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외국 특파원

[미국 특파원] 핼러윈 데이의 유래 매년 10월의 마지막 날 31일이면 미국에서는 핼러윈 데이(Halloween day) 축제를 엽니다. 이미 미국을 넘어 한국이나 동양에서도 점점 그 나라의 축제로 자리 잡은 듯합니다. 이번 호에서는 미국에서도 대표적인 축제의 하나로 알려진 핼러윈 데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이 이름의 유래는 켈트족(Kelt)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켈트족은 2000년 전에 아일랜드, 영국, 프랑스, 스코틀랜드 지역에 살았던 민족으로 해마다 삼하인(Samhain)이라는 축제가 있었다고 합니다. 켈트족은 1년을 열두 달이 아닌 열 달로 보았고, 10월 31일이 그해의 마지막 날이었지요. 그래서 기나긴 겨울이 시작되면 11월 1일이 새해의 첫날이었습니다. 이 삼하인이란 축제는 10월 31일에 죽은 자와 산 자의 경계가..
[대만 특파원] 가을의 문턱에 숲길을 걸어요, Beipu Liutang Bald Cypress 시월이 다가와 어느새 중순 무렵이네요. 요즘 들어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을 느낄 수 있어 대만에도 가을이 왔음을 실감케 합니다. 내내 날이 더운 것에 익숙해져서인지 바람이 조금만 선선해져도 체감하는 온도는 더 낮게 느껴지게 되네요. 한국은 영상 1도까지 내려가는 걸 보면 어느새 완연한 가을의 중턱에 있는 것 같습니다. 일교차 큰 요즘 날씨 때문에 한국에서도 이맘때면 비염으로 고생하시는 분들 많을 것 같아요. 독자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대만은 열대과일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오늘은 베이푸 지역에 있는 감을 소개해 보려 합니다. 베이푸는 신주에서 동쪽에 위치한 산과 온천으로 유명한 곳이지요. 베이푸 감 마을에 가보면 많은 감나무와 감을 말리는 과정을 볼 수 있답니다. 감을 말리는 과정은 매우 간단합니다. 첫 ..
[일본 특파원] 신주쿠교엔 (新宿御苑)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한 달간 무탈하셨는지요. 위드 코로나로 접어드는 시기에 동경은 연이어 감염자 수가 100명 이하, 어제는 50명 이하였습니다. 기록으로 보면, 감염자 수로는 가장 적은 하루였지요. 그래서 그런지, 나들이객이 많아지는 가을입니다. 이번 호에서는 집에서도 30분 정도면 걸어갈 수 있는 신주쿠교엔(新宿御苑)에 대해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신주쿠교엔은 신주쿠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습니다. 한국으로 치면, 아마 ‘비원’이라 할 수 있겠지요. 그만큼 예쁜 장소입니다. 일본 전국에서도 계절마다 관광버스가 주차장을 가득 메울 정도로 자태를 아주 뽐내는 정원이지요. 신주쿠교엔은 에도 시대(1591년) 나이토 다이묘(영주)의 개인 저택 부지에 건설되었습니다. 1872년 국영농업시험장이 설치되..
[미국 특파원] 미국의 큰 바위 얼굴, 러시모어산 (mountain Rushmore) 미국 중서부 사우스다코타(South Dakota)라는 주에는 미국의 큰 바위 얼굴에 해당하는 러시모어 마운틴 국립 기념지(Mountain Rushmore National Memorial)가 있습니다. 이미 우리에게도 많이 알려진 큰 바위산에 미국 대통령의 얼굴을 조각해 놓은 곳이지요. 사우스다코타주는 필자가 사는 애리조나주에서 약 2,000km나 떨어져 있고 차량으로는 열아홉 시간, 비행기로도 몇 시간을 가야 하는 거리입니다. 미국 지도에서 보듯, 이곳은 대평원(Great Plains) 지역이라 기름진 땅으로 인해 농산물이 주산업이기도 하지요. 다른 말로 하면, 미 동부와 서부에 비해 주변에 그리 유명한 관광지가 없다는 말이 되기도 합니다. 필자는 거기까지 갈 용기는 없었으나 얼마 전 동료가 갔다 왔다고..
[대만 특파원] 가을의 문턱에 숲길을 걸어요, 長青之森 어느새 9월의 중순이네요. 한국은 완연한 가을을 느낄 수 있겠지만 아직 대만은 따뜻한 온도를 유지합니다. 하지만 조금씩 가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데, 아침저녁으로는 26~28도 정도의 온도여서 8월에 비해 선선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행히 올해 대만에는 큰 태풍의 영향이 없을 것 같네요. 환절기 건강 유의하세요. 필자는 오늘 주난(竹南)에 있는 숲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이름은 장청지삼(長青之森, zhǎngqīngzhīsēn)입니다. 長青之森을 풀이하면 부모와 자식의 나무가 있는 숲이라는 뜻 같은데요, 주난의 바닷가 근처에 위치한 한적한 숲입니다. 이곳의 숲길은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인지 아주 조용하고 사람이 많지 않아 한적합니다. 산책로를 따라 나무들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니 여유롭게 산책을 즐길..
[일본 특파원] 다시 찾은 가마쿠라(鎌倉), 제니아라이벤자이텐 앰코인스토리 가족 여러분, 이번 추석은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한국에서도 달이 아주 동그랗고 밝게 떴다고 들었습니다. 이번 추석의 보름달은 유난히 이곳 동경에서도 아름답게 빛났답니다. 하얀 구름들의 향연과 달무리 속에 동그랗게 떠오른 달이 가을 하늘을 수놓은 풍경은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타국에서 맞는 추석은 휴일이 아니고 근무하면서 보내는 명절이라서, 명절이라는 느낌이라기보다는 일상 속의 하루로 인식되는군요. 하지만 보름달은 예전에 고향에서 소원을 빌었던 보름달과 같은 이미지로, 오랜만에 명절이라는 인식을 일깨워줬던 것 같습니다. 이번 호는 지난주에 이어 다시 찾은 가마쿠라 2탄으로, 제니아라이 벤자이텐(銭洗弁財天宇賀福神社)에 대해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제니아라이 벤자이텐 신사는 여러 가지 명칭을 갖고..
[미국 특파원] 옐로스톤(Yellowstone)에서 돌아오는 길 3일간의 옐로스톤 관광을 마치고 집이 오는 길 또한 머나먼 여정입니다. 갈 때와 마찬가지로 2,880km(1800마일)의 거리를 역시 2박 3일에 걸쳐 와야 하지요. 되도록 가는 길과 다르게 하여 또 다른 관광지를 들려서 가려고 했으나, 이 역시 많은 시간을 허비하기 때문에 쉽지도 않습니다. 옐로스톤 국립공원 바로 밑 30분 거리에 있는 그랜드 티턴 국립공원(Grand Teton National Park)을 거쳐 솔트레이크 시티(Salt lake city)에서 하룻밤, 그리고 라스베이거스(Las Vegas)에서 하룻밤을 자고 집에 도착하는 경로를 선택합니다. 그랜드 티턴 국립공원(Grand Teton National Park) > 솔트레이크 시티(Salt lake city) > 라스베이거스(Las Veg..
[대만 특파원] 난터우에 있는 르웨탄(日月潭, Sun Moon Lake) 원래 이맘때가 되면 더운데, 대만의 8월은 특히 더 더운 느낌입니다. 다행스럽게도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태풍이 없어서인지 장마의 영향도 크지 않은 것 같고요. 장마가 없으니 무더운 여름이 지속되는 느낌입니다. 독자 여러분도 무더운 여름 건강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대만에는 저수지가 많은데요, 대만도 한국과 비슷하게 물 부족국가로 식수 및 농지 용수를 보관하기 위한 저수지가 곳곳에 많이 있답니다. 르웨탄은 대만의 중간에 있는 큰 호수입니다. 르웨탄(rìyuètán), 즉, 일월담(日月潭)은 해가 지면서 달이 오면서 꼭 호수 모양이 초승달 형태가 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들었습니다. 르웨탄 호수를 끼고 자전거를 타거나 드라이브를 하는 분들이 많군요. 빼어난 경치들을 볼 수 있는 곳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