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코코리아는 2017년 하반기 초대졸 신입사원들을 맞이했습니다. 신입사원 입문교육은 신입사원으로서 해야 할 역할과 자세를 확립하고 기본 소양을 배양하며 반도체 산업과 패키징 및 테스트 공정의 이해를 목표로 지난 12월 11일부터 12월 15일까지 앰코코리아 연수원에서 시행되었습니다. 수료식을 통해 앰코 배지를 가슴에 달고 앰코인으로 거듭난 29명의 신입사원. 차세대 인재로서 누구보다 당당하고 패기 있게 성장해 나가길 기대해 봅니다.





 끊임없는 노력과 초심을 잃지 않는 신입사원이 되겠습니다


길고도 짧은 신입사원 교육이 4박 5일 일정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생애 처음 입사를 하고 처음 받는 교육이기에 기대 반, 설렘 반이었습니다. 다양한 지역에서 가지각색의 경험과 생각을 가진 동기들과의 첫 만남은 어색했지만, 과정은 재미있었고 헤어짐은 아쉬운 좋은 추억이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빠듯한 일정에 피곤함, 그리고 처음 보는 동기들과의 어색함 등 적응이 되지 않는 첫 하루였습니다. 하지만 자기소개 시간을 가지며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과 그리고 같은 방을 배정을 받은 동기들과의 담소는 그런 긴장감과 피곤함을 날려주는 시원한 소화제 같은 계기가 되었습니다. 조별 독서토론과 팬시 카트 제작을 통하여 팀 플레이를 하며 결과와는 상관없이 정말 재미있고 기억이 남을 만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서로의 생각과 의견을 통하여 문제를 해결하고 진행을 하는 과정은 새로운 경험과 느낌을 남겨 준 것 같습니다.

직장에서 필요한 인성 교육과 독서의 필요성 등 여러 가지의 수업을 들으면서도 동기들과 의견을 나누며 가졌던 시간이 너무나 의미있고 알찬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평상시 자기계발은 꼭 필요하다는 저의 생각이 이곳에서 수업을 통해, 그리고 동기들과의 대화를 통해서도 다시 한번 의지를 갖게 되고 목표의식을 북돋아 주는 좋은 계기도 되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있을 회사에서의 업무와 또 여러 관계를 맺을 일들에 대해서 아주 즐겁게 지내게 된 것 같고, 이번 연수를 통해서 한 단계 더 성장한 저의 자신을 느끼고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된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현재에 안주하는 것이 아닌 앞으로 쭉쭉 뻗어 나아가기 위한 나 스스로가 되기 위해 정말 좋은 시간과 뜻깊은 시간을 보내게 된 것이 정말 뜻깊었습니다. 무슨 일이 벌어질지 앞으로 어떠한 일들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연수를 통하여 힘들고 어려워질 때 힘이 되고 의지가 될 수 있는 좋은 동기들을 얻게 돼서 좋은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신입사원 교육을 위해 애쓰신 교육 담당자분들께 감사드리며 끊임없는 노력과 초심을 잃지 않는 신입사원이 되기를 다짐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글 / 신입사원 장으뜸




 빛나는 성공을 위해 빛나는 과정을 만들 수 있는 신입사원이 되겠습니다


아직도 합격 발표가 나왔을 때를 생각하면 꿈만 같고,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저는 진정이 되지 않는 설레는 마음을 품에 안고, 약 5일간의 신입사원 교육을 받으러 경기도 용인에 있는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 연수원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낯선 주변 환경과 낯선 사람들, 각자 자기소개를 하며, 옆에 앉은 동료와 첫 인사를 나누던 저의 모습이 생생합니다. 연수원에서 이루어진 교육은 회사의 정보에 대한 교육으로 시작되었고, 신입사원이 지켜야할 태도와 마음가짐을 가질 수 있게 도와주었으며, 조별 활동 프로그램으로 어색하기만 했던 동료들과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들을 통하여, 앞으로의 역량을 최대한으로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배웠습니다.

입문교육 과정을 통해 저는 먼저 ‘된 사람’이 될 수 있는 방법을 배웠고, ‘진심’을 배웠으며, 결론적으로 사회라는 장거리 마라톤의 출발선에 설 수 있는 방법을 배운 것입니다. 현재까지 노력한 것에 대한 보상심리를 가지고 있었다면, 결코 이런 교육의 참된 의미는 찾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교육 받은 것에 대한 실천에 있어서 100% 이해하여 완벽한 모습을 갖추었다는 말은 아닙니다. 다만 참된 사람으로서, 진심을 가지고 사회라는 마라톤에 있어서 ‘목적지’를 찾을 수 있었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연수원에서의 4박 5일이라는 기간 동안 동료들과 정을 나누며, 같은 목표의식을 가지고 있었기에 더욱 가까워 질 수 있었고, 저를 포함한 29명의 동기들은 각각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인재라고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비록 같은 부서에서 업무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고가 되겠다는 목표의식은 같다고 생각하기에 우리는 ‘하나’라고 말씀드릴 수 있으며,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연수원에서의 짧았던 노래는 끝났습니다. 하지만 아름다운 멜로디는 가슴 깊이 남아있습니다. 시간이 지나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를 빛낼 수 있는 사람이 되었을 때, 연수원에서의 경험은 더욱 빛날 것입니다. 연수원에서의 받은 교육과 느꼈던 의미를 떠올리며, 빛나는 성공을 위해 빛나는 과정을 만들 수 있는 신입사원 오성진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신입사원 오성진






WRITTEN BY 미스터반

안녕하세요. 'Mr.반'입니다. 반도체 정보와 따끈한 문화소식을 전해드리는 '앰코인스토리'의 마스코트랍니다. 반도체 패키징과 테스트가 저의 주 전공분야이고 취미는 요리, 음악감상, 여행, 영화감상입니다. 일본, 중국, 필리핀, 대만, 말레이시아 등지에 아지트가 있어 자주 출장을 떠나는데요. 앞으로 세계 각 지역의 현지 문화 소식도 종종 전해드리겠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