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멜론 http://www.melon.com/album


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여러분은 겨울하면 어떤 노래가 떠오르시나요? 필자는 일본 겨울 노래하면 나카시마 미카의 <눈의 꽃>이라는 노래가 제일 먼저 떠오른답니다. 애절하면서도 그립게 느껴지는 가사와 멜로디가 정말 좋은 곡인 것 같아요. 한국에서는 박효신 씨가 리메이크를 한 곡으로, 2004KBS에서 방송된 <미안하다, 사랑한다>OST로 쓰여서 많이 유명해진 곡입니다.

 

나카시마 미카의 보이스가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눈의 꽃> 한 번 감상해 볼까요?



雪の華(눈의 꽃)


伸びた影を舗道に並べ

길어진 그림자를 길에 드리운 채

夕闇の中を君と步いてる

땅거미가 진 어둠 속을 그대와 걷고 있었어요.

手をつないでいつまでもずっと

손을 잡고 언제까지라도 계속

そばにいれたなら泣けちゃうくらい

옆에 있을 수 있다니 눈물이 날 것만 같아요.

風が冷たくなって冬の匂いがした

바람이 차가워지며 겨울 냄새가 났어요.

そろそろこの街に君と近づける季節が来る

슬슬 이 거리에 그대와 가까워진 계절이 오네요.

今年最初の雪の華を二人寄り添って

올해 첫 눈꽃을 둘이 가까이 붙어서

ながめているこの時間に幸せがあふれ出す

바라보고 있는 이 순간, 행복이 넘쳐요.

甘えとか弱さじゃない 

어리광이나 약한 게 아니에요. 

ただ君を愛してる

그저 그대를 사랑해요.

心からそう思った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했어요.

(후략)


[주요 단어]

影 : 그림자

夕闇 : 땅거미

いつまでもずっと : 언제까지라도 계속

そば : 옆

匂い : 냄새, 향내, 향기 (이 노래에서는 문맥상 겨울 냄새로 해석함)

そろそろ : 슬슬

季節 : 계절

二人寄り添って : 둘이 가까이 붙어서

幸せがあふれ出す : 행복이 넘치다

甘え : 어리광

弱さ : 약함, 약한 모습

ただ : 그저


한국에서는 <러브레터>, <철도원> 등의 일본 영화가 아직도 많은 사람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이 노래도 겨울에 대한 그리움과 추억이 많이 가득 담겨 있기에 사랑을 받는 것 같네요.


겨울에 “둘이서 손을 꼭 잡고 함께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눈물이 날 것 같다.”라는 가사가 정말 애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두 사람의 가슴에 추억을 그리며 앞으로도 계속 함께할 것을 맹세하는 둘의 앞날에 사랑이 가득하길 진심으로 빌어주고 싶은 노래가 아닐 수 없네요.


아래 박효신의 노래도 링크를 걸어드리니 함께 감상하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2018년에도 더 좋은 일본 노래와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께 인사드리겠습니다~!





WRITTEN BY 김두현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하지만 알고 보면 가깝고도 정말 가까운 나라인 매력 넘치는 이웃 나라 일본을 소개해 드리려 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