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가장 큰 명절은 당연히 춘절(春節, 春节, chūnjié)로, 음력 설날에 해당된다. 춘절 휴일기간은 여러 공휴일 중 가장 긴 5일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대만은 휴일이 주말에 겹치게 되어도 휴일 보상이 되지 않았지만, 올해부터는 금요일이나 월요일을 휴일로 만들어 휴일 보상을 해준다.


▲ 새해맞이 T5 로비 전경


2015년은 2월 19일이 춘절로, 휴일은 하루 전인 18일 수요일부터 시작되어 춘절 다음 3일을 쉬는 총 5일이 춘절 명절 휴일기간이다. 올해는 5일중 주말이 겹쳐, 바뀐 룰로 보상휴일이 있어 월요일까지 이어지는 6일 치 춘절휴일이 된다. 게다가 그 주 토요일인 2월 28일은 얼얼빠(二二八, èrèrbā)라고 부르는 화평기념일(和平紀念日)이라는 국가공휴일이 있어서 27일 금요일이 보상휴일이 되었다. 게다가 2월 자체는 28일밖에 없어 짧게 느껴지는데 춘절과 공휴일 그리고 보상휴일까지 있어, 그 어느 해보다도 더욱더 짧게 느껴진다.


대만의 춘절 연휴생활은 한국과 비슷하다. 수도인 타이베이가 북쪽에 있는 이유로, 연휴 첫날은 남쪽으로 이동하는 귀경길 차들로 고속도로가 막히고, 연휴 중간은 서로 이동하는 차량으로 지체되고, 연휴 마지막은 북쪽으로 귀성하는 차로 역시 고속도가 막히는 교통 전쟁이 난다. 그리고 조상의 묘나 사당을 찾아 한 해의 복을 빌고, 어른께 돈이 들어간 빨간 봉투인 홍빠오(红包, hóngbāo)를 드린다. 물론, 어른도 아이에게 새 돈으로 홍빠오를 주는 문화가 있다. 또한, 우리나라는 고스톱 같은 명절문화가 있듯, 대만에도 4명씩 마작을 하면서 지나간 해와 다가올 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어찌 보면, 아시아권은 참 비슷한 명절문화를 가진 것 같다. 이러한 춘절 명절에는 우리와 마찬가지로 대부분 상가도 문을 닫고 큰 대형마트도 오전이나 오후까지만 영업을 한다.


▲ ATT에서 준비한 책상용 달력


앞서 언급했던 ‘얼얼빠(228)’라고 불리는 2월 28일 화평기념일은 역사적인 기념일이다. 날짜도 비슷한 우리나라의 삼일절처럼 국민이 봉기한 날을 기념하는 날이지만, 그 배경에서는 차이가 난다. 삼일절이 일본에 반기를 든 대한민국 국민의 봉기를 기념하는 날인 반면, 얼얼빠 화평기념일은 일본 식민지가 끝나고 대륙에서 내려온 관료들의 횡포에 대만 토착민들이 저항하며 봉기한 날을 기념한다. 이 봉기를 제압하기 위해 대륙에서 내려온 장제스 군대에 의해 희생자가 대략 2만 명정도 발생했다고 한다. 그 후 대만은 오랫동안 대륙에서 내려온 국민당 정권 아래 있어서 이 봉기기념일을 국가공휴일로 지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민진당 정권 총통인 천수이볜(陳水扁)으로 정권이 교체된 시점부터는 공휴일로 지정되어, 다시금 국민당 정권으로 정권 교체가 이루어진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전해진다.


긴 연휴의 춘절과 역사적 배경이 있는 얼얼빠와 바뀐 휴일제도 등으로 다소 심란한 2월이지만, 복돈이 가득한 홍빠오처럼 우리 앰코인스토리 독자들 가정에 행복만이 가득하시길 바란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