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외국 특파원

[일본 특파원] 밤에 단풍을 즐길 수 있는 리쿠기엔 (六義園) 올해도 벌써 2주만을 남겨두고 있네요. 앰코인스토리 가족 여러분! 올해 평안하셨는지요? 평안하다고 하는 말이 얼마나 좋은 말인지 하시면서 필자에게 평안하게 살라고 말씀하시고 천국으로 가신 분이 생각나네요. 그때부터 필자도 ‘평안’이라는 말을 좋아하게 되고, 되도록 평안하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답니다. (^_^) 이번 호는 밤에도 단풍을 즐길 수 있는 정원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한국은 매서운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즈음이지만, 동경은 아직도 단풍을 볼 수 있는 따뜻함이 있습니다. 지난 주말, 야간 단풍의 따스함을 직접 체험하고자 방문한 방문객으로 발 디딜 곳이 없을 정도로 가득한 리쿠기엔(六義園)에 다녀왔네요. JR 야마노테선을 타고 코마고메(駒込)역에 내려서 2~3분 걸어가면 일본 에도 시대를 대표하는 리..
[대만 특파원] 대만 겨울의 시작과, 열기가 더해가는 지방선거 이곳 대만도 겨울이 있습니다. 대만의 수도인 타이베이는 북부 지역에 있어서 겨울에는 10도 이하로도 내려가곤 하는데, 그때는 추위에 얼어 죽는 동사자가 나오는 일도 있습니다. 10도에 동사자가 웬 말이냐고 하겠지만, 습습한 대만의 겨울과 그 겨울비를 아는 사람들은 충분히 이해하는 일입니다. 위의 사진은 대만 북서부 쪽의 유명한 관광지인 단수이(淡水, dànshuǐ)와 빠리(八里, bālĭ) 지역의 풍경들입니다. 단수이는 淡水라는 중국어로, 산에서부터 이어지는 하천들이 바다와 만나는 지역으로 대만의 베니스라고 불리며 석양이 유명한 곳입니다. 전에 소개한 적 있는 주인공 주걸륜(周杰伦)의 피아노와 여주인공의 순수함을 잘 표현한, 대만의 유명한 영화 의 주 무대가 된 곳이기도 합니다. 영화의 유명세와 단수이의..
[중국 특파원] 11월 11일 중국의 광군제 한국에서 ‘빼빼로 데이’로 유명한 11월 11일은 중국 쇼핑업계의 1년 중 가장 큰 행사 날입니다. 11월 11일을 이름하여 ‘광군제(光棍节)’ 혹은 ‘솽스이(双十一, 쌍11)’이라고 합니다. ‘광군(光棍)’은 중국어로 ‘독신남’, 또는 ‘애인이 없는 사람’을 뜻하는 말로, ‘1’이라는 숫자의 ‘홀로’라는 의미를 부여하여 11월 11일에는 이런 독신자들을 챙겨주자는 의미에서 확산하기 시작했습니다만, 이후 2009년에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중국 최대 인터넷쇼핑몰 타오바오가 독신자를 위한 세일을 시작하면서, 지금은 본래의 독신자를 챙겨주자는 의미보다는 중국 최대 쇼핑의 날로 탈바꿈했습니다. 광군제 세일 행사는 11월 10일에서 11월 11일로 넘어가는 자정에 시작하기 때문에, 이날 자정에는 항상 온라인 쇼핑몰..
[일본 특파원] 동경에서 당일치기로 갈 수 있는 온천에 대하여 앰코인스토리 가족 여러분! 일본 하면 떠올리는 것은 무엇인지요? 당연히 화산이 많이 있다 보니 온천을 떠올리지는 않나요? 이번 호에서는 일본 온천을 소개할까 합니다. 일본에는 전국 각지에 유명한 온천이 많이 있으므로, 동경에서 당일치기로 갈 수 있는 곳들이 여럿 있답니다. 1. 유카리 온천 (ゆかり) 신주쿠에서 게이오선으로 32분이면 갈 수 있는 곳으로, 특히 여성의 피부에 좋은 곳으로 유명합니다. 온천수에 약알칼리성 성분이 함유되어 있으며, 온천 주위에는 에도 시대 일본 장군에게도 헌상할 정도로 역사가 있는 소바가게가 무려 20여 개 줄지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온천을 하고 나서 소바 한 그릇! 아주 절묘한 조화이지요. 홈페이지 : http://www.yumorinosato.com 2. 사야노 유도코..
[대만 특파원] 대만의 열차 종류 며칠 전, 대만에 큰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안전하다고 믿는 열차 사고이기에 대만 시민들이나, 우리에게 주는 걱정은 더 큰 것 같습니다. 타이베이의 남쪽인 신베이시(新北)의 슈린(樹林)역을 떠나, 타이뚱(臺東)으로 운행하는 열차로, 서쪽에서 동쪽, 남쪽으로 이어지는 급행열차인 푸요마(普悠瑪)가 둥산(冬山) 과 쑤신(蘇新)구간의 곡선 구간에서 열차가 선로를 이탈하면서 큰 사고가 이어졌는데요, 이 열차 구간을 우리나라 지형 코스로 비유하자면, 경기도 수원역쯤에서 출발해, 강원도 강릉 속초를 거쳐, 경북 포항까지 이어지는 거리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고는 남부로 이어지기 전, 동쪽 언저리 부분에서 일어났습니다. 대만의 동부 쪽은 단층으로 만들어진 비경이 많아, 관광지로 유명한 곳인데요, 그만큼 지형이 험난해서..
[중국 특파원] 중국의 맛 요즘 한국의 TV 방송프로를 보면 음식 관련 내용을 소개하는 프로그램들이 시청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이번 호에는 필자가 5년간 중국에 살면서 체득한 내공을 바탕으로 중국에서 현지에서 즐길 수 있는 유명한 음식들을 소개해드리도록 할게요! 우선 마라샹궈(麻辣香锅)와 마라탕(麻辣烫)을 소개합니다! 중국어로 ‘얼얼하다’라는 뜻의 마(麻)와 맵다는 뜻의 라(辣)가 합쳐져 ‘마라’라고 하는데, 마라샹궈는 ‘얼얼하고 매운 볶음요리’이고 마라탕은 ‘얼얼하고 매운 탕’입니다. 본래 쓰촨 지역의 서민들이 즐겨 먹던 요리로, 해산물, 채소, 두부, 고기, 버섯, 어묵, 면류 등을 넣고 볶거나(마라샹궈) 얼큰한 국물에 끓여(마라탕) 먹는데요, 산초 같은 열매를 넣어 혀를 얼얼하게 마비시키는 것이 바로 이 요리의..
[일본 특파원] 메이지 진구, 동경의 휴식처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가을날에 가을 정취를 흠씬 풍기는 동경 도심의 휴식처인 메이지 진구에 우산을 들고 찾아가 보았습니다. 비가 오는 날씨임에도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메이지 진구를 찾아 일본만의 정취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메이지 진구는 야스쿠니 신사, 이세 신사와 함께 일본 3대 신사인 만큼 결혼식과, 아이의 무병장수를 기리는 하쯔미야모우데(初宮詣, はつみやもうで) 의식이 행해지고 있었습니다. 메이지 진구에서 결혼식은 약 71 만 평방미터, 동경돔의 15배의 넓은 메이지 진구의 경내를 배경으로, 신전까지 신관과 무녀에 이끌려 두 사람의 인생을 걷기 시작하는 한 쌍의 의미가 깊은 결혼식 행렬은 그곳을 찾는 외국인들에게 흥미롭고 아름다움을 전해지는 한 장면이기도 합니다. 또한, 결혼 당사자인 두 사람에게..
[대만 특파원] T6공장, ATT의 새로운 시작 드디어 앰코 타이완에도 새로운 공장이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호 사보에서 잠시 언급하였지만, 공식적인 행사가 9월 10일 월요일에 개최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호 사보에서는 진행되었던 (대만의 특색이 듬뿍 담긴) 행사를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여러 초대된 인사분들이 속속 들어오고 있습니다. 대만 내 고객분들, 협력업체분들도 방문하였고, 멀리 미국에서 스티븐 켈리 사장님과 박용철 사장님도 자리를 빛내주셨습니다. 공식 행사 시작 전에는 특별한 시간이 준비되었습니다. 대만의 특색을 듬뿍 담은 사자춤입니다. 큰 무대가 아니지만, 네 명의 댄서들이 두 개의 사자가 되어 흥겨운 춤과 함께 번영을 상징하는 한자 성어를 보여주는 퍼포먼스를 벌였습니다. 사자춤이 끝나고 주요 인사들의 축하 인사가 이어졌습니다. 그중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