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코코리아와 함께하는 ‘사랑의 죽 만들기’ 봉사활동


10월 18일, K3공장에서는 정기 봉사활동으로 계양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했습니다. 이날은 K3공장, 고객만족1팀, 품질보증2파트, 지원파트에서 참여하였으며, 앰코봉사단은 관내 독거노인, 불우 가정에 전달할 ‘사랑의 죽 만들기 및 배달’ 활동을 정성을 다해 진행하고 돌아왔습니다. K3공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나눔의 실천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글 / K3 주재기자 방광일 수석



사랑의 죽 만들기에 참여하며


선선했던 바람이 점차 쌀쌀하게 다가오는 10월 중순의 어느 날, ‘사랑의 죽 만들기 봉사활동’이라는 소중한 경험을 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업무 시간을 쪼개어 봉사활동에 참여한다는 것은 어찌 보면 ‘내 일을 제쳐 두고 남의 일에 신경 쓰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바쁜 일상입니다. 그런데, 또 달리 생각하면 ‘바쁜 일상 속에서도 시간을 쪼개어 다른 이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일 수 있습니다. 저 또한 전자와 같은 마음을 잠시나마 가졌었지만, 이내 스스로 다그치며 ‘다른 이를 행복하게 만들’ 마음으로 계양구사회복지관에 도착하였습니다.

따끈한 죽 한 그릇을 만든다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재료들이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모든 채소는 다지고, 쌀과 끓여 내는 일은 성인 다섯 명의 손을 동시에 빌린다 해도 많은 시간이 걸리는 일이었습니다. 많은 분의 정성이 들어간 덕분인지, 죽은 맛도 좋았고 예상보다 많은 양이 만들어져 더욱 많은 분께 전달 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쁘게 담긴 죽에 마음 좋으신 제과점 점주분께서 후원하신 빵까지 함께 포장하니, 그야말로 한 끼 만찬이었습니다.

단정하게 차려입고 죽 배달에 나서는 길은 설레었습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들께서 많은 정성이 담긴 이 죽을 받으시고 환하게 웃으실 상상을 하니 기쁘기만 했습니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다섯 가구를 방문했지만 직접 전달 해 드릴 수 있었던 곳은 두 가구뿐이었습니다. 주로 생계를 위해 파지와 재활용품을 주우러 가신 것처럼 보였습니다.

직접 죽을 전달해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컸지만, 할머니와 할아버지들께서 생계를 이어가시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는 생각에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부디 가을바람에 죽이 식기 전에 귀가하시어 따뜻한 죽을 드실 수 있길 바랄 뿐이었습니다.

대학생 시절 이후로 봉사활동에 참여한 것이 처음이어서 그런지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또, 그간 바쁜 취업준비와 신입사원 생활로 잠시 주변을 둘러볼 기회가 적었던 것은 아닌지 다시 생각해 볼 기회가 되었습니다. 회사로 복귀하는 길에, ‘나의 시간을 쪼개 다른 이를 행복하게 한다는 것’은 결국 다시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 일임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함께 봉사활동에 참여하시어 많은 도움 주셨던 남병수 수석님, 이강호 수석님, 이종철 책임님과 이런 좋은 기회를 주신 K3지원파트에도 감사 말씀드립니다. 다음번에 또다시 봉사활동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기꺼이 감사한 마음으로 다시 임하고 싶습니다.


소감문 / K3 고객만족1팀 송나영 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앰코인뉴스] 앰코코리아 시설환경팀 조희원 책임, 국민안전처장관 표창 수상

11월 9일 ‘제54주년 소방의 날’을 맞이하여 인천광역시 계양구 계양소방서는 앰코코리아 시설환경팀 K3시설파트 조희원 책임에게 국민안전처장관 표창을 수여하였습니다. 그동안 조희원 책임이 소방안전관리자로서 평소 소방시설과 위험물 관리 등 화재예방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소방안전관리를 체계화함으로써 소방행정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한 것입니다.

소방의 날은 1991년에 국민에게 화재에 대한 경각심과 이해를 높이고 화재를 예방하게 하여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화재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제정한 기념일로, 매년 11월 9일에 행사가 진행되며 재난현장에서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쓴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및 소방행정발전에 공이 있는 유공자에 대해 표창장을 수여하고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고 있습니다.




WRITTEN BY 미스터반

안녕하세요. 'Mr.반'입니다. 반도체 정보와 따끈한 문화소식을 전해드리는 '앰코인스토리'의 마스코트랍니다. 반도체 패키징과 테스트가 저의 주 전공분야이고 취미는 요리, 음악감상, 여행, 영화감상입니다. 일본, 중국, 필리핀, 대만, 말레이시아 등지에 아지트가 있어 자주 출장을 떠나는데요. 앞으로 세계 각 지역의 현지 문화 소식도 종종 전해드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snam 2016.11.18 08: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축하 드립니다. ^^