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2월 10일에는 세계적으로 각 부분에서 업적과 공로를 인정받은 사람에 대한 노벨상 수상식이 이루어지는데요, 올해 노벨상 수상자 중 미국 음악가인 밥 딜런이 노벨문학상을 받기로 되어있어,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관심과 논쟁거리가 되었습니다. 노벨상은 1901년에 처음 시작되어 전쟁 시기를 제외하고는 해마다 열리고 있고,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이 상은 바로 다이너마이트 발명가인 노벨(Alfred Bernhard Nobel, 1833~1896)의 유언대로 만들어진 상입니다.


사진출처 : https://goo.gl/IlqQlb


노벨은 1833년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태어났습니다. 당시 발명가이자 공학자로 활동하던 아버지 이마누엘 노벨의 영향을 받아 어린 노벨도 공학의 기초를 다지게 됩니다. 아버지를 따라 1837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주, 그곳에서 아버지의 광산발파용 폭탄 개발이 크게 성공을 거두게 되고, 부모의 경제적 성공으로 노벨은 가정교사를 따로 두는 등 부유한 어린 시절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16세에 이미 화학자로서 소양을 갖추고 스웨덴어는 물론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러시아어 5개 국어에 능통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17세에는 파리에서 1년간 화학공부를 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장갑함 모니터호를 만든 존 에릭슨 밑에 들어가 4년간 일하며 기계공학을 배우게 됩니다.


그러던 중 군수물자를 생산하며 승승장구하던 아버지의 회사가 크림전쟁이 끝나면서 경영난을 겪다가 끝내 파산을 맞게 됩니다. 아버지를 따라 다시 스웨덴으로 돌아온 노벨은 본격적으로 폭탄제조 실험에 뛰어듭니다. 그 무렵 발견되어 사용되고 있던 나이트로글리세린은 폭발성은 뛰어나지만 안전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노벨은 이 물질의 이상 폭발을 제어할 방법을 연구하던 중, 1863년 소량의 흑색화약을 폭발시켜 나이트로글리세린의 폭발을 유도할 수 있는 실용적인 뇌관을 발명하는 데 성공합니다.


사진출처 : https://goo.gl/eZ3xCU


1865년에는 한발 더 나아가 폭발성 캡슐(blasting cap)을 발명하여, 고성능 폭탄시대를 여는 신호탄을 울렸습니다. 이로 인해 막대한 부와 명성을 얻게 된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었지요. 그러나 1864년 9월, 스톡홀름에 있는 그의 한 공장에서 나이트로글리세린 폭발이 일어나 동생을 비롯한 직원 다섯 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점점 그를 미치광이 과학자로 수군거리기 시작했고, 스웨덴 정부에서도 그의 실험이 위험하다고 판단하여 공장 재건을 허락하지 않게 되지요.


사진출처 : https://goo.gl/Oek4hT


그러나 노벨은 실험을 중단하지 않고 계속 연구한 끝에 1867년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합니다. 나이트로글리세린을 규조토에 스며들게 하고 이것을 말리면 사용과 취급에 더욱 안전해진다는 것을 발견하였고, 이 새로운 물질에 ‘힘’이라는 뜻을 가진 다이너마이트로 이름을 붙이게 된 것이지요. 그 이후에도 그의 연구와 발명은 계속되어 폭발성 젤라틴, 발리스타이트 등을 만들어 내었고, 발사만으로 폭발되지 않는 안전한 뇌관을 또 한 번 발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https://goo.gl/syUaYL


노벨의 공장은 스웨덴, 독일, 영국 등 전 세계로 뻗쳐나가 세계 최초 국제적인 회사 ‘노벨다이너마이트 트러스트’회사가 세워집니다. 때마침 그의 형제들이 카스피 해 유전 개발에 성공하여 노벨 가문은 유럽의 최대 부호로 자리 잡게 됩니다. 가히 ‘노벨 제국’이라고  불러도 무방했을 만큼 막대한 영향력 아래 어느 한곳에 오래 머물러 살지 못할 만큼 바쁜 일생을 살았습니다. 그러나 폭약 등이 전쟁을 빨리 종식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믿었던 그의 바람과는 달리, 폭발 무기들은 대량 살상을 초래하고 각종 이권에 이용되는 무기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중 한 가지 사건이 일어납니다. 유전사업에 성공했던 노벨 동생 중의 한명이 1888년에 사망한 것입니다. 이를 두고 파리의 한 신문이 노벨이 죽은 것으로 착각하고 ‘죽음의 상인 노벨, 사망하다’라고 오보를 냅니다. ‘사람을 더 많이, 더 빨리 죽이는 방법을 연구해 부자가 된 사람’이라는 기사를 읽고, 사후에 자신에 대한 사람들의 그런 부정적 평가에 충격을 받아 어떤 심경 변화의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요?


사진출처 : https://goo.gl/KbphkQ


그런 이유에서였는지 아닌지 확실한 것은 알 수 없지만, 그는 사후 노벨상을 제정하여 자신의 거의 전 재산이 노벨상을 수여하는 데 사용되도록 유언장을 남긴 것으로 유명합니다. 이에 따라 물리, 화학, 생리의학, 문학, 평화, 경제(1968년 추가) 6개 부문에 국적과 나이, 성별에 상관없이 인류사회에 공헌도에 따라 수상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https://goo.gl/g4s7xi


그의 다이너마이트 발명이 인류에게 꼭 필요한 것이었는지 아니면 필요악이었는지 아직도 견해 차이는 분분합니다. 동시에 그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나 의견도 많은 차이가 있지요. 분주하면서도 고독했고, 비관주의자인 듯하면서도 이상주의자였던 그는 전쟁에서 큰 살상을 초래한 폭탄을 발명했지만, 전 재산을 바쳐 인류평화에 이바지하는 자에게 주는 상을 지정한 역설적인 인물이기도 합니다. 동전의 양면과 같았던 그의 삶을 여러분은 어떻게 평가하시나요?




글쓴이 한지숙

글에도 다양한 표정이 있다고 믿는 자유기고가. 얼굴을 직접 마주하지 않는 인터넷 공간이라 할지라도 글을 통해 많은 이들과 마음을 나누기를 희망한다. 이를 위해 오늘도 열심히 거울 대신 키보드로 표정 연습에 열을 올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