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멜론 http://www.melon.com/album


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여러분은 겨울하면 어떤 노래가 떠오르시나요? 필자는 일본 겨울 노래하면 나카시마 미카의 <눈의 꽃>이라는 노래가 제일 먼저 떠오른답니다. 애절하면서도 그립게 느껴지는 가사와 멜로디가 정말 좋은 곡인 것 같아요. 한국에서는 박효신 씨가 리메이크를 한 곡으로, 2004KBS에서 방송된 <미안하다, 사랑한다>OST로 쓰여서 많이 유명해진 곡입니다.

 

나카시마 미카의 보이스가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눈의 꽃> 한 번 감상해 볼까요?



雪の華(눈의 꽃)


伸びた影を舗道に並べ

길어진 그림자를 길에 드리운 채

夕闇の中を君と步いてる

땅거미가 진 어둠 속을 그대와 걷고 있었어요.

手をつないでいつまでもずっと

손을 잡고 언제까지라도 계속

そばにいれたなら泣けちゃうくらい

옆에 있을 수 있다니 눈물이 날 것만 같아요.

風が冷たくなって冬の匂いがした

바람이 차가워지며 겨울 냄새가 났어요.

そろそろこの街に君と近づける季節が来る

슬슬 이 거리에 그대와 가까워진 계절이 오네요.

今年最初の雪の華を二人寄り添って

올해 첫 눈꽃을 둘이 가까이 붙어서

ながめているこの時間に幸せがあふれ出す

바라보고 있는 이 순간, 행복이 넘쳐요.

甘えとか弱さじゃない 

어리광이나 약한 게 아니에요. 

ただ君を愛してる

그저 그대를 사랑해요.

心からそう思った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했어요.

(후략)


[주요 단어]

影 : 그림자

夕闇 : 땅거미

いつまでもずっと : 언제까지라도 계속

そば : 옆

匂い : 냄새, 향내, 향기 (이 노래에서는 문맥상 겨울 냄새로 해석함)

そろそろ : 슬슬

季節 : 계절

二人寄り添って : 둘이 가까이 붙어서

幸せがあふれ出す : 행복이 넘치다

甘え : 어리광

弱さ : 약함, 약한 모습

ただ : 그저


한국에서는 <러브레터>, <철도원> 등의 일본 영화가 아직도 많은 사람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이 노래도 겨울에 대한 그리움과 추억이 많이 가득 담겨 있기에 사랑을 받는 것 같네요.


겨울에 “둘이서 손을 꼭 잡고 함께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눈물이 날 것 같다.”라는 가사가 정말 애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두 사람의 가슴에 추억을 그리며 앞으로도 계속 함께할 것을 맹세하는 둘의 앞날에 사랑이 가득하길 진심으로 빌어주고 싶은 노래가 아닐 수 없네요.


아래 박효신의 노래도 링크를 걸어드리니 함께 감상하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2018년에도 더 좋은 일본 노래와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께 인사드리겠습니다~!





WRITTEN BY 김두현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하지만 알고 보면 가깝고도 정말 가까운 나라인 매력 넘치는 이웃 나라 일본을 소개해 드리려 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출처 : 멜론 http://www.melon.com/artist/timeline.htm?artistId=741146


안녕하세요, 독자 여러분! 2017년 12월호 앰코인스토리에서 소개해 드릴 가수는 SHISHAMO라는 록 밴드 그룹입니다. 제68회 NHK <홍백가합전> 명단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리며 올해의 인기를 증명했습니다. 이 그룹은 고등학교 때 결성한 여성 3인조 밴드그룹으로 엉뚱하면서도 맥이 빠질 만큼(?) 소소한 가사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이 큰 매력입니다. 따로 보컬을 두지 않고도 3명이 만들어내는 꽉 찬 사운드에 앙칼지면서도 파워풀한 목소리로 일상을 노래하는 밴드입니다. 그룹 이름인 SHISHAMO는 ‘열빙어’라는 생선 이름인데, 어감이 귀엽다는 이유로 선택되었다고 하는데, 정작 멤버들은 시샤모를 아무도 먹지 못한다는 얘기도 있네요. (^_^) 오늘 소개해 드릴 곡은 SHISHAMO가 2015년 12월에 발표한 싱글곡 <君とゲレンデ>입니다. 왜 맥이 빠질 만큼의 소소한 가사인지 한 번 감상해 볼까요?



君とゲレンデ

너와 스키장 (너와 Gelände)


何カ月も前から楽しみにしてたせいかな

몇 개월 전부터 기대했던 탓일까

やけに早く目が覚めちゃった

매우 일찍 눈이 떠져버렸어

今日は一日一緒にいれるね

오늘은 종일 같이 있겠구나

ふたりきりではないけど

단둘은 아니지만

待ち合わせ場所で目が合ってから

약속장소에서 눈이 마주치고부터

別れの時間までは一瞬過ぎ去る

떨어지는 시간까진 한순간에 지나가

あなたと会う日はいつもそう

너와 만나는 날은 항상 그래

朝の身支度の時間を返してほしいくらい

아침에 준비하는 시간을 돌려줬으면 할 정도로

だけどねはぐらかさないで聞いてほしい話が一つあったんだ

그래도 있잖아, 얼버무리지 말고 들어줬으면 하는 이야기가 하나 있었어

二年前から思ってること

2년 전부터 생각했던 것

今日もまた言えなかった

오늘도 또 말하지 못했던

私の中の弱い虫は今も私の中に

내 속의 약한 감정은 지금도 내 안에

今日はこんなに楽しかったのに

오늘은 이렇게나 즐거웠는데도

どうしてだろう、私なんだか

어째서인지 나 왠지

涙が止まらないの

눈물이 멈추지 않아

きっとあなたの目に映るあの子の匂いを知ってしまったから

분명 너의 눈에 비치는 그 아이의 낌새를 알아버렸으니까

もう戻れない

이제 되돌릴 수 없어

昨日までの世界にはもう、戻れない

어제까지의 세계로는 이제 돌아갈 수 없어

いつから二人はそんな甘い空気出すようになったの?

언제부터 둘은 그렇게 달달한 분위기를 내게 된 거니?

私いっつもあなた見てたのに何も見えてなかたみたい

나 언제나 너를 보고 있었는데도 아무것도 보지 못한 것 같아

あなたばかり見てたせいで視線の前に気づけないまま

너만 바라본 탓에 시선의 앞을 눈치채지 못한 채

なんて愚かなんだろう私

나 왜 이렇게 바보 같을까

(후략)


▲ SHISHAMO의 BYE BYE


[주요 단어]

ゲレンデ : (독일어 : Gelände) 겔렌데. 광대하고 기복이 많은 스키 연습장

やけに : 되게, 몹시, 매우

早く : 일찍, 빨리

ふたりきり : 단둘이

待ち合わせ場所 : 약속 장소

一瞬 : 한순간

身支度 (みじたく) : 치장, 몸차림

だけどね : 그래도 있잖아

匂い : 냄새, 향내, 향기. 이 노래에서는 문맥상 정취, 기운, 분위기 등으로 해석함

甘い空気 : (직역 : 달콤한 공기) ‘달달한 분위기’로 의역

愚か : 어리석음, 바보스러움, 모자람


친구들과 놀러 간 스키장에서 좋아하는 사람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지켜보고만 있는 소녀의 감상을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가사로 풀어 노래하고 있는데, 이것이 이 그룹 노래의 가장 큰 특징인 것 같네요. 사실 생각해보면 우리 일상이 특별한 것보다는 평범한 것들이 많잖아요? 그렇다면 이런 이야기들이 정말 우리에게 더 와닿는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필자는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여자 주인공의 모습이 마치 제 모습 같았는데요, 독자 여러분들은 이런 경험이 있으신가요? (^_^)


2017년 한 해 동안 일본어 노래를 읽어주신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내년 2018년도에도 더 좋은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과 만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WRITTEN BY 김두현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하지만 알고 보면 가깝고도 정말 가까운 나라인 매력 넘치는 이웃 나라 일본을 소개해 드리려 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출처 : http://goo.gl/UF8YQN


오늘 소개해 드릴 곡은 flumpool의 다섯 번째 싱글로, 2010년에 릴리즈한 <너에게 닿기를 (君に届け)>이라는 곡이랍니다. 이 곡은 일본의 순정만화로, 이를 원작으로 애니메이션과 영화화되었으며 flumpool이 영화의 주제곡을 불렀습니다.


사진출처 : http://goo.gl/VQ5Pbn


만화의 줄거리를 간략하게 소개해 드리자면, 여주인공 ‘사와코’는 평소 행동이 우울하고 어두워 친구들이 자신을 피하는 것이 익숙합니다. 그런데 이에 비해 자신에게 친근하게 대해주는 남주인공 ‘쇼타’를 동경하게 되는데요, 자신을 바꾸고 싶어 하는 사와코를 도와주는 쇼타와 친구들 덕분에 그녀는 조금씩 자신을 바꿔 가기 시작합니다. 그런 과정에서 사랑과 우정, 그리고 실연 등 자신이 인생에서 처음 겪게 되는 과정을 풋풋하게 그려나가는 학원 청춘드라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밴드 그룹답게 신나고 열정 넘치는 flumpool의 노래를 함께 감상해 보시겠습니다.


영상출처 : https://youtu.be/2Jqf_wI3uu8


君に届け 너에게 닿기를


つぶらな瞳も 鼻にかかる じゃれた声も

동그란 눈동자도 콧소리 섞인 장난치는 목소리도

その小さな手も 上手く笑えない君が 笑えば

그 작은 손도 잘 웃지 못하는 네가 웃으면

あの日 見た夢がまた一つ 叶う

그 날 꿨던 꿈이 또 하나 이루어져

行き交う他人たちの幸せ 自分のことのように

왕래하는 타인들의 행복 내 일처럼

どうして ねぇ 願うの?

어째서 응, 기도하는 거야?

君に逢えたこと 本当によかったと

널 만날 수 있었던 것 정말 다행이라고

そう言える その笑顔を守りたい

그렇게 말할 수 있어 그 웃는 얼굴을 지키고 싶어

来年も 再来年も 今以上に 君が好きで

내년도 내후년도 지금 이상으로 널 좋아해서

それぐらい 僕のすべてで

그 정도로 내 모든 것이고

僕にしか言えない言葉を 今 君に届けたい

나에게 밖에 할 수 없는 말을 지금 너에게 전하고 싶어

投げ出したくなって

내던지고 싶어져서

悩んで泣いて 時には喧嘩して

고민하고 울고 때로는 싸우고

そんな毎日で

그런 하루하루에서

それでも君は君らしく また歩んでく

그럼에도 넌 너답게 다시 걸어가

木漏れ日の下 愛しい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햇빛 아래 사랑스러워

飛び交う嘘や嫉妬に 迷い惑わされない心よ

난무하는 거짓과 질투에 헤매거나 현혹되지 않는 마음아

まっすぐな 祈りよ

곧은 기도여

僕は目を閉じて 君との未来を

난 눈을 감고 너와의 미래를

想い描く その笑顔も描いてる

그려봐 그 웃는 얼굴도 그리고 있어

いつも いつまでも 想うことは一つだけ

늘 언제까지나 생각하는 것 단 하나

たまらなく君が好きだよ

견딜 수 없이 널 좋아해

君にしか言わない言葉を 紡ぎだしていくから

너에게 밖에 하지 않는 말을 만들어 갈 테니까

どんな君の側面を見ても 大袈裟かもしれないけど

어떤 너의 측면을 봐도 과장인지도 모르겠지만

そのどれもが僕の胸を打つ 抱きしめたい

그 모든 것이 내 가슴을 쳐 안고 싶어

もしも悲しみに包まれたなら 僕は

만약 슬픔에 둘러싸인다면 난

今すぐ 君に逢いに行くよ

지금 당장 널 만나러 갈 거야

届け 今 届け 君に言えずにいた I love you

닿아라 지금 닿아라 너에게 말 못했던 I love you

その心の真ん中に

그 마음 한가운데에

来年も 再来年も 今以上に 君が好きで

내년도 내후년도 지금 이상으로 널 좋아해서

それぐらい 僕のすべてで

그 정도로 내 모든 것이고

僕にしか言えない言葉を 見つけたから

나에게 밖에 할 수 없는 말을 찾았으니까

心まで交したい想い 君に届けたい

마음조차 교환하고 싶은 마음 너에게 보내고 싶어


[주요 문구]

つぶらな : 동그랗고 귀여운 모양

じゃれた (기본형 じゃれる) : (달라붙어서) 재롱부리다, 장난하다

行き交う : 오가다, 왕래하다


届けたい (기본형 届ける) : 보내주고 싶다, 전하고 싶다

노래 제목은 届け로 ‘닿기를’로 번역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喧嘩(けんか) : 다툼, 싸움

飛び交う : 난비하다, 난무하다

嫉妬 : 질투


たまらなく君が好きだよ : 견딜 수 없이 널 좋아해

たまらない : 참을 수 없다, 견딜 수 없다

기본형은 たまる로 ‘참다, 견디다’라는 뜻으로 사용합니다.


大袈裟(おおげさ) : 과장, 허풍


독자 여러분들도 학창시절에 한 번쯤은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상대방에게 전달하기 위해 고민해보고, 설레어 본 적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때의 순수하고 풋풋한 느낌을 되살려보고 싶으신 분께 이 만화와 노래를 전달해 드리고 싶네요. 같이 링크를 걸어드린 뮤직비디오를 감상하시면 옛 추억과 감상으로 빠져드실 수 있을 거예요.


영상출처 : https://youtu.be/XPu4WoF6G-0




WRITTEN BY 김두현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하지만 알고 보면 가깝고도 정말 가까운 나라인 매력 넘치는 이웃 나라 일본을 소개해 드리려 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출처 : http://goo.gl/iH5x0z


피아니스트를 꿈꾸는 세나와 결혼을 약속한 연인에게 버림받은 미나미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 일드 《롱 베이케이션(ロングバケーション, Long Vacation)》을 이번에 소개하고자 한다. 지난달에 이어 계속 기무라 타쿠야가 출연하는 드라마를 소개하는 듯한데, 그만큼 기무라 타쿠야의 일본에서의 입지가 대단하다는 의미로 보인다. 미나미의 결혼식 날, 신랑이 사라져 찾아 나서던 중 신랑집에서 신랑이 아닌 세나가 자다 깬 얼굴로 미나미를 맞이하며 두 사람의 황당한 인연은 시작된다. 결혼의 단꿈에 젖어있던 미나미의 꿈은 산산이 조각나버리고, 이미 살던 집도 처분한 미나미는 머물 곳이 없어 도망간 신랑을 기다린다는 이유로 세나와 함께 지내게 된다.


어느 날, 세나는 후배 료코에게 피아노 독주회 티켓을 보여주며 같이 보러 가지고 데이트 신청을 하지만 날짜가 이미 지난 티켓이라 당황하고, 료코는 세나를 이끌고 놀이공원으로 간다. 료코는 여자친구들은 남자친구가 있어서 같이 가주지 않고, 그렇다고 그냥 남자친구와는 갈 수 없는 곳이라는 둥 혼잣말을 하며 데이트 신청의 뜻을 간접적으로 전하는데….






これってデートじゃないの? 

이건 데이트 아냐?


<な형용사의 부정형/부정의문형>

형용사 어간에 ではありません을 붙이면 ‘~지 않습니다’라는 의미로 부정형이 되며 ではありませんか를 붙이면 ‘~지 않습니까?’라는 부정의문형이 된다. 이때 では는 じゃ로도 축약이 가능하다.

<な형용사 어간 + では[じゃ]ありません>

これはまだ必要じゃない。 이건 아직 필요하지 않아.


드라마 제목이 ‘롱 베이케이션’인 이유는 드라마 속에 등장한다.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속상해하는 료코에게 세나는 ‘긴 휴가(롱 베이케이션)’을 보내고 있다고 생각하라며 격려해준다. 자신도 마지막에는 롱 베이케이션을 끝내고 다시 일어설 결심을 하면서. 이 드라마를 보고 나면 뭔가 가슴이 따듯해지면서 다시 한 번 즐겁고 기운차게 발을 내디딜 수 있을 거 같은 느낌이 든다. 삶에 있어 일이든 사랑이든 진도가 나가지 않는 과도기를 긍정적으로 롱~베이케이션, 즉 긴~휴가라고 생각하며 다음 일을 준비하는 마음의 여유를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이제 조금만 있으면 2015년이 끝나고 2016년이 됩니다. 주변에 한 해 동안 고마운 분들에게 마무리 인사말을 전하시고 2016년 병신년을 잘 맞이하시라고 인사를 전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16년 병신년에는 모두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총 2016.11.26 10: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게 봤던 일드 ^^ 감사합니다.

‘기무라 신드롬’을 일으키며 일본에서 압도적인 사랑을 받았던 이 드라마는 시청률이 거의 50%에 육박하는 초히트작이었다. 단순한 멜로드라마가 아니라 정상인과 장애를 가진 이의 사랑 속에 펼쳐지는 이야기다. 그리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 부족이 현실감 있게 그려졌다. 사람들의 뻔한 동정과 그 속에 자리한 냉대, 그리고 미비한 장애 시설 등 말이다. 그러한 아픔 속에서도 애틋하게 사랑하는 두 남녀의 모습이 감동적으로 그려진다.


사진출처 : http://goo.gl/Cci5ky


정상인인 슈지에게 뭔가 늘 부족하다고 느끼는 교코는, 초라함이 자신을 스스로 잠식해 결국 같은 장애인 친구에게로 가려는 마음을 먹게 된다. 그러나 슈지의 변치 않는 사랑의 힘으로 이겨내게 된다. 그러던 중, 슈지가 단독 헤어쇼를 하는 날, 교코는 병이 깊어져 세상을 떠나게 되고 마는데, 교코의 장례를 치르기 전에 슈지는 그녀의 핏기 없는 얼굴을 보며 속삭이면서 곱게 화장을 해준다.







かわいすぎたな 

너무 귀여운가


―すぎ은 ‘도가 지나침’이란 뜻으로 우리나라 말로는 ‘아주’나 ‘매우’라는 표현과 비슷합니다.

かわいすぎ : 아주 귀여움

食(く)いすぎ : 과식

飲(の)みすぎ : 과음

太(ふと)りすぎ : 살이 많이 찐


1) 단동사 : 食(た)べる에서를 제외하고 붙여주면 됩니다.

食(た)べるー>食べすぎ


2) 2단동사 : 형태에서 어간만을 사용합니다.

言(い)いますー > 言いー > +すぎ > 言いすぎ : 지나치게 말하는 것


~すぎ 표현을 활용해서 실생활에서 강한 표현을 사용해 보세요. 길에서 지나가다가 귀여운 이성을 보았을 때 かわいすぎる(정말로 귀엽다)라는 표현을 남자들끼리 대화하는 것을 들을 수 있을 겁니다.


이 드라마의 포인트는 장애인과 정상인의 사랑을 다루고 있으면서도 단순한 로맨스 드라마가 아닌, 장애인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겪을 수 있는 불편함에 대해서도 잘 다루고 있다는 점이다. 아름다운 남녀의 사랑 이야기와 함께, 현대사회에서 장애인에 대한 상황과 처우에 대해서도 잠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봤으면 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일본어 탐구생활 ]













よいお年をお迎え下さい : 좋은 한 해 맞이하세요.


연말에 사용하시기 좋은 인사 표현입니다. 가까운 동료나 친구 사이에서는 구어적 표현으로 “よいお年(とし)を(좋은 한 해가 되길)。”라고 간단하게 사용하면 됩니다. 12월이 지나 1월이 되었을 때에는 “明(あ)けましておめでとう(새해 복 많이 받아)。”라는 표현을 사용하면 좋습니다. 높임 표현을 사용하시려면 “明(あ)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라고 사용하면 됩니다.


• 限りの月(かぎりのつき) : 1년의 마지막 달

• こちらこそ : 저야말로

• 手伝(てつだ)ってくれる : 도와주다

• 迎(むか)える) : 맞이하다

• 来年(らいねん) : 내년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