가 빨리 가나’ 달리기 시합을 하네요.


보트하우스에서 즐기는 다양한 수상체험


▲ 이스트 보트하우스 & 웨스트 보트하우스


삼둥이 덕분에 이미 핫 플레이스가 된 센트럴공원. TV 속에서 아이들이 탔던 수상보트가 기억나나요? 해수를 가로지르며 즐거워하던 그 모습이 떠올라 저절로 미소가 이어집니다. 센트럴공원 수로 양 끝에는 수상택시를 탈 수 있는 ‘이스트 보트하우스’와 카누, 카약 등 다양한 수상 레저체험을 할 수 있는 ‘웨스트 보트하우스’가 있습니다. 각각의 쉼터에는 스낵바, 레스토랑, 커피숍 등이 있어 이용객의 편의를 돕는데요,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확 트인 공원의 모습은 저절로 탄성을 자아냅니다.


걷느라 지친 걸음, 수상택시에 몸을 실어 봅니다. 한 사람당 4,000원의 요금을 내고 오른 택시는 센트럴파크 물줄기를 가로질러 호수공원 전체를 천천히 유람합니다. 왕복에 걸리는 시간은 대략 25분 정도. 연인끼리 가족끼리 색다른 경험에 기분이 좋아 보입니다. 주말에는 이용객이 많아 기다리는 시간이 적지 않다고 하니, 미리 표를 구매한 뒤 보트하우스의 다양한 편의시설을 100배 활용해 보는 것도 현명한 나들이의 한 방법이겠지요.


공원이라고 해서 녹지와 산책로만 예상하셨나요? 노우~노우~노우~! 상상 그 이상의 재미가 있는 곳, 송도 센트럴파크 100배 즐기기는 다음 주에도 계속됩니다.


TRAVEL TIP

송도 센트럴파크

위치 : 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229 (송도동 24-5번지) 일원

홈페이지 : 송도 센트럴공원

대중교통 : *버스(시내버스 6, 6-1, 8, 909, 780, 91번, 광역버스 1301, 9000, 9100, M6405(강남역), M6724(합정역)번) 

*전철(경인전철→인천지하철 부평역(환승)→센트럴파크역, 공항철도→인천지하철 계양역(환승)→센트럴파크역) 

*시외버스(인천종합터미널→송도환승복합센터(투모로우시티)→센트럴파크역) 

*자가용(제2경인고속도로→문학IC 송도방향 진입→문학터널→약 3km 직진→컨벤시아대로 우측 센트럴공원 주차장)

주요시설 : 보트하우스, 산책정원, 초지원, 정형식정원, 테라스정원 등

주요특징 : 임해 매립공원으로 최대면적, 우리나라 최초의 해수공원, 다양한 학습과 문화 체험이 가능하다.

센트럴파크 수상택시(West Boat House)

유람시간 : 약 20분

운항시간 : 9시~22시

탑승인원 : 대인 12/32인승

출발시각 : 평일(매시 정각), 공휴일(매시 정각, 30분마다 출발)

운임 : 대인 4,000원, 소인 2,000원

문의 : 예약제 ☎ 070-4237-4609



글쓴이 엄용선은_잼이보는 하루를 사는 자유기고가 & 여행작가. 1인 프로젝트그룹 ‘잼이보소닷컴’ 을 운영하며 주변의 소소한 잼이거리에 촉을 세운다. 밥 먹고 사는 일은 자유로운 기고로 이어지며 여행, 문화, 예술 칼럼을 비롯해 다양한 취재 원고를 소화하고 있다. 마음이 동하는 일을 벗삼는 프로젝터로의 삶을 꿈꾸며 여행과 생각, 사람과 글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