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채현이 사촌형입니다. 채현이 덕분에 연인과 함께 좋은 공연도 보고, 지금까지도 감동이 잊히지 않네요. 첫 등장 때부터 유명한 배우들이 나오는 것을 시작으로, 설렘과 긴장으로 공연의 막이 올랐습니다. 웅장한사운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약세 시간에 걸친 시간이 찰나의 순간처럼 흘러갔습니다.배우들이 연기도 잘하고 노래도 훌륭했지만, 특히 주인공 초록마녀에게서 눈을 뗄수가 없었네요.무대아래에서 생생한 사운드를 책임지고 있는 연주자들은 물론이거니와 처음부터 끝까지 지휘를 담당하고 있는 스태프들에게도 큰 박수를 보내주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기억에 오래 남을 기회를 주신 회사와 채현이에게 감사의 인사를 남깁니다.



형에게


형에게 편지를 처음 쓰는 것 같아. 내가 형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어.

나는 있잖아. 형이 이런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 세상 사람들이 모두 잠들고 어둠 속에 갇혀서 꿈조차 잠이 들 때, 홀로 일어난 새벽을 두려워 말고별을 보고 걸어가는 사람, 희망을 만드는 사람 말이야. 그리고, 태풍이 길어 비바람 몰아치는 어두운 밤에도 촛불도 꺼져가는 어두운 방에서 힘듦을 이겨낼수 있는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 절망도 없는 이 절망의 세상, 슬픔도 없는 이 슬픔의 세상을 사랑하며 살아가면 맑은 날이 오겠지.

벌써 연애를 한지 3년째. 힘들어도 서로의 손을 놓지 말고, 끝까지 함께하는 신뢰를 지녔으리라 믿어.지금도 중요하지만 앞으로가 더 중요한 날들이 많을 테니까. 초조해하지 말고 천천히 나아가길 바라고 있어. 남들보다 뒤처진다고 해서 그게 잘못된 것이 아니듯, 형은 지금 옆에 있는 사람과 행복하게살 방법, 재미있게 살 방법, 이런것들만 잘 고민하고 확인하면되지. 형은 슬기로운 사람이니까 잘해낼 거야!


마지막으로, 형은 정말 좋은 사람이니까 끝까지 함께 하리라 믿어. 앞으로도 세상에서 가장안전하게 지켜줄 거라고 믿고. 이런 내 마음 잘 알지? 힘내.


  2014년 6월 14일

채현이가





<위키드> 공연 소개


“도로시가오즈에 떨어지기 전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기발한 상상력으로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맥과이어의 베스트셀러 「위키드」를 기반으로 한 뮤지컬이다. 100년간 숨겨져 있던 오즈의 마녀들의 대한 이야기가 기막힌 반전으로 풀어진다. 도로시가 오즈에 떨어지기 전 이미 그곳에서 만나 우정을 키웠던 두 마녀가 주인공으로, 우리가 나쁜 마녀로 알고 있는 초록마녀가 사실은 불같은 성격 때문에 오해를 받는 착한 마녀이며, 인기 많고 아름다운 금발마녀는 사실 공주병에 내숭덩어리였다는 센세이셔녈한 상상력을 펼친다. 전혀 다른 두 마녀가 어떻게 친구가 되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해서 각각 나쁜 마녀와 착한 마녀가 되었는지를 마법에 홀린듯한 매혹적인 스토리로 풀어낸다. 

 글 / K1 제조2팀 임채현 사원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린다의 아름다운 모습과 다양한 출연진들의 화려한 등장으로 막이 올랐습니다. 뮤지컬은 시종일관 롤러코스터를 타듯 극의 긴장과 웃음, 다양한 볼거리를 보여주었고, 엘파바 역을 맡은 김선영의 보컬은 정말 강렬했습니다. 특히 <defying gravity>를 부를 때는 소름이 돋기도 하더군요. 글린다의 김소현 역시 아름다운 음색으로 엘파바와 함께 멋진 앙상블을 만들어 냈습니다. <오즈의 마법사>의 뒷이야기인 <위키드>는 새로운 시각으로 극을 볼 수 있어서 그 즐거움이 더욱 컸던 것 같아요. 어머니와 함께 관람한 이번 공연은 이렇게 우리에게 다양한 감동과 웃음을 주었습니다!

 

 

홧팅2

많은 사랑 베풀어주신, 우리 사랑하는 어머니께

 

어머니! 이제 드디어 지난 7개월의 항암치료를 마치고 아버지께서 퇴원하실 시간이 다가왔네요. 건강검진을 통해 암일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받은 후, 정밀검진을 통해 확진 판정을 받고 항암치료를 시작하셨지요. 어머니는 그 상황 속에서도 침착하게 우리를 다독이고 아버지 간호와 일을 병행하며 마치 슈퍼맨처럼 잘 이겨내시고 해내셨지요. 그나마 늦게라도 직장에 들어가 조금이나마 힘을 덜어 들어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었지만, 많이 힘드셨을 것 같아요. 거의 매일 병원에 들러 아버지 곁에 있으시고, 그리곤 다시 일을 하러 가시고…. 그러다 결국은 몸살감기에 걸려 심하게 앓으셨을 땐 정말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컸어요. 그래도 비 온 뒤 땅이 굳는다고, 어느덧 아버지께서 퇴원하실 시기가 찾아왔네요. 우리 가족도 그 시간을 잘 견뎌내어 더 끈끈해지고 더 돈독해진 것 같아요.


그동안 어머니와 함께 좋은 곳에도 가고 맛있는 것도 사드리고 좋은 공연도 보고 싶었지만, 차일피일 이 불효자는 미뤄오기만 했지요. 우연히 이번 좋은 기회를 계기로 해서, 앞으로는 정말 어머니께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도록 노력할게요!

 

  2014년 6월 14일
아들 재욱 올림

 

 

 

<위키드> 공연 소개

 

“도로시가 오즈에 떨어지기 전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기발한 상상력으로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베스트셀러 「위키드」를 기반으로 한 뮤지컬이다. 100년간 숨겨져 있던 오즈의 마녀들의 대한 이야기가 기막힌 반전으로 풀어진다. 도로시가 오즈에 떨어지기 전 이미 그곳에서 만나 우정을 키웠던 두 마녀가 주인공으로, 우리가 나쁜 마녀로 알고 있는 초록마녀가 사실은 불같은 성격 때문에 오해를 받는 착한 마녀이며, 인기 많고 아름다운 금발마녀는 사실 공주병에 내숭 덩어리였다는 센세이셔녈한 상상력을 펼친다. 전혀 다른 두 마녀가 어떻게 친구가 되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해서 각각 나쁜 마녀와 착한 마녀가 되었는지를 마법에 홀린듯한 매혹적인 스토리로 풀어낸다.

 


글 / 기술연구소 연구2팀 신재욱 사원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