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의 어느 조용한 오후. 행여 들킬까 살금살금 교실로 찾아온 아빠! 이날 엄마와 함께 아이들의 교실로 찾아온 아빠는,사랑하는 아들과 딸을 위해 멋진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서로 똑 닮은 붕어빵에 밝은 미소가 너무나 매력적인 네 가족의 이야기!

 

 

즐거워 

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아들과 딸에게

 

아들아! 딸아! 아빠가 갑자기 학교에 찾아와서 많이 놀랐지?오늘 아빠가 여기에 찾아온 이유는 아빠 회사에서 진행하는[아빠가 쏜다]라는 이벤트에 선정되어서야. 이 이벤트는 착한 친구들에게만 주어지는 좋은 이벤트여서, 이것을 반 친구들과 함께 나누고그동안 아빠, 엄마가 너희에게 못했던 이야기도 들려주기 위한 것이란다.

 

우리 아들은 벌써 6학년이 되었고우리 딸은 벌써 3학년이 되었네.너희가1학년이고 다섯 살일 때 아빠의 해외 파견 근무로 필리핀으로 같이 들어가게되었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그때 고생 많이 했었지!처음에는 언어도 통하지 않고 문화도 많이 다르고 친구들도 없어서, 아빠와 엄마는너희가 잘 지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과 미안한 마음이 가득했단다.그래도 씩씩하게 금세 그곳 생활에 적응하고 새 친구들을 만나 잘 지내는 모습에아빠랑 엄마는 너무나도 너희가대견했고 뿌듯함과 행복감을 느꼈단다.

 

고맙고 사랑하는 아들과 딸아!

 

4년6개월이라는 외국 생활을 마치고 지난 4월에너희가한국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을 결정한 후,또다시 맞이하게 될 숙제인 ‘새로운 환경에서의 적응’ 때문에 아빠랑 엄마는4년 6개월 전에 했던 고민과 걱정을 다시 했었지. 이곳 학교에 온지도 어언 3개월이지나가고 있는데, 역시나 우리 아들과 딸은 이곳에서 좋은 선생님, 좋은 친구들과 만나학교생활도 잘하고 모두와 친하게 잘 지내는 모습을 보며, 아빠랑 엄마는 다시너희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그리고 반 친구들아!

 

모두 함께 잘 지내주어서 정말로 고맙구나. 간혹 친구들보다 모르는 것이 있다면 조금만 더 관심을 두고 조금만 더 가까이 다가와 주길 바란다! 이제야 만났기 때문에알게 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직 서먹서먹한 친구들도 있겠지?그렇다면 지금부터는 서로 조금만 더 함께 친하게 지낼 수 있기를 부탁할게!조금 있으면 여름 방학을 맞이하겠구나. 건강하게 생활하고, 즐거운 여름 방학 보내려무나!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최고라고 생각해. 열심히 뛰어놀고 재미있게 지내길 바랄게!

 

사랑하는아들과 딸, 그리고 고마운 선생님과 반 친구들을 위해서 아빠가 이글을 씁니다.

모두모두 파이팅!

 

 

2014년 7월 22일
 우리 아들과 딸을 너무너무 사랑하는 아빠가

 

 

글 / K1 제조2팀 윤종훈 과장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법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던 여름의 오후. 엄마랑 아빠가 몰래 두 딸이 다니는 초등학교에 찾아왔다! 엄마랑 아빠의 양팔에는 고소한 내음이 풍기는 피자가 가득! 철저하게 비밀로 하고 몰래 방문한 터라 두 딸은 엄마와 아빠의 모습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 행복한 네 가족의 여름 이야기!

 

 

서프라이즈! 엄마랑 아빠가 갑자기 찾아와서 우리 딸들 많이 놀랐지? 엄마랑 아빠 회사에는 자녀들에게 피자를 쏘는 이벤트가 있는데, 우리 딸들에게도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싶어서 응모했거든! 그런데 행복하게도 이렇게 당첨이 되고 정말 기뻤단다. 엄마 생일 때 아빠와 함께 이벤트를 준비하면서 즐거워했던 너희의 모습을 떠올리며, 엄마랑 아빠는 우리 딸들이 얼마나 놀랄지 웃음이 멈추지 않았단다.

 

 

어떻게 편지를 써야 할까 고민도 되고 친구들 앞에서 편지 읽을 생각을 하니 긴장도 되고 많이 떨리네! 엄마랑 아빠가 직장생활을 하면서 우리 큰 딸들에게 소홀히 한 게 많아서 늘 미안한 마음뿐인데, 엄마랑 아빠가 출근할 때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손을 맞추고 서로 포옹하고 윙크를 하잖아? 그럼 엄마랑 아빠는 언제나 기운이 불끈 솟고 온종일 즐겁고 신이 난단다. 너무 대견스럽고 사랑스러운 우리 딸들 덕분에 하루하루 힘을 내지.

 

사랑하는 우리 첫째 딸에게

 

디자이너를 꿈꾸는 우리 큰딸! 지금부터 어떻게 하면 디자이너가 될 수 있는지 즐기면서 공부하고 차근차근 준비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거야. 엄마랑 아빠랑 힘을 모아 꿈을 향해 한 발짝 전진하자꾸나. 하루하루 있었던 기쁜 일, 속상했던 소소한 이야기들을 함께 이야기하고 생각을 나눌 수 있어서 엄마랑 아빠는 정말 행복해!

 

이제 점점 어엿한 숙녀가 될 텐데 엄마랑 아빠에게 감추고 싶은 일이나 말하기 싫은 순간들이 많이 생기게 되겠지. 그런 순간에도 너의 옆에서 편한 친구 같은 엄마랑 아빠가 되고 싶다. 세상에서 하나뿐인 우리 첫째 딸을 그 누구보다도 아끼고 사랑하는 엄마와 아빠가 있다는 걸 잊지 말고, 모든 일에 자신 있게 도전하려무나. 엄마랑 아빠는 널 항상 믿는단다. 오늘은 너와 친구들에게 기억에 오래 남을 추억이 되었으면 해.

 

사랑해, 우리 딸!

 

  2014년 6월 19일
우리 첫째 딸을 무지무지 사랑하는 엄마랑 아빠가

 

 

사랑하는 우리 둘째 딸에게

 

귀여운 우리 둘째 딸! 벌써 우리 둘째 딸이 초등학생이 되어 학교생활을 한 지도 어언 4개월이 되었네. 친구들이 다들 너에게 착하고 성격이 좋다고 할 때 엄마랑 아빠는 괜히 으쓱해진단다. 학교생활도 잘 적응하고 자기 할 일을 잘하니, 정말 대견스럽다. 너희 덕분에 엄마랑 아빠가 걱정 없이 직장생활을 잘하고 있는 거란다. 늘 밝고 명랑하고 콧노래를 부르기를 좋아하고, 책 읽기를 즐겨 하고 밖을 보면서 소소한 변화에 감탄하는 너의 모습을 볼 때마다, 엄마랑 아빠는 미소가 절로 지어진단다.


눈웃음이 매력적이고 만화를 좋아하는 우리 딸은, 과연 크면 어떤 사람이 될까? 지금처럼 하루하루 있었던 기쁜 일, 속상했던 소소한 이야기들을 함께 이야기하고 생각을 나누고 친구들과 사이 좋게 지내고 했으면 좋겠다. 책을 꾸준히 읽다 보면 너의 꿈이 생길 거고, 엄마랑 아빠와 힘을 모아 꿈을 향해 한 발짝 전진하자꾸나. 알겠지?

 

사랑한다, 우리 딸!

 

  2014년 6월 19일
우리 둘째 딸을 무지무지 사랑하는 엄마랑 아빠가

 

 

글 / K4 제조4팀 김남곤 과장 + 제조1부문 제조2팀 강효경 사원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 학기가 시작된 3월의 교실. 마지막 교시가 끝나가는 무렵에 갑자기 아빠가 교실로 습격했다. 아빠의 양팔에는 피자가 가득! 친구들의 환호소리 속, 계속 어리둥절했던 딸은 곧 아빠의 모습을 보며 큰 웃음을 지었다.




 


 

사랑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딸에게

 

딸아! 갑자기 아빠가 와서 깜짝 놀랐지?  오늘은 아빠가 딸을 위해서 특별히 준비했단다.  아빠는 딸이 처음 이 세상에 태어난 날을 잊을 수가 없어. 너무너무 예쁘고 사랑스러웠기 때문이지. 그래서 그날은 아빠가 세상에서 가장 큰 선물을 받은 날이란다.

 

그렇게 우리 딸이 유치원에 들어가고 초등학교에 입학하던 날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초등학교 4학년생이 되고 부쩍 숙녀가 된 우리 딸을 보면 의젓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하단다. 특히 요즘은 딸이 더 어른스러워지고 많이 컸다는 것을 느낀단다.

 

아빠랑 엄마가 바쁠 때는 동생도 잘 챙겨서 유치원에 보내주고 아껴주고 돌봐주는 것을 보면서, 불평 없이 어른스러운 일을 척척 해내는 딸을 보며 참 대견하고 고맙게 생각했단다. 얼마 전에는 아빠랑 엄마한테 딸의 고민도 들려주었지? 말해줘서 고마워. 앞으로도 우리 딸이 선생님, 친구들과도 고민은 숨기지 말고 잘 풀고 잘 지냈으면 좋겠다.

 

딸아! 학교 공부랑 학원공부가 무척 힘들지? 계속 힘들게 해서 미안해. 딸도 “왜 공부를 해야 해요?”라고 물었잖아. 물론 지금은 잘 이해할 수 없겠지만, 나중에 딸이 어른이 되어서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고, 좋은 남편을 만날 수 있고, 고생도 안 하는 방법의 하나란 것만 알고 있으면 좋겠다. 아빠는 딸이 꿈을 크게 가지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항상 노력하길 소망한단다.

 

우리 딸! 아빠는 딸이 지금처럼 착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주길 바란다.  우리 함께 운동도 열심히 하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자꾸나! 아빠랑 엄마는 딸을 아주 많이 사랑해!

 

 2014년 3월 14일 

 우리 딸을 너무 사랑하는 아빠가 

 

 

 

 

 


 


글 / K4 제조1부문 제조3팀 박연환 과장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